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로 끝나는 단어 : 299 개

파란색 단어를 클릭하면 해당 단어로 시작하거나 끝나는 단어 리스트로 이동합니다.

절로 끝나는 다섯 글자 이상의 단어 : 2 개

체요

[명사]고려 우왕 3(1377)년에 간행된 불경.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 활자 인쇄본임. 직지심경.

기독교에서, 신자들이 1년에 한 번씩 추수한 뒤에 하나님께 감사하는 예배를 드리는 날. 우리나라는 교파에 따라 11월의 둘째 또는 셋째 주일(主日)에 지냄. (준말)감사절.
절로 끝나는 네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75 개

동관

갑관

[명사]☞견관절(肩關節).

제사

국가가 국제적으로 경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보내는 사절.

두시

[개구리가 올챙이었던 시절이라는 뜻으로] 많이 발전되어 있는 현재로 보아, ‘아직 발전의 초기 단계였던 때’를 이르는 말.

구절

모든 구절.

상관

교단

[명사]나라와 나라 사이의 외교 관계를 끊는 일.

왕지

융계

산지

색혼

[명사][하다형 자동사]숨이 막히고 정신이 아찔하여 까무러침.

역부

[명사][하다형 자동사]☞연락부절.

절너

은삼

의충

요시

왕지

[오행(五行)의 목기(木氣)가 성한 때라는 뜻으로] ‘봄철’을 달리 이르는 말.

근착

[명사] [서린 뿌리와 엉클어진 마디란 뜻으로] ‘뒤얽혀서 처리하기 어려운 일’을 이르는 말. ‘후한서(後漢書)’ ‘우후전(虞□傳)’에 나오는 말임.

장부

[하다형 자동사] [한창 자라는 초목을 꺾지 않는다는 뜻으로] ‘장래성이 있는 사람에게 헤살을 놓지 않음’을 이르는 말.

동관

구소

문곡

구관

절참

륙반

시가

네 철의 명절.

아조

풍고

채조

물계

보상

소곡

도삼

죽지

[명사]소나무와 대나무같이 굳고 곧은 절개.

왕지

[수기(水氣)가 왕성한 절기란 뜻으로] 오행(五行)에서, ‘겨울’을 이르는 말.

태조

피임법을 써서 일시적으로 수태를 조절하는 일.

침나

아침밥을 먹은 뒤로 한나절.

춘가

절엉

합부

[명사][하다형 형용사]부절이 서로 꼭 맞듯이 사물이 꼭 들어맞음.

락부

[명사][하다형 자동사]왕래가 끊이지 않음. 낙역부절.

속부

[명사][하다형 자동사] (무슨 일이) 죽 계속되어 끊이지 않음.

의범

상고

[서릿발 속에서도 굽히지 않고, 외로이 지키는 절개라는 뜻으로] ‘국화(菊花)’를 비유하여 이르는 말.

래부

교사

국사

순시

여곡

[명사]여러 가지로 뒤얽힌 복잡한 사정이나 변화.

절웅

[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 (불만이나 탄식 또는 원망하는 말 따위를) 입속말로 혼자 웅얼거리는 모양. (작은말)옹잘옹잘.

국충

편삼

‘독서에 힘씀’을 이르는 말. [‘사기(史記)’의 ‘공자세가(孔子世家)’에 나오는 말로, 공자가 주역(周易)을 즐겨 읽어서 책을 묶은 가죽 끈이 세 번이나 끊어졌다는 고사에서 유래함.] 삼절.

십사

은악

[명사]음악에서, 두 개의 동기(動機), 곧 네 마디 또는 여섯 마디로 이루어진 악절을 이르는 말. 소악절. (참고)큰악절.

녁나

후곡

[명사] (어떤 일의) 처음부터 끝까지의 자세한 사연. 전후사연.

심나

대등

[명사]손님을 접대하는 여러 가지 예절.

절주

[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낮은 목소리로 중얼거리는 모양. (작은말)조잘조잘1.

절중

[하다형 자동사]수다스럽게 중얼거리는 모양. (작은말)종잘종잘. (센말)쭝절쭝절.

급거

절지

절쭝

[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의 센말. (작은말)쫑잘쫑잘.

절비

중가

‘천중절’을 좋은 명절이란 뜻으로 이르는 말.

