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는 말

골로 끝나는 모든 글자의 단어: 801개

한 글자 단어: 1 두 글자 단어: 222 세 글자 단어: 297 네 글자 단어: 179 다섯 글자 단어: 77 여섯 글자 이상 단어: 25 모든 글자 단어: 801

막상골 : (1)곤충의 머리 부위 안쪽에 있는 ‘U’ 자 모양과 ‘X’ 자 모양의 내골격. 이 골격에 구기나 더듬이를 움직이는 근육이 부착된다.

어골 : (1)물고기의 뼈. 생선 가시를 이르는 말이다.

벵골 : (1)인도의 서벵골주에서 방글라데시까지 이르는 지역. 갠지스강과 브라마푸트라강의 삼각주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쌀ㆍ황마가 주산물이며, 석탄ㆍ동ㆍ암염도 산출된다. 중심 도시는 콜카타이다. 면적은 23만 453㎢.

족골 : (1)발을 이루고 있는 뼈.

가짓골 : (1)원골짜기로부터 갈라져 나간 골짜기.

물꼬챙이골 : (1)사초과의 여러해살이풀. 뿌리줄기는 옆으로 뻗고 다소 거칠고 크며 마디에서 수염뿌리가 난다. 줄기는 높이가 40cm 정도이며 가늘고 원기둥꼴로 대체로 녹색이나 밑부분은 자홍색이다. 잎은 없고 7~10월에 검은 갈색 또는 누런 갈색의 꽃이삭이 달린다. 물가의 습한 곳에 나는데 한국을 비롯하여 동아시아 등지에 분포한다.

비중격 연골 : (1)보습뼈, 벌집뼈의 수직면과 코뼈 사이에 존재하고, 앞쪽으로 코중격을 이루는 얇은 연골 판.

섭유골 : (1)머리뼈 바닥과 옆면의 중간 부분에 있는 불규칙한 뼈. 뼈 속에 가운데귀와 속귀가 있으며 아래쪽은 아래턱뼈와 관절을 이룬다.

백송골 : (1)맷과의 하나. 날개의 길이는 36cm, 부리는 3.2cm 정도이며, 몸은 흰색이고 등허리의 깃에 ‘V’ 자 모양의 얼룩무늬가 있다. 매 종류 가운데 몸이 크며 성질이 굳세고 날쌔어 사냥하는 데 쓰인다. 일본, 그린란드 등지에 분포한다.

경추골 : (1)척추뼈 가운데 가장 위쪽 목에 있는 일곱 개의 뼈.

상악 전구골 : (1)척추동물의 위턱뼈 앞쪽에 있는 뼈. 사람에게서는 위턱뼈 치조 돌기의 일부를 형성하므로 위턱뼈의 일부로 간주한다.

호경골 : (1)호랑이의 앞 정강뼈. 강장제로 쓴다.

미릉골 : (1)눈썹 근처의 뼈.

멍에골 : (1)‘개자리골’의 북한어.

왜골 : (1)허우대가 크고 말과 행동이 얌전하지 못한 사람.

얼음깎기골 : (1)‘빙식곡’의 북한어.

견갑골 : (1)척추동물의 팔뼈와 몸통을 연결하는, 등의 위쪽에 있는 한 쌍의 뼈. 포유강은 대개 삼각형이다.

몰골 : (1)볼품없는 모양새. (2)동양화에서, 윤곽선을 그리지 않고 먹이나 물감을 찍어서 한 붓에 그리는 화법. (3)‘모양’의 옛말.

명골 : (1)가조기나 개복치의 연한 뼈를 삶아서 말린 식품.

두개골 : (1)척추동물의 머리를 이루는 뼈를 통틀어 이르는 말. 사람의 경우 뇌를 싸는 마루뼈, 이마뼈, 벌집뼈, 나비뼈, 뒤통수뼈, 관자뼈와 얼굴을 이루는 코뼈, 눈물뼈, 광대뼈, 위턱뼈, 아래턱뼈, 입천장뼈, 보습뼈, 코선반뼈 등이 있다.

