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는 말

로 끝나는 모든 글자의 단어: 226개

한 글자 단어: 1 두 글자 단어: 29 세 글자 단어: 51 네 글자 단어: 42 다섯 글자 단어: 8 여섯 글자 이상 단어: 95 모든 글자 단어: 226

빌어먹는 놈이 콩밥을 마다할 : (1)한창 궁하여 빌어먹는 판에 콩밥이라고 마다할 수 없다는 뜻으로, 자기가 아쉽거나 급히 필요한 일에는 좋고 나쁨을 가릴 겨를이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빌어먹는 놈이 이밥 조밥 가리랴’ ‘얻어먹는 놈이 이밥 조밥 가리랴’ ‘없는 놈이 찬밥 더운밥을 가리랴’

옵니 : (1)합쇼할 자리에 쓰여, 동작이나 상태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공손함을 나타내는 어미 ‘-오-’에 의문을 나타내는 어미 ‘-ㅂ니까’가 결합한 말이다.

인지 : (1)‘이제껏’의 방언

ㅂ니 : (1)합쇼할 자리에 쓰여,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자니 : (1)해할 자리에 쓰여, 거듭 강력히 청유하는 뜻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2)‘-자고 하니까’가 줄어든 말.

떡가루 두고 떡 못할 : (1)으레 되기로 정해진 일을 하면서 자랑할 것이 무어냐고 핀잔하는 말.

으닝 : (1)‘-으니까’의 방언

으랍디 : (1)‘-으라고 합디까’가 줄어든 말.

더니이 : (1)(예스러운 표현으로) 합쇼할 자리에 쓰여, 지난 사실을 돌이켜 정중하게 나타내는 종결 어미. ‘-더이까’보다 예스러운 느낌을 준다.

러이 : (1)합쇼할 자리에 쓰여, 지난 사실을 돌이켜 정중하게 나타내는 종결 어미. ‘-더이까’보다 예스러운 느낌을 준다.

상추쌈에 고추장이 빠질 : (1)상추쌈에 고추장을 빼놓을 수 없다는 뜻으로, 사람이나 사물이 긴밀하게 관련되어 있어 언제나 따라다니고 붙어 다니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참깨 들깨 노는데 아주리 못 놀 : (1)남들도 다 하는데 나도 한몫 끼어 하자고 나설 때 이르는 말.

노라니 : (1)(예스러운 표현으로) ‘-노라니’를 강조하여 이르는 말.

겉이 검기로 속도 검을 : (1)겉이 검다고 하여 속까지 검겠느냐는 뜻으로, 겉이 좋지 않다고 하여 속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경솔하게 판단하지 말라는 말. <동의 속담> ‘가마가 검기로 밥도 검을까’ ‘가마솥이 검기로 밥도 검을까’

으리 : (1)합쇼할 자리에 쓰여, 추측을 묻는 종결 어미. 주로 반문하는 데 쓰인다. (2)합쇼할 자리에 쓰여, 자기가 하려는 행동에 대하여 상대편의 의향을 묻는 뜻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워드 : (1)‘보드카’의 북한어.

뿌리 없는 나무에 잎이 필 : (1)원인이 없으면 결과가 있을 수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아니 때린 장구 북소리 날까’ ‘불 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2)근본이 있어야 결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뜻으로, 희망을 가질 아무런 근거도 없는데 기대를 가짐을 비웃는 말.

랍디 : (1)‘-라고 합디까’가 줄어든 말. (2)‘-라고 합디까’가 줄어든 말.

어느 바람이 들이불 : (1)자기의 권세나 영화를 감히 어느 누가 침범하여 해를 끼칠 수 있느냐며 큰소리치는 말.

불 안 땐 굴뚝에 연기 날 : (1)원인이 없으면 결과가 있을 수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아니 때린 장구 북소리 날까’ ‘뿌리 없는 나무에 잎이 필까’

소오리 : (1)추정의 뜻을 지닌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마귀가 메밀[고욤/보리/오디]을 마다한다[마다할] : (1)본디 좋아하는 것을 짐짓 싫다고 거절할 때 이를 비꼬는 말. <동의 속담> ‘개가 똥을 마다할까[마다한다]’ ‘고양이가 쥐를 마다한다’

으냐니 : (1)‘-으냐고 하니까’가 줄어든 말.