종범

초상(初喪)에 관한 모든 의식 절차.

강즉

[명사][하다형 형용사]너무 세거나 빳빳하면 꺾어지기 쉽다는 말.

왕지

화조

파사

란곡

유곡

[명사]반드시 무슨 곡절이 있음.

왕지

두결

[명사]☞갑상 연골.

쇄관

절로 끝나는 세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89 개

대종교(大倧敎)에서, ‘한가위’를 달리 이르는 말.

‘납일(臘日)’을 명절로 이르는 말.

단군의 고조선 건국을 기념하는 국경일. [10월 3일.]

[명사]지난날, 서울 근처의 산에 있는 절을 이르던 말.

문장에서, 체언을 꾸미어 관형어 구실을 하는 절. 종결 어미로 끝난 문장에 관형사형 어미 ‘-는’이 붙어 긴 관형절이 되기도 하고, 종결 어미가 나타날 자리에 관형사형 어미 ‘-ㄹ’·‘-ㄴ’이 붙어 짧은 관형절이 되기도 함. [‘네가 깜짝 놀랄 일이 생겼다.’에서의 ‘네가 깜짝 놀랄’ 따위.] 매김마디.

[명사]우리나라가 일본의 압정에서 벗어난 것을 기념하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경축하는 날, 곧 8월 15일.

[명사]☞국반판.

두 개의 뼈로 이루어진 관절. [어깨 관절이나 다리 관절 따위.] ↔복관절.

[명사]입사광에 대하여 굴절광이 하나뿐인 굴절 현상. ↔복굴절.

‘삼짇날’을 달리 이르는 말.

한 문장 안에서 대등적 연결 어미로 이어져, 대등한 자격을 가지고 있는 절. [‘얼굴도 예쁘고 마음씨도 곱다.’와 같은 것.] 대립절.

‘땡추중들만 있는 절’을 낮잡아 이르는 말.

서양 풍습에서, 악의 없는 거짓말을 하여 남을 속이며 즐기는 날. 곧, 4월 1일.

문장에서 명사와 같은 구실을 하는 절. 절의 어미가 명사형 어미 ‘-(으)ㅁ’· ‘-기’로 되거나, 관형사형 어미 ‘-는’ 뒤에 의존 명사 ‘것’이 더하여 이루어짐. [‘올해도 농사가 잘되기를 바랐다.’, ‘내가 바라는 것은 네 건강뿐이다.’에서 ‘농사가 잘되기’, ‘내가 바라는 것’ 따위.]

[명사]아무 장식이 없는 죽절 비녀.

한나절의 반쯤 되는 동안.

[명사]계절(階節)보다 한 층을 낮추어, 절하기 위해서 만든 무덤 앞의 평평한 자리. 배제절(拜除切).

[명사]빛이, 광학적(光學的)으로 이방적(異方的)인 결정체로 들어갈 때 둘로 나뉘어 이중으로 굴절하는 현상. ↔단굴절.

문장에서 용언을 한정하여 부사어 구실을 하는 절. [‘세월이 물이 흐르듯 흐른다.’, ‘꽃잎이 소리도 없이 떨어진다.’, ‘나는 혀가 닳도록 타일렀다.’에서 ‘물이 흐르듯’·‘소리도 없이’·‘혀가 닳도록’ 따위.]

부적절(不適切) ‘부적절하다’의 어근.

☞사명일(四名日).

기독교에서, 예수가 40일 동안 광야에서 금식하고 시험받던 수난을 기억하기 위하여 단식·속죄를 하도록 규정한 기간. 부활 주일 전 40일 동안.

봄·여름·가을·겨울의 네 철.

문장에서, 주어의 상태·동작·성질 등을 서술하는 절(節). [‘오늘 밤은 달이 밝다.’, ‘토끼는 앞발이 짧다.’에서 ‘달이 밝다’, ‘앞발이 짧다’ 따위.] 술어절(述語節). 풀이마디.

기독교에서, 예수가 태어난 날을 명절로 이르는 말. 크리스마스. (준말)성탄.

신경 세포나 신경 섬유가 모여서 혹처럼 된 것.

☞파일. (준말)연등.

[명사] (어떤 한도 안에서의) 매우 오랫동안.

성령이 세상에 임한 날을 기념하는 축일. 그리스도의 부활에서 50일째에 해당하는 날. 성신 강림절(聖神降臨節).