골 : (1)‘송골매’의 옛말.

고택골 : (1)고씨들이 살던 마을이라는 뜻으로, 지금의 서울특별시 은평구 신사동에 해당하는 마을의 옛 이름. 공동묘지가 있었다.

반지 연골 : (1)고리처럼 생긴 후두의 아래쪽 끝에 있는 물렁뼈. 목 앞에서 만져진다.

중간 연골 : (1)초자 연골의 세포 성분을 포함하고 있는 기질 부분.

문골 : (1)창문이나 문짝을 달거나 끼울 수 있도록 문의 양옆과 위아래에 이어 댄 테두리.

옥송골 : (1)좋은 송골매.

밑막이문골 : (1)문짝의 밑에 가로 낀 나무. 문짝의 밑에 가로 낀 나무. 문짝의 밑에 가로 낀 나무. 문짝의 밑에 가로 낀 나무.

인골 : (1)사람의 형상이나 탈. ⇒규범 표기는 ‘인두겁’이다. (2)‘인두겁’의 북한어. (3)사람의 뼈. (4)풋볼에서, 경기장의 골라인 바깥의 직사각형 지역을 이르는 말. (5)‘관자놀이’의 방언

탄력 연골 : (1)바탕질 속에 탄력 섬유가 많이 들어 있어 자체가 매우 탄력성이 큰 연골. 노란 빛깔을 띠며 몸에서는 귓바퀴의 실제 내용물 대부분을 이루는 귓바퀴 연골, 후두 덮개, 귀 인두관 및 바깥귀길이 탄력 연골로 구성되어 있다.

송골송골 : (1)땀이나 소름, 물방울 따위가 살갗이나 표면에 잘게 많이 돋아나 있는 모양.

물돗자리골 : (1)사초과의 여러해살이풀. 땅속줄기의 마디에서 줄기가 나와 80~200cm로 자라는데 밑부분에 비늘잎이 있다. 7~8월에 황갈색 꽃이 산방(繖房) 화서로 피고 수과(瘦果)를 맺는다. 아시아와 북아메리카 등지에 분포한다.

척추 늑골 : (1)갈비뼈 가운데, 앞쪽 끝이 어느 곳에도 붙지 않은 11, 12번째 뼈.

지도 모양 두개골 : (1)지도와 같은 불규칙한 윤곽이 나타나는 결함이 있는 두개골.

모루골 : (1)가운데귀 속의 망치뼈와 등자뼈 사이에 있는 모루 모양의 뼈.

돈사골 : (1)돼지의 네 다리뼈.

아랫골 : (1)온돌방에서 아궁이 가까운 쪽의 방바닥. ⇒규범 표기는 ‘아랫목’이다. (2)아래쪽의 길목이나 물목. ⇒규범 표기는 ‘아랫목’이다.

비대칭골 : (1)비탈진 양쪽 면의 경사가 서로 다른 골짜기.

김치떡전골 : (1)김치와 떡을 주재료로 하여 양파, 당근, 미나리, 쇠고기 따위를 넣고 육수를 자작하게 부어 끓인 음식.

두정 사이 골 : (1)뒤통수뼈의 비늘 부분이 가로 봉합에 의해 분리된 부분. 드물게 나타나며, 특히 고대 페루 사람의 머리뼈에서는 독립된 뼈로 나타난다.

볼골 : (1)‘볼꼴’의 옛말.

이개 연골 : (1)이개의 뼈대를 이루는 연골.

성골 : (1)잔뼈가 굵어져 완성된다는 뜻으로, 어른이 됨을 이르는 말. (2)신라 때에 둔, 골품의 첫째 등급. 부모가 모두 왕계(王系)인 사람으로 시조 혁거세부터 28대 진덕 여왕까지가 이에 속한다.

