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과 관련된

사람들에 관한 속담 총 35 개

아래의 목록에서 속담 풀이를 사진과 함께 확인 가능합니다.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Logo Image
아래 주소를 공유해주시면 좋습니다.

시러베장단에 호박 국 끓여 먹는다

:

실없는 사람들과 엉뚱한 일을 벌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호박 #사람 #장단 #엉뚱 #사람들


머리 우의 강권은 받아넘겨도 옆구리 인정은 물리치지 못한다

:

권력자들이 억지로 행사하려는 힘은 거역하고 물리칠 수 있어도 사람들 사이에서 다정하게 오고 가는 인정은 물리치기 어렵다는 말. #사이 #인정 #옆구리 #다정 # #사람 # #머리 #거역 #행사 #강권 #사람들


까마귀 무리에 해오라기 하나

:

많은 사람들 가운데 섞여 있는 두드러진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가운데 #무리 #사람 #까마귀 #사람들



꿩 무리에 학

:

많은 사람들 가운데 섞여 있는 두드러진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가운데 #무리 # #사람 #사람들 #


두더지 혼인 같다

:

남에게 널리 알리지 아니하고 집안 사람들끼리만 모여서 하는 혼인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집안 #사람 # #혼인 #사람들


의주 륙섬 강냉이 가렴 보고 큰다

:

의주 육섬의 옥수수가 저를 사 갈 가렴의 소금 굽는 사람들을 바라면서 자란다는 뜻으로, 무슨 일이든지 희망을 걸고 하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수수 #옥수수 #사람 #희망 # #소금 #의주 # # #강냉이 # # #사람들


인에서 인을 못 고른다

:

사람들 가운데에서 난사람을 찾기란 쉽지 않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사람 # #사람들 #가운데


인왕산 모르는 호랑이가 있나

:

그 방면에 속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사실이라는 말. #인왕산 # #사람 #사실 #방면 #호랑이 #사람들


원두밭 삼 년 놓으면 외삼촌도 몰라본다

:

원두막을 지키는 일을 계속하면 인심을 잃게 되며 죽은 뒤에 조상하러 오는 사람도 없어진다는 뜻으로, 직업상 특성으로 사람들 속에서 인심을 잃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인심 #외삼촌 #사람 #조상 #원두막 #직업 # # #계속 #특성 #사람들


원두밭 삼 년 놓으면 외삼촌도 몰라본다

:

원두막을 지키는 일을 계속하면 인심을 잃게 되며 자기 외삼촌도 몰라본다는 뜻으로, 직업상 특성으로 사람들 속에서 인심을 잃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인심 #외삼촌 #사람 #원두막 #직업 # #계속 #특성 #사람들


원두막 삼 년 놓으면 조상군이 없어진다

:

원두막을 지키는 일을 계속하면 인심을 잃게 되며 자기 외삼촌도 몰라본다는 뜻으로, 직업상 특성으로 사람들 속에서 인심을 잃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인심 #외삼촌 #사람 #조상 #원두막 #직업 # #계속 #특성 #사람들


횃대 밑에서 호랑이 잡고 나가서 쥐구멍 찾는다

:

집 안에서는 큰소리치고 밖에 나가서는 사람들에게 창피만 당하는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쥐구멍 # # #사람 #호랑이 #횃대 #창피 # # #사람들


큰 고기는 깊은 물속에 있다

:

훌륭한 인물은 많은 사람들 속에 섞여 있어 잘 드러나지 아니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훌륭 #사람 #물속 # #인물 #사람들


비렁뱅이 자루 찢기

:

서로 동정하여야 할 사람들끼리 오히려 아옹다옹 다투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자루 #비렁뱅이 #사람 #동정 #사람들


거지끼리 자루 찢는다

:

서로 동정하여야 할 사람들끼리 오히려 아옹다옹 다투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거지 #자루 #사람 #동정 #사람들


빌려 온 고양이같이

:

여러 사람이 모여 떠드는 데서 사람들과 어울리지 아니한 채 혼자 덤덤히 있는 경우를 이르는 말. #경우 #사람 #혼자 # #사람들 #고양이


삼대 적선을 해야 동네 혼사를 한다

:

대를 이어 사람들에게 착한 일을 해서 좋게 보여야 한동네 사람과 혼사를 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한동네 이웃끼리는 서로 집안 내용을 샅샅이 알기 때문에 혼사가 매우 어려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혼사 #어려움 # #내용 #때문 #집안 #사람들 #사람 #이웃 #한동네 #동네 # #적선 #삼대


미운 놈 보려면 길 나는 밭 사라

:

길이 나는 밭을 사면 길 가는 사람들이 농작물을 밟고 가므로 길 나는 밭을 산 사람은 미운 사람들을 많이 보게 된다는 말. # # #사람 #농작물 #사람들