골절(骨折)의 치유 장애의 한 가지. 골절부에 가동성(可動性)을 남기는 상태. 가관절(假關節).

[명사]유대교의 3대 축일의 하나. 고대 이스라엘 민족이 하나님의 도움으로 이집트에서 탈출한 것을 기념하는 봄의 축제.

화살대 다섯 마디 가운데 상사에 가려진 끝 마디.

문장에서 남의 말을 직접 또는 간접으로 인용한 절. 직접 인용에는 인용된 말 앞뒤에 따옴표가 들어가고, ‘라고’ 또는 ‘하고’ 따위가 붙으며, 간접 인용에는 ‘고’가 붙어서 이루어짐. [‘어떤 청년이 “이 근처에 혹시 절이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순이가 자기 집 바둑이가 새끼를 낳았다고 나에게 말했다.’ 따위.]

[명사]유대 인의 추수 감사절. 유대 인의 삼대 명절의 하나임.

헌법이 공포된 것을 기념하는 국경일. [매년 7월 17일.]

[명사]발에 있는 모든 관절을 통틀어 이르는 말.

[명사]두 절이 한 문장을 이룰 때, 뒤 절인 주절(主節)에 대하여 조건이나 원인·전제를 나타내거나 하여 그것을 꾸며 주는 앞 절을 이르는 말. [‘서리가 내리면 단풍이 든다.’에서 ‘서리가 내리면’ 따위.] 딸림마디. ↔주절(主節).

옛 명절(名節)의 한 가지. 음력 구월 구일.

한가위.

☞단오(端午).

(이십사절기의 하나인) ‘청명’을 달리 이르는 말.

[그네 뛰는 명절이란 뜻으로] ‘단오절(端午節)’을 달리 이르는 말.

[명사]음악에서, 두 개의 작은악절이 합쳐진 악절. 보통 여덟 마디나 열두 마디로 이루어짐. 대악절(大樂節). (참고)작은악절.

팔괘 중, 태괘(兌卦)는 위의 막대가 끊어졌다는 뜻으로, ‘□’의 모양을 이르는 말. ↔간상련(艮上連).

하루 낮의 반(半). 반날. 반일(半日).

목장에서, 마른풀로 마소를 먹이는 시기. 음력 시월에서 이듬해 사월까지의 일곱 달 동안. ↔청초절(靑草節).
절로 끝나는 두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132 개

가절(佳絶) ‘가절하다’의 어근.

[명사]어떤 수나 양을 두 번 합친 것. 배(倍).

[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 (남의 제의나 요구 따위를) 받아들이지 아니하고 물리침. (비슷한말)거부.

[명사][하다형 자동사]두드려 박자를 맞춤.

한 나라의 온 국민이 경축하는 날. (참고)국경일.

[명사]무덤 앞의 평평하게 닦은 땅. (변한말)제절(除節).

고절(高絶) ‘고절하다’의 어근.

[명사]곡조의 마디.

[명사][하다형 자동사]뼈가 부러짐. 절골.

관절(冠絶) ‘관절하다’의 어근.

두 개의 도형 또는 물체가 서로 겹쳐서 공통의 부분을 가지는 일.

(긴 글의 한 부분인) 토막 글(말).

휘어서 꺾임.

‘구절(句節)’의 잘못.

[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 (다시 살아날 수 없게) 뿌리째 없애 버림.

한때 정신을 잃고 숨이 막힘.

하루 낮의 절반쯤 되는 동안.

‘내접(內接)’의 잘못.

‘한식(寒食)’의 딴 이름.

[하다형 자동사] 젊은 나이에 죽음. 요절(夭折).

대의를 위하여 죽음으로써 지키는 절개.

[하다형 자동사][되다형 자동사] (교통이나 통신이) 막히거나 끊어짐.

늦은 절기.

본질적이 아닌 부분. 사소한 일.

[명사][하다형 자동사]서로 마주 하는 절.

[명사][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멸망하여 끊어짐, 또는 멸망시켜 없앰. 멸진(滅盡).

☞명일(名日).

묘절(妙絶) ‘묘절하다’의 어근.