기운이 세면 소가 왕 노릇 할 : (1)소가 아무리 크고 힘이 세다 할지라도 왕 노릇은 할 수 없다는 뜻으로, 힘만 가지고는 결코 큰일을 못하며 반드시 훌륭한 품성과 지략을 갖추어야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소가 크면[세면] 왕 노릇 하나’ ‘기운이 세면 장수 노릇 하나’ ‘힘 많은 소가 왕 노릇 하나’ ‘힘센 소가 왕 노릇 할까’

: (1)‘곤지곤지’의 방언 (2)‘곤지곤지’의 방언

오니 : (1)(예스러운 표현으로) 합쇼할 자리에 쓰여, 동작이나 상태에 대한 물음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인자 : (1)‘이제껏’의 방언

: (1)‘응가’의 방언 (2)‘응가’의 방언

공작이 날거미를 먹고 살 : (1)여북하면 아름다운 공작도 보잘것없는 날거미를 먹고 살겠느냐는 뜻으로, 공연히 점잔을 빼고 음식을 이것저것 가리지 말고 아무것이나 먹으라는 말.

굶은 놈이 흰밥 조밥을 가릴 : (1)굶은 사람이 흰밥 조밥을 가리겠느냐는 뜻으로, 사정이 급할 때는 좋고 나쁜 것을 가리지 아니하고 덤벼듦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굶은 개가 언 똥을 나무라겠는가’ ‘배고픈 놈이 흰쌀밥 조밥 가리랴’

ㅂ디 : (1)하오할 자리에 쓰여, 상대편이 보거나 듣거나 겪은 사실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가마솥이 검기로 밥도 검을 : (1)가마솥이 검다고 하여 가마 안의 밥까지 검겠느냐는 뜻으로, 겉이 좋지 않다고 하여 속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경솔하게 판단하지 말라는 말. <동의 속담> ‘가마가 검기로 밥도 검을까’ ‘겉이 검기로 속도 검을까’

구름 없는 하늘에 비 올 : (1)필요한 조건 없이 결과가 이루어지는 법이 없음을 강조하여 이르는 말.

는다니 : (1)해할 자리나 혼잣말에 쓰여, 앞서 말한 내용을 다시 확인하여 말할 때 쓰는 종결 어미. (2)‘-는다고 하니까’가 줄어든 말.

쁘라띠그라하니 : (1)인도 음악에서 선율이 반복되거나 재개되는 것을 이르는 말.

답디 : (1)‘-다고 합디까’가 줄어든 말.

: (1)해할 자리에 쓰여, 어떤 일에 대한 물음이나 추측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2)해할 자리에 쓰여, 어떤 일에 대하여 상대편의 의사를 묻는 종결 어미.

ㄴ다니 : (1)해할 자리나 혼잣말에 쓰여, 앞서 말한 내용을 다시 확인하여 말할 때 쓰는 종결 어미. (2)‘-ㄴ다고 하니까’가 줄어든 말.

제 버릇 개 줄 : (1)한번 젖어 버린 나쁜 버릇은 쉽게 고치기가 어렵다는 말.

으이 : (1)‘-으니까’의 방언

: (1)‘효과’의 방언

늙은 말이 콩 마다할 : (1)어떤 것을 거절하지 않고 오히려 더 좋아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나 많은 말이 콩 마다할까’

봄에 의붓아비 제 지낼 : (1)양식이 풍족한 가을에 아버지 제사도 못 지냈는데 하물며 양식이 떨어진 봄에 의붓아버지의 제사를 지내겠냐는 뜻으로, 형편이 넉넉할 때 꼭 치러야 할 일도 못하는 처지인데 어려운 때에 체면을 차리기 위해서 억지로 힘든 일을 할 수는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가을에 내 아비 제도 못 지내거든 봄에 의붓아비 제 지낼까’ ‘가을에 못 지낸 제사를 봄에는 지낼까’ ‘가을에 친아비 제사도 못 지냈는데 봄에 의붓아비 제사 지낼까’

저 긷지 않는다고 우물에 똥 눌 : (1)자기 이익과 직접 관계가 없는 남의 경우라도 살펴 주고 남에게 해가 되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는 말.

: (1)‘등겨’의 방언

니야 : (1)‘리어카’의 방언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글 : (1)다소 방해되는 것이 있다 하더라도 마땅히 할 일은 하여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가시 무서워 장 못 담그랴’ ‘쉬파리 무서워 장 못 만들까[담글까]’ ‘장마가 무서워 호박을 못 심겠다’

제힘 모르고 강가 씨름 갈 : (1)자기의 능력을 스스로 헤아려 짐작하고 어떤 일을 해야 한다는 말.