삼골 : (1)신라 때에, 골품 가운데 왕족과 귀족을 이루던 세 가지 혈통. 성골, 진골, 육두품을 이른다.

두무세골 : (1)‘두메산골’의 방언

치좌골 : (1)치골과 좌골이 결합하여 있는 부분.

말굽모양빙하골 : (1)‘말굽골’을 다듬은 말.

춘화로골 : (1)‘춘화노골’의 북한어.

검상 경골 : (1)정강뼈의 앞 가장자리가 매우 가는, 선천적인 매독에서 보이는 증상.

윗막이문골 : (1)문짝의 위쪽에 가로 끼운 울거미.

외사골 : (1)척추동물의 두개골을 구성하는 뼈 중 뇌와 부비공을 분리하는 뼈. 양쪽 안와 사이에 있다.

까골까골 : (1)‘개굴개굴’의 방언

연속 골 : (1)한 경기에서 연이어 넣은 골. 또는 한 선수가 전 경기에 연이어 넣은 골.

물골 : (1)밀물과 썰물의 흐름이 세찬 곳. 또는 그 흐름. (2)‘물고랑’의 준말.

서골 코 연골 : (1)코중격에서 코중격 연골과 서골 사이 아래쪽 끝에 있는 좁은 연골 띠.

초메골 : (1)‘처마’의 방언

막골 : (1)연골에서 뼈가 되지 않고 결합 조직으로 된 막에서 형성되는 뼈.

그늘골 : (1)그늘진 골짜기.

하악 연골 : (1)배아 아래턱에서 일시적인 지지 구조를 이루는 아래턱활에 있는 연골 막대.

밥조개전골 : (1)가리비 껍질에 납작하게 썬 가리비 살과 양파, 피망, 두부, 당면을 가늘게 썰어 넣고 육수를 부어 끓여 먹는 음식.

관상골 : (1)폭보다 길이가 훨씬 더 긴 뼈. 가운데 몸통과 양쪽 끝에 부풀어 커져서 관절을 이루는 뼈의 끝부분을 이룬다.

숯막골 : (1)숯막이 있는 골짜기.

상자형 용골 : (1)화물창 아랫부분에서 정중앙 선수 또는 선미 방향으로 설치되는 빈 공간.

실골 : (1)좁고 가느다란 골짜기.

빙기옥골 : (1)살결이 맑고 깨끗한 미인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2)매화의 곱고 깨끗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기왓골 : (1)기와지붕에서 수키와와 수키와 사이에 빗물이 잘 흘러내리도록 골이 진 부분.

진피 후두골 : (1)척추동물이 발생할 때 배의 두정골 사이에서 형성되는 두 개의 뼈.

건골 : (1)사초과의 한해살이풀. 잎이 뿌리에서 나오고 꽃줄기에서는 어긋나며, 나비가 2~6mm이다. 왕골과 비슷한데 작고 특이한 냄새가 난다. 밭이나 들에 저절로 나며, 잎과 꽃줄기는 거담제로 쓰기도 한다.

두무산골 : (1)‘두메산골’의 방언

채양골 : (1)‘처마’의 방언

수직 용골 : (1)배 바닥에 수직으로 된 철판 구조물. 중심선 상에 전후 방향으로 걸치며, 평판 용골에 연결된다.

불낙전골 : (1)소불고기와 낙지를 주재료로 하여 양파, 당근, 미나리 따위의 채소를 넣고 육수를 자작하게 부어 끓인 음식.

차골 : (1)원한이 뼈에 사무침.

모골 : (1)털과 뼈를 아울러 이르는 말.

부골 : (1)부채의 아랫머리 부분의 등뼈. 관자 다음의 안쪽에 가느다랗게 붙인 대쪽이다. (2)뼈의 한 부분이 썩어서 못 쓰게 되는 병. 급성 화농성 뼈막염이나 외상으로 인하여 생기는데 나중에는 살이 헐어서 구멍이 생기고 고름이 나온다. (3)부자답게 생긴 골격. (4)골수염이나 뼈막염으로 뼈가 썩는 현상. 또는 그 뼈.

