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정에 관한 속담 총 9 개

여든 살이라도 마음은 어린애라

:

사람은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마음 한구석에는 언제나 어린애와 같은 심정이 숨어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심정 #한구석 #사람 #나이 # #있음 #여든 #마음 #어린애


네 아들 형제가 내 아들 하나만 못하다

:

남의 아들 둘을 데려와도 내 아들 하나만 못하게 여긴다는 뜻으로, 자기 아들이 잘났다고 여기는 부모의 심정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심정 #형제 # #아들 # #부모


자식이 여든 살이라도 세 살 적 버릇만 생각난다

:

부모에게는 자식이 아무리 나이를 많이 먹어도 늘 어린아이처럼 여겨진다는 뜻으로, 자식에 대하여 늘 마음을 놓지 못하고 걱정하는 부모의 심정을 이르는 말. #심정 #걱정 #자식 #어린아이 # #나이 #여든 #부모 #마음 #버릇


죽은 자식이야 다 잘났지

:

죽은 자식은 하나같이 잘난 것같이 여겨 섭섭해하는 부모의 심정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심정 #섭섭 #자식 #부모


과부의 심정은 홀아비가 알고 도적놈의 심보는 도적놈이 잘 안다

:

남의 곤란한 처지는 직접 그 일을 당해 보았거나 그와 비슷한 처지에 놓여 있는 사람이 잘 알 수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심정 # #비슷 #곤란 #심보 #사람 #과부 #있음 #도적놈 # #홀아비


아들네 집 가 밥 먹고 딸네 집 가 물 마신다

:

흔히 딸 살림살이를 더 아끼고 위하여 주는 부모의 심정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심정 #살림살이 # # # #아들 # # #부모


영감 죽고 처음

:

영감이 죽고 나서 처음 느껴보는 심정이라는 뜻으로, 오랜만에 마음에 흡족하고 시원한 감을 느끼겠다는 말. #심정 #영감 #흡족 #시원 #처음 #오랜만 #마음


자식은 수염이 허얘도 첫걸음마 떼던 어린애 같다

:

부모에게는 자식이 아무리 나이를 많이 먹어도 늘 어린아이처럼 여겨진다는 뜻으로, 자식에 대하여 늘 마음을 놓지 못하고 걱정하는 부모의 심정을 이르는 말. #심정 #걱정 #자식 #어린아이 #나이 #수염 #부모 #마음 #어린애


젖먹이 두고 가는 년은 자국마다 피가 맺힌다

:

어린 자식을 떼어 놓고 가는 어머니의 심정은 걸음걸음에 피가 맺힐 것같이 침통하다는 말. #심정 #어린 #자식 #자국 # #젖먹이 # #어머니 #걸음


출처: 우리말샘

(와)과 관련된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