말에 실었던 짐을 벼룩 등에 실을 : (1)힘과 능력이 없는 사람에게 무거운 책임을 지울 수는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그래니 : (1)‘그러니까’의 방언

으오니 : (1)(예스러운 표현으로) 합쇼할 자리에 쓰여, 동작이나 상태에 대한 물음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가마가 검기로 밥도 검을 : (1)가마가 검다고 하여 가마 안의 밥까지 검겠느냐는 뜻으로, 겉이 좋지 않다고 하여 속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경솔하게 판단하지 말라는 말. <동의 속담> ‘가마솥이 검기로 밥도 검을까’ ‘겉이 검기로 속도 검을까’

한 어깨에 두 지게 질 : (1)한 사람이 동시에 두 가지 일을 할 수 없다는 말. <동의 속담> ‘한 말[소] 등에 두 길마를[안장을] 지울까’

불면 꺼질 쥐면 터질 : (1)어린 자녀를 애지중지하여 기르는 부모의 사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쥐면 꺼질까 불면 날까’

ㄴ답디 : (1)‘-ㄴ다고 합디까’가 줄어든 말.

허리에 돈 차고 학 타고 양주에 올라갈 : (1)언제 많은 돈을 마련하여 학을 타고 양주 구경을 갈 수 있겠느냐는 뜻으로, 평생소원을 언제 풀어 보겠냐는 말.

: (1)‘쪼금’의 방언

: (1)‘번쩍번쩍’의 방언

호랑이에게 물려 갈 줄 알면 누가 산에 갈 : (1)처음부터 위험할 줄 알면 아무도 그 일을 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 <동의 속담> ‘호환을 미리 알면 산에 갈 이 뉘 있으랴’ (2)누구나 처음에는 실패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말. <동의 속담> ‘호환을 미리 알면 산에 갈 이 뉘 있으랴’

나 많은 말이 콩 마다할 : (1)어떤 것을 거절하지 않고 오히려 더 좋아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늙은 말이 콩 마다할까’

아뿔 : (1)‘아뿔싸’의 방언

오뉴월 닭이 오죽하여 지붕에 올라갈 : (1)낟알이 귀한 여름에 배곯은 닭이 모이를 찾으러 지붕을 허비러 올라간다는 뜻으로, 아쉬운 때에 행여나 하고 무엇을 구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오뉴월 닭이 여북해서 지붕을 허비랴’

쑨 죽이 밥 될 : (1)일이 이미 글렀기 때문에 후회해도 소용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익은 밥이 날로 돌아갈 수 없다’

손에 붙은 밥[밥풀] 아니 먹을 : (1)절로 굴러 들어와 이미 자기 차지가 된 행운을 잡지 아니할 사람은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는답니 : (1)합쇼할 자리에 쓰여, 어떤 사실이 주어졌다고 치고 그 사실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놀라거나 못마땅하게 여기는 뜻이 섞여 있다. (2)‘-는다고 합니까’가 줄어든 말.

인데 : (1)‘여태껏’의 방언

죽어서도 무당 빌려 말하는데 살아서 말 못 할 : (1)죽은 사람조차도 무당의 입을 빌려 못다 한 말을 넋두리하는데 산 사람이 못할 말이 있겠느냐는 말. <동의 속담> ‘죽어서도 넋두리를 한다’

뜨로이 : (1)‘트로이카’의 북한어.

사옵디 : (1)(예스러운 표현으로) 합쇼할 자리에 쓰여, 과거의 동작이나 상태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겸양을 나타내는 어미 ‘-사오-’에 의문을 나타내는 어미 ‘-ㅂ디까’가 결합한 말이다.

한 노래로 긴 밤 새울 : (1)한 가지 일로만 허송세월하는 것을 나무라는 말. (2)어떤 일을 그만둘 때가 되면 깨끗이 그만두고 새 일을 시작하여야 한다는 말.

없는 꼬리를 흔들 : (1)아무리 뜻이 있다 해도 물질적으로 뒷받침이 안 된다면 할 수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다니 : (1)해할 자리나 혼잣말에 쓰여, 앞서 말한 내용을 다시 확인하여 말할 때에 쓰는 종결 어미. (2)‘-다고 하니까’가 줄어든 말.

단술에 배부를 : (1)‘첫술에 배부르랴’의 북한 속담.

마르 : (1)석재, 모르타르, 콘크리트, 강철 따위와 같은 하중을 받는 건설 자재 강도의 크기를 나타내는 기준. ⇒남한 규범 표기는 ‘마르카’이다.

하늘 울 때마다 벼락 칠 : (1)어떤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요소가 있더라도 모든 경우에 다 그런 결과가 나타나는 것은 아님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니아 : (1)‘리어카’의 방언

소금이 쉴 : (1)어떤 일에도 절대로 굽히거나 변하지 아니하고 틀림없어 매우 미더움을 강조하여 이르는 말.

리아 : (1)‘리어카’의 방언

탕약에 감초 빠질 : (1)여기저기 아무 데나 끼어들어 빠지는 일이 없는 사람을 놀림조로 이르는 말.

