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머니에 관한 속담 총 27 개

어머니가 의붓어머니면 친아버지도 의붓아버지가 된다

:

어머니가 계모이면 자연히 아버지는 자식보다 계모를 더 위하여 주기 때문에 아버지와 자식의 사이가 멀어진다는 말. #사이 #의붓아버지 #자식 #때문 # #어머니 #계모


어머니 다음에 형수

:

형수는 그 집안 살림을 맡아 하는 데 있어서 어머니 다음의 위치를 차지한다는 말. #위치 #살림 #집안 #차지 #어머니 #다음


어머니 배 속에서 배워 가지고 나오다

:

태어날 때부터 이미 알고 있다는 말. # # # #어머니


열 사람의 작은어머니보다 한 사람의 어머니가 더 크다

:

작은어머니보다 어머니에 대한 자식의 깊은 정은 크고 각별하다는 말. #자식 # #사람 # #어머니


녀자가 약해도 어머니 되는 데는 강하다

:

여자가 몸은 연약하여도 자식을 낳아 기르는 데는 매우 강한 힘을 가지고 있다는 말. #자식 #여자 # #연약 # #어머니


돌 전에 아우 본 아이 젖 감질나듯

:

첫돌이 되기 전에 동생이 생겨 어머니 젖을 빼앗기게 된 아이가 젖을 먹고 싶어 안달이 나서 안타까워하듯 한다는 뜻으로, 어떤 일이 하고 싶어서 몹시 참기 어려운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안달 #첫돌 #아이 #아우 #동생 #어머니


마음이 맞으면 삶은 도토리 한 알 가지고도 시장 멈춤을 한다

:

사이 좋은 어머니와 두 딸처럼 서로 사이가 좋고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는 어떤 힘든 상황 가운데서도 별 불평 없이 서로가 도우며 잘 지낸다는 말. #사이 #시장 #상황 #가운데 #불평 #사람 # # #서로 #도토리 # # #어머니 #마음


자던 아이 가지 따러 갔다

:

아이를 재우려고 아이와 같이 누운 어머니가 잠든 사이에 아이는 잠들지 아니하고 밭에 나가 가지를 땄다는 뜻으로, 아이를 재우려다 어머니가 먼저 잠든 경우를 이르는 말. #경우 #사이 # #아이 #어머니


자식은 어머니가 키운다

:

자식을 키우는 데는 아버지보다 어머니의 공이 더 많이 들어감을 이르는 말. #자식 #아버지 #공이 # #어머니


자식을 보기 전에 어머니를 보랬다

:

자식은 일반적으로 어머니 품에서 자라기 때문에 어머니의 품성을 닮으니 어머니를 보고 자식을 평가할 수 있음을 이르는 말. #자식 #때문 # #있음 #일반적 #평가 #품성 #어머니


홀시어머니 거느리기가 벽에 오르기보다도 어렵다

:

홀시어머니는 모시기가 더욱 어렵다는 말. # # #어머니


늙은 아이어미 석 자 가시 목구멍에 안 걸린다

:

늙도록 아이를 많이 낳은 어머니들은 석 자나 되는 가시를 먹어도 목에 안 걸리고 넘어갈 만큼 속이 비고 궁하게 지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가시 # #어미 #아이 #목구멍 #만큼 # #어머니 #구멍 #


그 어머니에 그 아들[딸]

:

아들딸의 재능이나 행실이 자기 어머니를 닮았을 경우를 이르는 말. #경우 #행실 #아들딸 #재능 # #아들 #어머니


가시어머니 모셔다 놓은 듯

:

까딱하지 않고 하는 일 없이 지내는 모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가시 # #어머니 #까딱 #모양 #


겨울 화롯불은 어머니보다 낫다

:

추운 겨울에는 따뜻한 것이 제일 좋음을 이르는 말. #제일 # #겨울 # #어머니


아버지 뼈 어머니 살

:

아버지 집안에서는 혈통과 가풍을 이어받고, 어머니 집안에서는 사랑과 영양을 공급받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가풍 #영양 #공급 #집안 # #혈통 #사랑 #어머니


아이가 셋이면 석 자 가시가 걸리지 않는다

:

가난하고 아이가 많은 집에서는 먹을 것이 없기 때문에 어머니는 가시조차 먹을 것이 없다는 말. #가시 #때문 # # #아이 #어머니 #가난


벙어리 속은 그 어미도 모른다

:

말을 하지 않고 가만 있는 벙어리의 속마음은 그 어머니조차도 알 길이 없다는 뜻으로, 무슨 말을 실지로 들어 보지 않고는 그 내용을 알 수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속마음 #내용 # # #어미 #벙어리 # #어머니


어머니가 반중매쟁이가 되어야 딸을 살린다

:

딸을 둔 어머니는 중매쟁이가 되다시피 하여야 딸을 시집보낼 수 있다는 뜻으로, 과년한 딸을 가진 어머니는 딸을 시집보내기 위해서 누구보다 애쓰고 뛰어야 한다는 말. #중매 # # #어머니


의가 좋으면 세 어이딸이 도토리 한 알을 먹어도 시장 멈춤은 한다

:

사이 좋은 어머니와 두 딸처럼 서로 사이가 좋고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는 어떤 힘든 상황 가운데서도 별 불평 없이 서로가 도우며 잘 지낸다는 말. #사이 #시장 #상황 #가운데 #불평 #사람 # #어이 # #서로 #도토리 # #어머니 #마음


이모는 품속 아주머니

:

이모가 어머니 다음가는 가까운 사이임을 이르는 말. #사이 # #품속 #아주머니 #어머니 #다음


자식 떼고 돌아서는 어미는 발자국마다 피가 고인다

:

자식을 떼어 버리고 돌아선 어머니는 걸음마다 피를 쏟으며 걷는다는 뜻으로, 어머니가 자식을 떼어 놓는 일이 매우 괴롭고 고통스러운 일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자식 # #어미 #어머니 #고통 #발자국 #걸음


젖먹이 두고 가는 년은 자국마다 피가 맺힌다

:

어린 자식을 떼어 놓고 가는 어머니의 심정은 걸음걸음에 피가 맺힐 것같이 침통하다는 말. #심정 #어린 #자식 #자국 # #젖먹이 # #어머니 #걸음


가시어머니 장 떨어지자 사위 국 싫다 한다

:

처갓집에 장이 떨어져서 국을 끓일 수 없게 되었는데 마침 사위가 국은 싫어서 먹지 않겠다고 한다는 뜻으로, 어떤 일이 서로 공교롭게도 때맞추어 일어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가시 # #사위 # # # #처갓집 #어머니


애어미 삼사 월에 돌이라도 이 안 들어가 못 먹는다

:

젖을 먹이는 아이어머니는 식성이 좋아 닥치는 대로 잘 먹는데 더군다나 해가 긴 음력 삼사 월에는 이만 들어가면 돌이라도 먹을 형편이라는 뜻으로, 젖을 먹이는 어머니들이 무엇이나 가리지 아니하고 다 잘 먹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형편 # #음력 #식성 # #어미 # #아이 #무엇 # # #어머니 #


마당이 환하면 비가 오고 계집 뒤가 반지르르하면 애가 든다

:

아이 어머니의 쇠약하였던 몸이 다시 회복되고 몸매가 반지르르하게 되면 또 아이를 가지게 됨을 이르는 말. #계집 #몸매 #아이 #마당 # # #회복 # #쇠약 # #어머니 #


어린아이 병엔 에미만 한 의사 없다

:

앓는 아이에 대한 어머니 정성은 아무리 이름난 의사의 의술도 당할 수 없을 만큼 극진하고 신통함을 이르는 말. #의사 #정성 #신통 #어린아이 #에미 #의술 # #아이 #만큼 # #극진 #어머니


출처: 우리말샘

(와)과 관련된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