한자의 독음(讀音)을 다른 두 한자로 나타내는 방법. 첫 글자의 초성과 둘째 글자의 중성·종성을 따는 것으로, 가령 ‘東’ 자의 독음을 ‘德紅切’이라 하는 따위.

법도에 맞는 모든 절차나 질서.

[명사]곤충의 배 부분을 이루는 고리 모양의 마디.

돌이나 대나무쪽으로 만든 부신(符信). [지난날, 주로 사신(使臣)의 신표(信標)로 이용되었음.]

[하다형 타동사]사양하여 받아들이지 않음.

더운 철. 삼복(三伏)의 때.

사소한 절조나 의리.

수절(殊絶) ‘수절(殊絶)하다’의 어근.

남을 높이어 그의 ‘병(病)’을 이르는 말.

[하다형 자동사]아주 절교(絶交)함.

[명사]악곡에서, 하나의 갖추어진 악상(樂想)을 나타내는 단위. 보통, 네 개의 마디로 된 작은악절과 두 개의 작은악절로 된 큰악절로 나뉨.

애절(哀切) ‘애절하다’의 어근.

엄절(嚴切) ‘엄절하다’의 어근.

피부에 생기는 화농성 염증의 한 가지. 작은 멍울이 자꾸 생기어 좀처럼 낫지 않음.

[명사] 꿋꿋한 절의.

좋은 시기. 좋은 시절.

[명사]옥으로 만든 부절(符節).

문장에서, 중요한 대목.

음소(音素)가 모여서 이루어진 소리의 한 덩어리. 모음만으로 이루어지거나 모음과 자음, 자음과 모음, 또는 자음과 모음과 자음이 어울려서 이루어짐. [‘아·악·가·갈’ 따위.] 소리마디.

[하다형 자동사]맺었던 의를 끊음.

[부사]《사물을 부인하거나 금하는 말과 어울려서》 아주. 도무지. 결코. 전혀.

(문장의) 장(章)과 절(節).

물 따위가 끓는 모양.

여자의 곧은 절개.

(階節)>의 변한말.

[하다형 타동사][되다형 자동사]사물의 상태를 알맞게 조정하거나 균형이 잘 잡혀 어울리도록 함.

[하다형 타동사]씀씀이를 아낌. (본딧말)준절(□節). 존절―히[부사].

(뜻이나 기운 따위가) 꺾임.

(□節)>의 본딧말.

지절(至切) ‘지절하다’의 어근.

[하다형 타동사]직각적으로 분별하여 앎.

얼크러진 나무의 마디.

참절(慘絶) ‘참절하다’의 어근.

[하다형 형용사]몹시 처량함. 처절―히[부사].

청절(淸絶) ‘청절하다’의 어근.

☞체후(體候).

[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초월(超越).

봄철. 춘계. 춘기.

일의 여러 가지 곡절.

[명사]의 준말.

[하다형 자동사] (초례 때나 시부모를 대할 때 등) 여자가 가장 존경하는 예를 갖출 때 하는 절. 두 손을 이마에 겹쳐 대고 앉아서 허리를 굽혀 함.

탁절(卓絶) ‘탁절하다’의 어근.

정상파(定常波)에서 진동하지 아니하는 부분. ↔파복(波腹).

[하다형 타동사] (남의 작품이나 학설 따위의 일부를) 허락 없이 몰래 따다 씀. 초습(剿襲).

해절(該切) ‘해절하다’의 어근.

현절(懸絶) ‘현절하다’의 어근.

환형동물이나 절지동물 따위의, 많은 고리 모양으로 된 몸의 마디. 고리마디.

[하다형 자동사]부딪쳐서 꺾임.

잘못된 점. 모자라는 점. 흠점(欠點). 흠처(欠處).
절로 끝나는 한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 : 1 개

으로 시작하는 단어 보기

있을 수 없는 데 가서 당치 않게 찾음을 이르는 말.

으로 끝나는 단어 보기

있을 수 없는 데 가서 당치 않게 찾음을 이르는 말.
절로 끝나는포함하는 단어

이라는 글자를 포함하는 단어는 총 826개 입니다.

모두 확인하기

명언

부모에 대해 상투적으로 하는 말이 있다. 우리는 모두 자기 자식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아이라고 믿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실제로 우리 모두가 진심으로 그렇게 믿는다는 사실을 아무도 이야기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헤더 암스트롱


의견 작성


최근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