재인단골 : (1)재인(才人), 공인(工人), 광대, 창부(倡夫), 화랑(花郞) 따위로 불리는 사내들과 혼인한 무당.

쪽사골 : (1)소 뒷다리의 하퇴골.

딧골 : (1)‘뒷골’의 방언

구두 골 : (1)구두를 만드는 데 쓰는, 발 모양을 본뜬 틀.

샹골 : (1)‘골풀’의 옛말.

귀갑수골 : (1)거북의 등딱지와 짐승의 뼈를 아울러 이르는 말. 중국 은대(殷代)에서는 여기에 문자를 새겨 점을 쳤다.

초자 연골 : (1)탄력이 있고 반투명인 연골. 연골의 가장 많은 형태로, 관절에 있는 뼈의 표면이나 조연골과 흉추골 배면의 첨단 그리고 요추골과 천추골의 연골부 따위에서 발견된다.

위골 : (1)호랑이의 가슴 양쪽에 있는 ‘乙’ 자 모양의 뼈. (2)부딪치거나 다쳐서 뼈가 어긋남.

대능형골 : (1)여덟 개의 손목뼈 가운데 하나. 대개 네 개가 두 줄로 배열된 손목뼈에서 먼 쪽 줄 엄지손가락 쪽에 있는 뼈를 말한다.

진늑골 : (1)갈비뼈 가운데 갈비 연골에 의해 복장뼈와 직접 연결된 위쪽 일곱 갈비뼈를 가리키는 말.

논골 : (1)‘논도랑’의 방언

전두정골 : (1)파충류에 존재하는 두정골 앞의 한 뼈.

약골 : (1)몸이 약한 사람. (2)약한 골격.

반달 연골 : (1)무릎 관절에 있는 초승달 모양의 섬유 연골.

바윗골 : (1)바위 사이의 골짜기.

갈비 연골 : (1)늑골 끝의 연하고 맑은 뼈. 복장뼈와 늑골 사이를 이으며, 숨 쉴 때 가슴이 늘어나고 줄어드는 것을 조정하는 구실을 한다.

벙거짓골 : (1)전골을 지지는 그릇. 무쇠나 곱돌로 벙거지를 잦혀 놓은 모양처럼 만든다.

당골 : (1)‘무당’의 방언 (2)지붕마루를 틀 때에 수키와 사이 기왓고랑에 막아 대는 반 동강의 기와. ⇒규범 표기는 ‘단골’이다. (3)‘골풀’의 옛말.

