먹다로 끝나는 단어 : 96 개

파란색 단어를 클릭하면 해당 단어로 시작하거나 끝나는 단어 리스트로 이동합니다.

먹다로 끝나는 다섯 글자 이상의 단어 : 2 개

[자동사]작은 소리를 잘 듣지 못하게 되다. 귀가 조금 먹다.

먹다로 끝나는 네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55 개

겨먹

아먹

[타동사] ‘농사짓다’를 비유하여 이르는 말.

아먹

사물이나 시간 따위를 헛되이 소모하다.

머먹

[타동사]욕심스럽게 급히 걷어 먹다.

저먹

[타동사] (어떤 것을) 치르는 값이나 조건 없이 공으로 차지하다. 힘들이지 않고 차지하다.

터먹

[타동사]이것저것 닥치는 대로 휘몰아 먹다.

쳐먹

[타동사]달리 생각하거나 다른 마음을 가지다.

러먹

어먹

[타동사]남의 재물을 교활한 방법으로 빼앗아 가지다. (작은말)갉아먹다.

리먹

고먹

[자동사]하는 일 없이 놀면서 지내다.

아먹

아먹

워먹

[자동사]편하게 놀고먹다. 일을 하지 않고 놀면서 지내다.

러먹

[타동사] 같은 집에서 계속해서 밥을 먹다.

아먹

려먹

[타동사]마음이나 작정 따위를 달리 바꾸다.

어먹

있는 재물이나 밑천을 모조리 털어 없애다.

이먹

[타동사]한꺼번에 마구 먹다.

라먹

‘앞지르다’의 잘못.

어먹

어먹

어먹

[타동사]남을 조르거나 압력을 넣어 얻어먹다.

음먹

돼먹

베먹

[타동사]본디 가졌던 밑천을 함부로 잘라 쓰다.

아먹

[타동사]재물 따위를 송두리째 날려 버리다.

아먹

라먹

[타동사] (먹고살 길이 없어) 남에게 거저 얻어먹다. (큰말)빌어먹다.

어먹

[자동사]벌이를 하여 먹고 살아가다.

어먹

어먹

남에게 의지하여 물질적인 이득이나 도움을 얻다.

루먹

어먹

[타동사] (먹고살 길이 없어) 남에게 거저 얻어먹다.

아먹

[타동사]남의 것을 우려내어 제 것으로 만들다.

리먹

[자동사] (밤이나 도토리 등의 속살 일부분이) 상하여 퍼슬퍼슬하게 되다.

겨먹

[타동사]약한 사람의 자잘한 것을 알겨내어 자기 것으로 하다.

아먹

[타동사]·의 속된 말.

걸먹

어먹

남에게 빌어먹다.

러먹

어먹

려먹

음식 따위를 우려서 먹다.

라먹

(갚아야 할 것을) 갚지 아니하다. 떼어먹다.

아먹

(어떤 동물을) 잡아 죽여서 그 고기를 먹다.

어먹

러먹

어먹

남의 것을 후무려서 차지하다.

어먹

[타동사] (재산이나 돈을) 다 써 없애다.

아먹

어먹

[타동사]써먹다.

잔먹

[자동사]핀잔을 당하다. 핀잔맞다.

동먹

턱먹

[자동사]한바탕 음식 대접을 받다.

아먹

먹다로 끝나는 세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38 개

[자동사]개개어서 닳거나 상하다.

[자동사]상대편에게 따지고 들다.

귀의 기능이 나빠져서 소리를 듣지 못하게 되다.

껍데기나 껍질을 벗기고 속의 알맹이나 살을 발라내어 먹다.

[타동사] (속에 있는 것을) 밖으로 집어내어서 먹다.

[자동사]하는 짓이 온당하지 못하고, 제멋대로 나가다. 덜 돼먹다.

[자동사]광맥을 파 들어가다가 광맥이 거의 동이 나다.

[자동사]의 속된 말.

찍어 먹다.

바둑이나 장기 따위를 둘 때, 상대편의 말이나 돈을 얻다.

[타동사] 떠서 먹다.

[타동사]의 준말.

[자동사] (거리·분량·시간·힘 따위의 소요되는 정도가) 서로 어슷비슷하다.

종이나 헝겊 같은 것에 물이 배어 젖다.

[타동사]빌어먹다.

(남의 말을) 듣지 않다.

[타동사]의 속된 말.

[자동사]의 준말.

(톱으로 썰거나 칼로 베거나 할 때) 날이 어슷하게 먹다.

[자동사]악평을 듣다. 욕설을 듣다.

‘음식을 함부로 많이 먹다’를 속되게 이르는 말.

(순서나 번호가) 아래로부터 위로 치올라 가면서 되다.

흙이나 땅 따위를 파서 얻는 것으로 먹고살다.

[타동사]함부로 많이 먹다.

먹다로 끝나는 두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1 개

음식물을 입에 넣고 씹어서 삼키다.
먹다로 끝나는포함하는 단어

먹다 이라는 글자를 포함하는 단어는 총 97개 입니다.

모두 확인하기

명언

창의성이란… 아직 존재하지 않는 것을 보는 것이다. 그것을 존재하도록 하는 방법을 찾아내고 그렇게 신의 친구가 되는 것이다.

미셸 쉬어


의견 작성


최근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