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과 관련된

나이에 관한 속담 총 57 개

아래의 목록에서 속담 풀이를 사진과 함께 확인 가능합니다.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Logo Image
아래 주소를 공유해주시면 좋습니다.

시집 안 보내고 호박이라고 혼자 늙힐가

:

여자는 시집갈 나이가 되면 제때에 보내야 한다는 말. #시집 #여자 #나이 #호박 #제때 #혼자 #


여든 살이라도 마음은 어린애라

:

사람은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마음 한구석에는 언제나 어린애와 같은 심정이 숨어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심정 #한구석 #사람 #나이 # #있음 #여든 #마음 #어린애


송파장 웃머리

:

이름난 우시장인 송파장에 나온 소 가운데서 제일 나이 먹은 늙은 소라는 뜻으로, 나이 적은 사람이 연장자인 체함을 놀림조로 이르는 말. # #소라 #제일 #가운데 #사람 #나이 #놀림 #우시장 # #송파장 # #


깃 없는 어린 새 그 몸을 보전치 못한다

:

나이 어린 아이는 부모의 보호를 받지 않으면 자라나기 어려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어려움 # #나이 #보호 #아이 #부모 # #



깊던 물이라도 얕아지면 오던 고기도 아니 온다

:

사람이 나이가 많아지면 따르던 사람도 멀어지고 찾아오지 않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나이 #사람


꼴같잖은 말은 이도 들쳐 보지 않는다

:

말을 살 때 겉모양이 제대로 생기지 아니한 말은 나이를 세려고 이를 들쳐 보지도 아니한다는 뜻으로, 외모와 언동이 점잖지 못한 사람은 더 자세히 알아볼 필요가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나이 #사람 #필요 #겉모양 #외모 # #언동 #모양 #


나 많은 아저씨가 져라

:

어린애하고 싸울 때 나이 많은 이가 져야 함을 이르는 말. # #나이 #아저씨 # #어린애


나무도 나이 들면 속이 빈다

:

무엇이나 오래되면 탈이 나거나 못 쓰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나이 # #나무 #무엇 #속이


나이가 들면 어린애가 된다

:

늙으면 말과 행동이 오히려 어린아이와 같이 된다는 말. #어린아이 #나이 # #행동 #어린애


나이가 예순 되도록 셈이 든다

:

사람은 환갑이 되도록 셈이 들면서 사람 구실을 하게 된다는 뜻으로, 사람은 늙어 죽을 때까지 계속해서 자신을 수양하여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수양 # #나이 #사람 #환갑 #계속 # #구실 #자신


나이가 예순 되도록 셈이 든다

:

늙어서도 아이들처럼 분수없이 행동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나이 #분수 #아이들 #아이 #행동 #


나이가 원수

:

욕망은 크나 나이가 너무 들어서 마음뿐임을 이르는 말. # #나이 #원수 #욕망 #마음


나이는 못 속인다

:

나이를 아무리 속이려고 해도 행동의 이모저모에서 그 티가 반드시 드러나고야 맒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나이 #이모저모 # #행동


나이 덕이나 입자

:

다른 것으로는 남의 대접을 받을 만한 것이 없으니, 나이 먹은 것으로 대접 받자는 말. # #나이 #대접 #


나이 젊은 딸이 먼저 시집간다

:

나이가 적은 사람이 시집가기에 쉽다는 말. #사람 #나이 #


나이 젊은 딸이 먼저 시집간다

:

젊은 사람이 사회에 잘 쓰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사람 #나이 # #사회 #쓰임


나이 차(서) 미운 계집 없다

:

무엇이나 한창일 때에는 다 좋게 보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계집 #나이 # #무엇


옷은 나이로 입는다

:

옷차림 따위의 모든 일을 나이나 경우에 어울리게 하여야 한다는 말. #경우 # # #나이 #옷차림 #따위


옷은 나이로 입는다

:

몸집은 좀 작더라도 나이 든 사람은 옷을 더 크게 입는다는 말. #사람 #나이 # #몸집


어른 괄시는 해도 애들 괄시는 하지 말랬다

:

나이 많은 늙은이는 괄시를 하여도 뒤탈이 크게 일어날 일이 없겠지만 앞날이 창창한 아이들은 뒷날을 생각해서 괄시하지 말라는 말. # #뒤탈 # #늙은이 #생각 #나이 #어른 #아이들 #아이 #괄시 #앞날 #뒷날 #


입에서 젖내가 난다

:

나이가 어려 하는 말이나 행동이 유치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나이 #행동


자식이 여든 살이라도 세 살 적 버릇만 생각난다

:

부모에게는 자식이 아무리 나이를 많이 먹어도 늘 어린아이처럼 여겨진다는 뜻으로, 자식에 대하여 늘 마음을 놓지 못하고 걱정하는 부모의 심정을 이르는 말. #심정 #걱정 #자식 #어린아이 # #나이 #여든 #부모 #마음 #버릇


젖 먹는 강아지 발뒤축 문다

:

나이 어린 사람이 윗사람을 어려워하지 않고 버릇없이 행동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강아지 #발뒤축 #사람 #나이 # # #윗사람 #행동 #버릇


죽은 자식 나이 세기

:

이왕 그릇된 일을 자꾸 생각하여 보아야 소용없다는 말. # #자식 #이왕 #생각 #소용 #나이 #그릇


한 살 더 먹고 똥 싼다

:

나이를 더 먹어 가면서 철없는 짓을 하는 경우를 비꼬아 이르는 말. #경우 #나이 # #


향당에 막여치(莫如齒)

:

향당에서는 나이만 한 것이 없다는 뜻으로, 향당에서는 나이를 가장 중히 여긴다는 말. #나이 #향당


사내아이가 열다섯이면 호패를 찬다

:

남자의 나이 열다섯이 되면 어른으로 취급하는데, 이미 열다섯이니 제 한몫을 할 때가 되었음을 강조하여 이르는 말. #열다섯 #강조 # #나이 #어른 # #호패 #남자 # #취급 #사내아이 #한몫


사람은 늙어지고 시집은[시집살이는] 젊어진다

:

나이는 들어 늙어 가는데 시집살이는 덜어지지 아니하고 오히려 더 힘들어지는 경우를 이르는 말. #경우 #시집 #사람 #나이 #시집살이 #살이


사십 먹은 아이 없다

:

마흔 살이 되도록 아이 노릇하는 사람은 없다는 뜻으로, 나이가 많아지면 어른답게 행동하게 된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마흔 #사람 #나이 # #어른 #사십 #노릇 #아이 #행동


바쁜 살림에 늙는 줄 모른다

:

바쁘게 돌아가는 살림살이에 어느새 나이를 먹는지 알지 못한다는 뜻으로, 일에 매달려 열중하면 세월 가는 줄을 모른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살림 #열중 #살림살이 # # #나이 #세월


배 안엣[안에] 조부는 있어도 배 안엣[안에] 형은 없다

:

자기보다 나이가 어린 사람이 할아버지뻘은 될 수 있으나, 자기보다 나이가 어린 사람에게 형이라고 할 수는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나이 #사람 # # #조부


계집이 늙으면 여우가 된다

:

여자는 나이를 먹을수록 요망스러워진다는 말. #요망 #여자 #계집 #나이 #여우



가는 세월 오는 백발

:

세월이 가면 나이를 먹고 늙는다는 말. #나이 #백발 #세월


석 냥짜리 말은 이발도 들어 보지 말라

:

너무 어리거나 값싸고 변변치 아니한 가축은 나이를 알아보기 위하여 이빨조차 들어 볼 필요가 없다는 뜻으로, 값어치가 없어 보이는 뻔한 것은 흥정조차 하지 말라는 말. #이발 #나이 #흥정 #가축 #필요 # # #이빨 # # #값어치


세 살에 도리질한다

:

도리질은 돌 전에 하는 것인데 세 살이 되어서야 겨우 도리질을 한다는 뜻으로, 나이에 비하여 사람됨이 성숙하지 못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도리질 #사람됨 #나이 # # #도리 #성숙 #살이


철나자 망령 난다

:

나이 먹은 사람이 몰상식한 짓을 하는 경우를 비난조로 이르는 말. #경우 #비난 #사람 #나이 # # #망령


철들자 망령이라

:

나이 먹은 사람이 몰상식한 짓을 하는 경우를 비난조로 이르는 말. #경우 #비난 #사람 #나이 # #망령


앞길이 구만 리 같다

:

아직 나이가 젊어서 앞으로 어떤 큰일이라도 해낼 수 있는 세월이 충분히 있다는 말. #큰일 #나이 # # #앞길 # #세월


전정이 구만 리 같다

:

아직 나이가 젊어서 앞으로 어떤 큰일이라도 해낼 수 있는 세월이 충분히 있다는 말. #큰일 #나이 # #전정 # # #세월


청승은 늘어 가고 팔자는 오그라진다

:

나이 들어 살림이 구차하여지면 궁상을 떨게 되며 그렇게 되면 좋은 날은 다 산 셈이라는 말. #살림 #나이 #궁상 #팔자 # #구차 # #


촌 처녀 자란 것은 모른다

:

촌 처녀는 아주 어리다가도 곧 자라서 나이도 들기 전에 출가해 버린다는 말. #처녀 #출가 #나이 #


오목장 총감투 다 꿰져도 사람질하긴 글렀다

:

크게 선 장에 있는 감투를 다 써서 꿰지도록 오래 살아도 사람 노릇 하기는 글렀다는 뜻으로, 하는 짓이 못되어서 아무리 나이를 많이 먹어도 나잇값을 할 줄 모르는 사람이나 그런 행위를 이르는 말. # # #나이 #사람 #감투 #노릇 # #행위 #오목장 # # #


남의 처녀 나이도 모르고 숙성하다고 한다

:

일의 속사정은 잘 알지도 못하면서 경솔하게 이러니저러니 말함을 이르는 말. # #경솔 #처녀 # #나이 #사정 #숙성 # #속사정 #


이른 새끼가 살 안 찐다

:

알에서 일찍 깬 새끼가 살이 안 찌고 크게 자라지 못한다는 뜻으로, 사람이 어려서 나이 든 체하며 너무 일되면 도리어 훌륭하게 되지 못함을 이르는 말. # #훌륭 #새끼 #사람 #나이 # # # #살이


인은 노(老)를 써라

:

늙으면 아는 것이 많으므로 사람을 쓸 때에는 나이 많은 사람을 쓰라는 말. # # # #사람 #나이


자기 늙은 것은 몰라도 남 자라는 것은 안다

:

자기 자신은 세월이 지나 나이를 먹은 것 같지 아니하나 남이 자라고 늙는 것을 보면 세월이 흐름을 새삼스럽게 확인한다는 말. #세월 #나이 # #자기 #확인 #자신


자식은 수염이 허얘도 첫걸음마 떼던 어린애 같다

:

부모에게는 자식이 아무리 나이를 많이 먹어도 늘 어린아이처럼 여겨진다는 뜻으로, 자식에 대하여 늘 마음을 놓지 못하고 걱정하는 부모의 심정을 이르는 말. #심정 #걱정 #자식 #어린아이 #나이 #수염 #부모 #마음 #어린애


조정엔 막여작(幕如爵)이요 향당엔 막여치(寞如齒)라

:

조정에서는 벼슬의 등급을 중히 여기고 향당에서는 나이의 차례를 중히 여김을 이르는 말. # #벼슬 #나이 #조정 #등급 #차례 #향당


호박잎에 청개구리 뛰어오르듯

:

나이 적은 사람이 나이 많은 사람에게 버릇없이 구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청개구리 #나이 #호박 #사람 # #호박잎 #버릇


배우는 것은 죽을 때까지 배워도 다 못 배운다

:

죽을 때까지 배워도 다 배우지 못한다는 뜻으로, 나이가 든 후에도 끊임없이 배우고 수양을 높이는 것이 중요함을 이르는 말. #수양 # #나이 #중요 #


집안 망하려면 울타리부터 망하고 사람이 망하려면 머리부터 망한다

:

사람이 나이가 들어 힘이 빠지고 죽을 날이 가까워 오면 먼저 머리부터 희어짐을 한탄하는 말. #집안 #나이 #사람 # #머리 # #울타리 # # #한탄


늙은 당나귀 꾀 많다

:

나이 먹어 늙으면 힘이 달리기 때문에 될수록 편하게 지내려고 꾀를 부리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당나귀 #때문 #나이 # #


늙은 말이 길을 안다

:

나이와 경험이 많으면 그만큼 일에 대한 이치를 잘 앎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나이 #경험 #이치 #


늙은 개가 문 지키기 괴롭다

:

나이 많고 늙은 사람이 쉬지 않고 꼬박 일하는 것이 쉽지 않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사람 #나이 # #개가 #


늙은 고양이가 아래목을 찾는다

:

나이 먹어 늙으면 기력이 없고 게을러져서 일에 앞장서기를 꺼리고 편안한 것을 좋아하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기력 #나이 #아래 #편안 #고양이


늙은 장수 쓸데없다

:

한때 훌륭한 능력을 가지고 있던 사람도 나이 들거나 병이 생겨 제 능력을 나타낼 수 없게 되면 보잘것없는 존재가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능력 #훌륭 # #사람 #나이 #한때 #존재 #장수 # #


수구문 차례(라)

:

전날에 한양성 안에서 백성의 주검을 성 밖으로 내보내던 수구문을 통하여 상여를 타고 나갈 차례가 되었다는 뜻으로, 여럿이 둘러앉아 술 마실 때에 술잔이 나이 많은 사람에게 먼저 돌아감을 우스갯소리로 이르는 말. # #백성 # # #사람 #나이 #주검 #수구문 # # #여럿 #차례 #술잔 #상여 #우스갯소리 #전날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