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담 풀이

쉰 뜨물 켜듯


역겨운 일을 억지로 하게 되어 인상을 찌푸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일 #인상 #뜨물
출처: 우리말샘
쉰 뜨물 켜듯 스토리 보기
쉰 뜨물 켜듯의 의미: 역겨운 일을 억지로 하게 되어 인상을 찌푸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와)과 관련된

+ 관련 속담 더 알아보기

# : 총 2,564 개의 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수박 겉 핥기 : 맛있는 수박을 먹는다는 것이 딱딱한 겉만 핥고 있다는 뜻으로, 사물의 속 내용은 모르고 겉만 건드리는 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던져 마름쇠 : 마름쇠는 누구나 던지면 틀림없이 꽂히고 한쪽은 위로 솟는 데서, 어떤 일에 별로 숙달되지 않은 사람도 실수 없이 능히 할 수 있는 일인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도깨비 대동강 건너듯 : 일의 진행이 눈에 띄지는 않으나 그 결과가 빨리 나타나는 모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인상 : 총 2 개의 인상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쉰 뜨물 켜듯 : 역겨운 일을 억지로 하게 되어 인상을 찌푸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용미에 범 앉은[맞은] 것 같다 : 위엄이 있어 남을 억압하는 듯한 인상을 지닌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뜨물 : 총 8 개의 뜨물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쉰 뜨물 켜듯 : 역겨운 일을 억지로 하게 되어 인상을 찌푸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뜨물 먹고 주정한다 : 공연히 취한 체하며 주정함을 이르는 말.
뜨물 먹고 주정한다 : 뻔히 알면서도 억지를 부리거나 거짓말을 몹시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