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으로 끝나는 단어 : 196 개

파란색 단어를 클릭하면 해당 단어로 시작하거나 끝나는 단어 리스트로 이동합니다.

변으로 끝나는 다섯 글자 이상의 단어 : 2 개

지시

한자 부수의 한 가지. ‘豺’·‘豹’ 등에서의 ‘□’의 이름.

변으로 끝나는 네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41 개

신정

상지

삼강(三綱)과 오상(五常)의 도리에 어그러진 변고.

정불

[하다형 형용사]고정하여 변함이 없음.

대무

슬옥

곡지

[명사] [언덕과 골짜기가 뒤바뀐다는 뜻으로] ‘세상일의 변천이 극심함’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

서불

고불

[하다형 자동사]오랜 세월을 두고 길이 변하지 않음. 만대불변(萬代不變). 만세불변(萬世不變).

대불

[하다형 자동사]☞만고불변.

세불

소항

민사 소송에서, 피고가 원고의 소송 조건의 결함을 지적하여 본안(本案)의 변론을 거부할 수 있는 소송상의 권리.

흑지

[명사]시와 비, 선과 악, 참과 거짓 따위를 구별하고 가려내는 일.

일시

한자 부수의 한 가지. ‘보일시(示)’가 글자의 변으로 올 때 ‘□’로 약하여 쓰는 자형의 이름.

별할

우지

뜻밖에 일어난 변고.

의지

측지

[명사]뜻밖에 일어나는 변고나 사고.

람인

색불

[명사][하다형 자동사] (어려운 일을 당하여도) 태연자약하여 말이나 얼굴빛이 변하지 않음.

육지

장지

내부(집안)에서 일어난 변란(變亂). (비슷한말)자중지란(自中之亂).

기응

시응

맥불

[명사] [콩인지 보리인지를 구별하지 못한다는 뜻으로] ‘어리석고 못난 사람’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 (준말)숙맥.

각대

조대

[하다형 자동사]☞무릎맞춤.

로불

[하다형 형용사] [‘어(魚)’ 자와 ‘노(魯)’ 자를 분간하지 못한다는 뜻으로] ‘아주 무식함’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

구불

위전

기응

음접

[명사]☞자음 동화(子音同化).

수장

한자 부수의 한 가지. ‘牀’·‘牆’ 등에서의 ‘□’의 이름.

개모

을사

한자 부수의 한 가지. ‘死’·‘殃’ 등에서의 ‘□(□)’의 이름.

거항

척불

안막

[명사]진짜와 가짜를 분별할 수 없음.

상지

재지

하구

하지

☞현하구변.
변으로 끝나는 세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22 개

도시의 큰길가.

[명사]시냇가.

[명사]돈 한 냥에 대하여 매달 한 돈씩 늘어가는 비싼 변리.

두 도형이 합동이거나 닮은꼴일 때, 서로 대응하는 자리에 있는 변. 짝진변.

[명사]백분의 일로 치르는 변리. 일 푼의 변리.

한자 부수의 한 가지. ‘往’·‘待’ 등에서의 ‘□’의 이름.

한자 부수의 한 가지. ‘마음심’의 변형으로, ‘忙’·‘快’ 등에서의 ‘□’의 이름. (참고)마음심.

해안 일대의 지역.

변으로 끝나는 두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130 개

집안의 변고(變故)나 재앙(災殃).

강가. 하반(河畔).

[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변혁(變革).

[명사][하다형 자동사]급격하게 변함.

헐한 이자(利子). 저변(低邊).

[명사][하다형 타동사]변리를 계산함.

관청 측. 정부 측.

입가.

[명사]나라의 변란.

☞군측(君側).

무덤을 파내어 생긴 변고.

이치에 닿지 않는 말로 그럴듯하게 둘러대는 구변(口辯). 견백동이(堅白同異).

[명사] (나라의) 중심지에서 매우 멀리 떨어진 변두리.

뜻밖의 난리.

어디. 어느 곳.

남쪽 가장자리.

☞내란(內亂).

화롯가. 난롯가.

[명사]벼락을 맞은 변고.

더듬거리는 말솜씨. ↔능변(能辯)·달변(達辯).

[하다형 형용사]말수가 많음. 수다스러움. 장설(長舌).

[명사]달로 계산하는 변리. 월리(月利). 월변(月邊).