: (1)비위에 거슬리거나 언짢은 일을 당하여 벌컥 내는 화. (2)물건을 만들 때 일정한 모양을 잡거나, 뒤틀린 모양을 바로잡는 데 쓰는 틀. (3)천이나 종이 따위의 얇은 물건의 길이를 같게 나누어서 오리거나 접는 금. (4)산과 산 사이에 움푹 패어 들어간 곳. (5)물체에 얕게 팬 줄이나 금. (6)깊은 구멍. (7)큰길에서 들어가 동네 안을 이리저리 통하는 좁은 길. (8)‘고랑’의 준말. (9)물결이나 음파 따위에서 가장 낮은 부분. (10)파도의 작용으로 조간대 해안이 침식되어 육지 쪽으로 파인 고랑. 밀물 때는 바닷물이 밀려들어 오고, 썰물 때는 육지 쪽 물이 배수되는 곳을 말한다. (11)‘고을’의 준말. (12)뼈의 중심부인 골수 공간(骨髓空間)에 가득 차 있는 결체질(結締質)의 물질. 적색수(赤色髓)와 황색수(黃色髓)가 있는데, 적색수는 적혈구와 백혈구를 만들고, 황색수는 양분의 저장을 맡는다. (13)중추 신경 계통 가운데 머리뼈안에 있는 부분. 대뇌, 사이뇌, 소뇌, 중간뇌, 다리뇌, 숨뇌로 나뉜다. 근육의 운동을 조절하고 감각을 인식하며, 말하고 기억하며 생각하고 감정을 일으키는 중추가 있다. (14)‘곬’의 방언 (15)‘왕골’의 방언 (16)‘엿기름’의 방언 (17)밭이나 논을 갈아 곡식을 심을 수 있게 손질하여 놓은 두둑과 고랑을 통틀어 이르는 말 (18)‘팽이’의 방언 (19)‘가르마’의 방언 (20)척추동물의 살 속에서 그 몸을 지탱하는 단단한 물질. 표면은 뼈막으로 덮여 있고, 속에는 혈구를 만드는 골수로 채워져 있다. (21)신라 때에, 혈통에 따라 나눈 신분 제도. 왕족은 성골(聖骨)과 진골(眞骨)로, 귀족은 육두품ㆍ오두품ㆍ사두품으로, 평민은 삼두품ㆍ이두품ㆍ일두품으로 나누었다. (22)축구나 농구, 핸드볼, 하키 따위에서 공을 넣으면 득점하게 되는 문이나 바구니 모양의 표적. (23)축구나 농구, 핸드볼, 하키 따위에서, 문이나 바구니에 공을 넣어 득점하는 일. 또는 그 득점. (24)‘꼴’의 옛말. (25)곱. 반고체. (26)궤. 널. (27)‘골풀’의 옛말. (28)‘소라’의 옛말. (29)‘개울’의 방언 (30)봅슬레이에서, 코스가 끝나는 지점. 이 지점을 통과해야 골인으로 인정된다.

개막 골 : (1)축구에서, 한 시즌을 개막한 뒤에 처음 들어간 골.

멧골 : (1)‘두메’의 방언

수지골 : (1)손가락이나 발가락을 구성하는 뼈.

철골 : (1)몸이 바싹 야위어 뼈만 남은 상태. (2)뼈에 사무침. (3)굳세게 생긴 골격. (4)철재로 된 건축물의 뼈대.

오골 : (1)거만하여 남에게 굽히지 아니하는 기질. 또는 그런 사람.

자궁 천골 : (1)자궁과 엉치뼈를 연결하는 부위.

서골 비연골 : (1)‘코중격’에서 코중격 연골과 ‘서골’ 사이 아래쪽 끝에 있는 좁은 연골 띠.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
아래 주소를 클릭하시면, 간편 복사됩니다.

(으)로

실전 끝말 잇기

골로 끝나는 모든 글자 단어는 801개 입니다. 그리고 골로 시작하는 단어는 1,506개 입니다. 더 자세히 알아보세요.

시작 골로 시작하는 단어: 1,506개 : 골, 골가랑, 골가랑골가랑, 골가랑골가랑하다, 골가랑하다, 골가루, 골가리, 골 가뭄, 골가지, 골각, 골각골각, 골각 공예, 골각기, 골각지, 골각촉, 골각품, 골간, 골간 거종 인대, 골간단, 골간단염, 골간막, 골간설 입방 인대, 골간설 중족 인대, 골간 신경, 골간 아클라시스, 골간염, 골간 이형성, 골간 인대, 골간적, 골간 절제술, 골간 족근 인대, 골간 중수 인대 ...

사진과 명언

도로시 파커

" 아이들을 집에 있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집안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고 자동차 타이어에서 공기가 빠져나가도록 하는 것이다.^1000 "

#아이 #집안 #방법 #타이어 #자동차 #분위기 #공기 #집
알버트 아인슈타인
" 우리는 아직 자연이 보여준 모습의 10만분의 1도 모른다. "
#모습 #자연


구글(Google) 맞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