심술이 왕골(王骨) 장골(張骨) 떼라

:

몹시 심술궂고 행동거지가 고약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왕골과 장골 떼는 심술이 사나운 사람들이었다고 한다. #사람들 #심술 #행동거지 #사람


그 속옷이 그 속옷이다

:

처지가 같은 사람들끼리 한패가 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한패 #사람 #속옷 #처지 #사람들


초록은 동색

:

처지가 같은 사람들끼리 한패가 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한패 #사람 # #처지 #초록 #사람들


경주인 집에 똥 누러 갔다가 잡혀간다

:

경주인이 위에 바칠 것을 못하고 있으면 차사(差使)가 와서 그 집에 있는 사람들을 모두 다 잡아가면서 똥 누러 갔던 사람까지도 잡아갔다는 뜻으로, 애매한 일로 봉변을 당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경주인 # #봉변 # # #사람 # #사람들


벗 줄 것은 없어도 도둑 줄 것은 있다

:

제게 가까운 사람들에게는 매우 인색하나 억지로 빼앗아 가는 데는 못 이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사람 #도둑 #인색 # # # #사람들


소는 길러 산으로 보내고 사람은 길러 도회지로 보내라

:

사람은 많은 사람들 속에 어울려서 지내야 보고 듣는 것이 많고 좋은 경험도 쌓을 수 있다는 말. # # #사람 #도회지 #경험 # #사람들


찔게타발과 사람 타발은 하지 말랬다

:

가정생활에서는 공연한 음식 타박을 하지 말아야 하며 사회생활에서는 함부로 사람들을 배척하지 말아야 한다는 말. #사람 #사회생활 #가정생활 # #공연 #음식 #배척 # #사람들 #타박


참대밭에 쑥이 나도 참대같이 곧아진다

:

나쁜 사람도 좋은 사람들 속에 있으면 좋은 사람으로 변하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사람 # #사람들


초록은 동색

:

풀색과 녹색은 같은 색이라는 뜻으로, 처지가 같은 사람들끼리 한패가 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녹색 #경우 #한패 #사람 # # #초록 #사람들


그 속옷이 그 속옷이다

:

풀색과 녹색은 같은 색이라는 뜻으로, 처지가 같은 사람들끼리 한패가 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녹색 #경우 #한패 #사람 # #속옷 # #사람들


오다가다 옷깃만 스쳐도 전세의 인연이다

:

인간이 살면서 부딪치는 사소한 만남이라도 불가에서 말하는 전생의 인연에서 비롯된다는 뜻으로, 살면서 겪게 되는 사람들과의 만남을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는 말. #전생 #소중 #전세 #사람들 #사람 #인연 #만남 #옷깃 #인간 #사소 # #불가


원두막 삼 년 놓으면 조상군이 없어진다

:

원두막을 지키는 일을 계속하면 인심을 잃게 되며 죽은 뒤에 조상하러 오는 사람도 없어진다는 뜻으로, 직업상 특성으로 사람들 속에서 인심을 잃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인심 #사람 #조상 #원두막 #직업 # # #계속 #특성 #사람들


검은 것을 희다고 하고 흰 것을 검다고 한다

:

부인할 수 없는 뚜렷한 사실을 뒤집어엎고 사람들을 속이려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사람 #뚜렷 #사실 #부인 # #사람들


부처님 공양 말고 배고픈 사람 밥을 먹여라

:

부처에게 재물을 바쳐 가며 보람도 없는 공양을 할 것이 아니라 그 재물을 가지고 굶주린 사람들을 조금이라도 도와서 밥을 먹이는 것이 참된 길이라는 뜻으로, 남에게 어진 일을 하여 덕을 쌓으면 복이 저절로 옴을 이르는 말. # # # #복이 #재물 #사람 #사람들 # #부처 #조금 #공양 # # #보람 #부처님



세상은 각박해도 인정은 후덥다

:

세상이 아무리 모질고 사나워도 사람들 사이의 인정은 두터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사이 #인정 #세상 #사람 # # #사람들


명공의 손에 잡히면 내버린 나무토막도 칼집이 된다

:

위대한 인물은 보잘것없는 사람들도 다 훌륭하게 키워 낸다는 말. #훌륭 #칼집 #사람 # #나무토막 #인물 # # #사람들


저녁 굶은 년이 떡두레에 끼우다

:

저녁을 못 먹어 배가 고프던 차에 마침 떡 먹을 공론을 하는 사람들 속에 끼어들게 되었다는 뜻으로, 뜻밖에 욕망을 채우게 되거나 횡재를 할 기회를 만나게 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 #사람 # #저녁 #기회 # # # #공론 #횡재 # #사람들 #욕망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