[명사][하다형 자동사]물음에 대하여 밝히어 대답함, 또는 그 대답.

[죽음을 기다릴 뿐이라는 뜻으로] ‘병이 몹시 심하여 살아날 가망이 없음’을 이르는 말.

[명사] 《돈변리》의 준말.

[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갑작스레 변함.

다각형에 있어서, 각 변의 길이가 같음, 또는 그 같은 변.

[하다형 타동사]망령되거나 조리에 닿지 않게 변론함, 또는 그 변명(辨明).

[하다형 자동사]명쾌하게 말함, 또는 명쾌한 말솜씨.

[하다형 형용사]그지없음. 끝이 없음.

[명사] (삼각형이나 사다리꼴 등의) 밑바닥을 이루는 변.

[하다형 자동사]대변을 배설함.

나무의 심(心)에서 바깥쪽의 좀 무르고 흰 부분. ↔황장(黃腸).

[명사]한방에서, 일정한 법식에 따라 제대로 만든 좋은 ‘숙지황(熟地黃)’을 이르는 말. (큰말)법하.

본전과 변리. 본리(本利).

북쪽 변방.

[하다형 타동사]분간하지 못함.

☞비지(鄙地).

비스듬히 기울어진 변.

깊이 생각하여 시비를 가림.

빌려 쓴 돈에 대하여, 다달이 갚는 변리. ↔누운변.

별의 위치나 빛에 생긴 이상(異常).

(사람의) 오줌. (참고)대변(大便).

[하다형 타동사]송사에서 변론함.

[명사]장(腸) 속에 오래 머물러 있는 대변.

시가지의 변두리.

몸, 또는 몸의 주변.

둘레. 테두리.

열의에 찬 변설(辯舌).

[명사]바깥의 둘레.

[하다형 자동사]요사스럽고 변덕스럽게 행동함, 또는 그 행동.

[하다형 자동사] (청중을 감동시킬 수 있게) 조리 있고 힘차게 거침없이 말함, 또는 그런 말이나 연설.

[명사]다각형(多角形)에서의 위의 변.

[하다형 자동사]의 준말.

☞인아(人□).

하루하루 계산하는 변리.

[명사][하다형 자동사]변란을 일으킴.

[명사]시장판에서 하는 돈놀이의 이자. 한 장도막, 곧 닷새 동안에 얼마로 셈함. 장도지(場賭地). 시변(市邊). 장변리.

재치 있게 잘하는 말.

[하다형 자동사]☞쟁론(爭論).

‘밑변’의 구용어.

[하다형 자동사][되다형 자동사] (사물이나 형세가) 바뀌어 변함.

[명사][하다형 자동사]어떤 음(音)이 이웃해 있는 다른 음의 영향으로 다르게 발음되는 현상.

[하다형 자동사]일찍 변함. 빨리 바뀜.

왼편짝.

[하다형 타동사]일을 주선하거나 변통함, 또는 그런 재주.

비싼 이자.

[하다형 타동사]빚을 갚기 위하여 돈이나 물건 따위를 내어 줌.

[하다형 타동사]까닭을 말하여 변명함.

창가.

[하다형 자동사] (남이 무엇을 줄 때) 사양하는 일.

실정에 따라 융통성 있게 처리함.

냇가.

[‘주역’의 ‘혁괘(革卦)’에 나오는 말로, 표범의 털이 철에 따라 털갈이함으로써 그 무늬가 달라지듯이] ‘언행이나 태도·의견 등이 이전과 뚜렷이 달라짐’을 이르는 말.

저편. 저쪽.

[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항의(抗議).

바닷가. 해빈(海濱).

☞피똥.

인쇄물의 가장자리 따위를 꾸미는 무늬나 괘선, 또는 그 활자.

(건조실에 불을 때어) 담뱃잎을 노랗게 변색시킴, 또는 노랗게 변색함.
변으로 끝나는 한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1 개

으로 시작하는 단어 보기

사건. 사고. 변고. 횡액.

으로 끝나는 단어 보기

사건. 사고. 변고. 횡액.
변으로 끝나는포함하는 단어

이라는 글자를 포함하는 단어는 총 603개 입니다.

모두 확인하기

명언

모든 사람은 탄복할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자신의 힘과 젊음을 믿어라. '모든 것이 내가 하기 나름이다'고 끊임없이 자신에게 말하는 법을 배우라.

앙드레 지드


의견 작성


최근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