짚그물로 고기를 잡을 : (1)짚으로 만든 그물로 고기를 잡을 수는 없는 것이니, 준비를 단단히 갖추지 아니하면 일을 이룰 수가 없다는 말.

: (1)‘나루’의 방언

긴마 : (1)‘참외’의 방언

길을 두고 뫼로 갈 : (1)쉽게 할 수 있는 것을 구태여 어렵게 하거나 편한 곳을 두고도 불편한 곳으로 가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1)‘효과’의 방언

노루 꼬리가 길면 얼마나 길 : (1)보잘것없는 재주를 지나치게 믿음을 비웃는 말.

그르니 : (1)‘그러니까’의 방언

사옵니 : (1)(예스러운 표현으로) 합쇼할 자리에 쓰여, 동작이나 상태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겸양을 나타내는 어미 ‘-사오-’에 의문을 나타내는 어미 ‘-ㅂ니까’가 결합한 말이다.

습디 : (1)하오할 자리에 쓰여, 상대편이 보거나 듣거나 겪은 사실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똥 싼 년이 핑계 없을 : (1)아무리 큰 잘못을 저지른 사람도 그것을 변명하고 이유를 붙일 수 있다는 말. <동의 속담> ‘처녀가 아이를 낳아도 할 말이 있다’ ‘도둑질을 하다 들켜도 변명을 한다’ ‘핑계 없는 무덤이 없다’

곰이라고 발바닥이나 핥고 살 : (1)곰이라면 발바닥이라도 핥겠으나 자기는 발바닥도 핥을 수 없다는 뜻으로, 먹을 것이라고는 전혀 없어 굶주림을 면하기 어려울 때를 이르는 말. <동의 속담> ‘곰이라 발바닥(을) 핥으랴’ ‘곰이 제 발바닥 핥듯’

으옵니 : (1)(예스러운 표현으로) 합쇼할 자리에 쓰여, 동작이나 상태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공손함을 나타내는 어미 ‘-으오-’에 의문을 나타내는 어미 ‘-ㅂ니까’가 결합한 말이다.

: (1)‘벼랑’의 방언

: (1)‘조금’의 방언 (2)‘조금’의 방언

렵니 : (1)합쇼할 자리에 쓰여, 상대편이 장차 어떤 행위를 할 것인지에 대한 의사를 묻는 종결 어미. (2)‘-려고 합니까’가 줄어든 말.

: (1)‘-니까’의 방언 (2)‘오징어’의 방언 (3)어른이 아이의 겨드랑이에 손을 끼우고 일으켜 세우거나 손을 잡고 일어나게 하면서 내는 소리

: (1)어린아이의 말로, 알록달록하게 곱게 만든 아이의 옷이나 신발 따위를 이르는 말.

미야 : (1)‘리어카’의 방언

느냐니 : (1)‘-느냐고 하니까’가 줄어든 말.

나무 접시 놋접시 될 : (1)본시 제가 타고난 대로밖에는 아무리 하여도 안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우마가 기린 되랴’ ‘까마귀 학이 되랴’ ‘나무 뚝배기 쇠 양푼 될까’ ‘닭의 새끼 봉 되랴’

옵디 : (1)합쇼할 자리에 쓰여, 과거의 동작이나 상태에 대한 의문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공손함을 나타내는 어미 ‘-오-’에 의문을 나타내는 어미 ‘-ㅂ디까’가 결합한 말이다.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 Logo Image
아래 주소를 공유해주시면 좋습니다.





(으)로

실전 끝말 잇기

까로 끝나는 모든 글자 단어는 226개 입니다. 그리고 까로 시작하는 단어는 1,255개 입니다. 더 자세히 알아보세요.

시작 까로 시작하는 단어: 1,255개 : 까, 까강까강, 까갱이, 까격, 까고락지, 까고리, 까골까골, 까구랭이, 까구리, 까구매, 까구베랑, 까굽세다, 까굽센베랑, 까그랍다, 까그매, 까그메총, 까근까근, 까근까근하다, 까근하다, 까기 전에 병아리 세지 마라, 까까, 까까더럽다, 까까롭다, 까까룹다, 까까머리, 까까부당하다, 까까부장하다, 까까비얄, 까까중, 까까중머리, 까까중이, 까까중이머리 ...

사진과 명언

마틴 루터 킹

" 어디서 발생하든 불의는 세상 모든 곳의 정의를 위협한다.^1000 "

#세상 #정의 #불의 #위협 #발생 #곳
소포클레스
" 돈. 세상에서 돈보다 더 사람의 사기를 꺾는 것은 없다. "
#사람 #사기 #세상 #돈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