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 관한 속담 총 10 개

식혜 먹은 고양이[괴] 상 (같다)

:

잔뜩 찌푸려서 추하게 생긴 얼굴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얼굴 # #식혜 # #고양이[] #고양이


두 계집 둔 놈의 똥은 개도 안 먹는다

:

첩을 둔 자의 마음은 몹시 괴로워 속이 썩는다는 말. # # #계집 # # # # # #마음


괴 다리에 기름 바르듯

:

일을 분명하고 깔끔하게 처리하지 않고 슬그머니 얼버무려 버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분명 # #깔끔 #기름 #다리 #버림 #처리 #


괴 딸 아비

:

고양이 딸의 아비라는 뜻으로, 그 내력을 도무지 알 수 없는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사람 # #내력 # #아비라 #아비 #고양이


괴 똥같이 싼다

:

똥을 조금씩 누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조금 # # #조금씩


괴 목에 방울 달고 뛴다

:

쥐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고 달아난다는 뜻으로, 우둔하게 위험한 행동을 하는 것을 풍자하여 이르는 말. # #방울 #풍자 #위험 #우둔 # # #행동 #고양이


괴 밥 먹듯 한다

:

음식을 이리저리 헤집어 놓고 조금만 먹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조금 # # #음식


괴 불알 앓는 소리

:

쉴 새 없이 듣기 싫게 중얼거리는 소리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소리 #불알 # #


작은 절에 고양이[괴]가 두 마리

:

격에 맞지 아니하게 쓸모없는 것이 많은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고양이 # #쓸모 # #고양이[] #마리


작은 절에 고양이[괴]가 두 마리

:

가난하고 궁한 데다가 식구 수가 많아 누구 하나 마음껏 먹거나 가지지 못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식구 # #고양이 # # #고양이[] #가난 #마리


출처: 우리말샘

(와)과 관련된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