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과 관련된

시장에 관한 속담 총 11 개

아래의 목록에서 속담 풀이를 사진과 함께 확인 가능합니다.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Logo Image
아래 주소를 공유해주시면 좋습니다.

시장이 반찬

:

배가 고프면 반찬이 없어도 밥이 맛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반찬 # # #시장


시장이 팥죽

:

배가 고프면 반찬이 없어도 밥이 맛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팥죽 #시장 #반찬 # #


배고픈 놈더러 요기시키란다

:

자기 배도 채우지 못하고 굶고 있는 사람에게 시장기를 겨우 면할 정도로 조금 먹여 달란다는 뜻으로, 제 앞가림도 못하는 사람에게 어려운 일을 요구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시장 #사람 #요구 # # #정도 #앞가림


마음이 맞으면 삶은 도토리 한 알 가지고도 시장 멈춤을 한다

:

사이 좋은 어머니와 두 딸처럼 서로 사이가 좋고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는 어떤 힘든 상황 가운데서도 별 불평 없이 서로가 도우며 잘 지낸다는 말. #사이 #시장 #상황 #가운데 #불평 #사람 # # #서로 #도토리 # # #어머니 #마음



호랑이가 시장하면 코에 묻은 밥풀도 핥는다

:

위신과 체면을 차리던 사람이 배가 고프면 아무것이나 마구 먹는다는 말. #위신 #시장 #밥풀 #사람 #아무것 # # # #호랑이 #체면 #


시장하면 밥그릇을 통째로 삼키나

:

아무리 시장하더라도 밥그릇을 통째로 삼킬 수 없다는 뜻으로, 아무리 사정이 급하여도 지켜야 할 도리는 지켜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시장 #도리 #사정 #밥그릇 #


시장한 사람더러 요기시키란다

:

자기 배도 채우지 못하고 굶고 있는 사람에게 시장기를 겨우 면할 정도로 조금 먹여 달란다는 뜻으로, 제 앞가림도 못하는 사람에게 어려운 일을 요구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시장 #사람 #요구 # # #정도 #앞가림


의가 좋으면 세 어이딸이 도토리 한 알을 먹어도 시장 멈춤은 한다

:

사이 좋은 어머니와 두 딸처럼 서로 사이가 좋고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는 어떤 힘든 상황 가운데서도 별 불평 없이 서로가 도우며 잘 지낸다는 말. #사이 #시장 #상황 #가운데 #불평 #사람 # #어이 # #서로 #도토리 # #어머니 #마음


사양이 배 불러지지 않는다

:

배고픈 사람이 예의를 지키기 위하여 사양한다고 해서 시장한 배가 불러지는 것이 아니라는 뜻으로, 지나치게 겸손하고 사양하는 것은 도리어 좋지 아니함을 이르는 말. #시장 #사람 #겸손 # #사양 #예의


마음이 맞으면 삶은 도토리 한 알 가지고도 시장 멈춤을 한다

:

서로 사이가 좋고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는 어떤 힘든 상황 가운데서도 별 불평 없이 서로가 도우며 잘 지낸다는 말. #사이 #시장 #상황 #가운데 #불평 #사람 #서로 #도토리 # # #마음


의가 좋으면 세 어이딸이 도토리 한 알을 먹어도 시장 멈춤은 한다

:

서로 사이가 좋고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는 어떤 힘든 상황 가운데서도 별 불평 없이 서로가 도우며 잘 지낸다는 말. #사이 #시장 # #상황 #가운데 #불평 #사람 # #서로 #도토리 #어이 #마음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