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과 관련된

에 관한 속담 총 2,564 개

수박 겉 핥기

:

맛있는 수박을 먹는다는 것이 딱딱한 겉만 핥고 있다는 뜻으로, 사물의 속 내용은 모르고 겉만 건드리는 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수박 # #내용 # #사물


던져 마름쇠

:

마름쇠는 누구나 던지면 틀림없이 꽂히고 한쪽은 위로 솟는 데서, 어떤 일에 별로 숙달되지 않은 사람도 실수 없이 능히 할 수 있는 일인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마름쇠 # #한쪽 #숙달 # #사람 #실수 #


도깨비 대동강 건너듯

:

일의 진행이 눈에 띄지는 않으나 그 결과가 빨리 나타나는 모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도깨비 # #진행 #대동강 # #결과 #모양


수박은 쪼개서 먹어 봐야 안다

:

어떤 일을 겉치레로 하거나 형식적으로 하여서는 성과가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성과 # #수박 #겉치레 #형식적 #형식


수수깡도 아래위 마디가 있다

:

아래위 분간이 어려운 수수깡조차도 아랫마디와 윗마디가 나뉘어 있다는 뜻으로, 어떤 일에나 위아래가 있고 질서가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질서 # #있음 #마디 #수수깡 #위아래 #분간



수숫대도 아래위 마디가 있다

:

아래위 분간이 어려운 수수깡조차도 아랫마디와 윗마디가 나뉘어 있다는 뜻으로, 어떤 일에나 위아래가 있고 질서가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질서 # #있음 #수숫대 #마디 #수수깡 #위아래 #분간


수수깡도 아래위 마디가 있다

:

아래위 분간이 어려운 수숫대조차도 아랫마디와 윗마디가 나뉘어 있다는 뜻으로, 어떤 일에나 위아래가 있고 질서가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질서 # #있음 #수숫대 #마디 #수수깡 #위아래 #분간


수양딸로 며느리 삼는다

:

자기에게 편한 대로 아무렇게나 일을 처리하여 자신의 이익만을 꾀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며느리 #수양딸 #이익 #처리 # #자신


수양딸로 며느리 삼는다

:

일을 처리하기가 아주 쉬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며느리 #수양딸 #처리


수염을 내리쓴다

:

남에게 마땅히 하여야 할 일도 하지 아니하고 모르는 체 시치미를 뚝 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시치미 # #수염 # #


수제비 잘하는 사람이 국수도 잘한다

:

어떤 한 가지 일에 능숙한 사람은 그와 비슷한 다른 일도 잘한다는 말. # #비슷 #수제비 #사람 #능숙 #국수 #가지


국수 잘하는 솜씨가 수제비 못하랴

:

어떤 한 가지 일에 능숙한 사람은 그와 비슷한 다른 일도 잘한다는 말. # #비슷 #수제비 #사람 #능숙 #국수 #솜씨 #가지


수탉이 울어야 날이 새지

:

가정에서는 남편이 주장하여 일을 처리하여야 일이 제대로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남편 # # #수탉 #주장 #가정 # #처리


숙성이 된 곡식은 여물기도 일찍 된다

:

지식이나 경험 따위가 많을수록 일의 성과도 그만큼 빨리 이루어질 수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성과 #있음 #지식 #숙성 #기도 #경험 #곡식 #따위


효자 끝에 불효 나고 불효 끝에 효자 난다

:

세상의 모든 일에는 흥망성쇠가 있다는 말. # #세상 # #불효 #효자 #흥망성쇠


효자는 앓지도 않는다

:

효성이 지극한 사람에게는 부모에게 걱정을 끼칠 일이 생기지 아니한다는 말. #걱정 # #효성 #사람 #효자 #부모 #지극


순임금이 독 장사를 했을까

:

일이 천해서 못 하겠다고 할 때에, 참고 견디라고 격려하는 말. # # # #격려 #장사 #순임금


무른 감도 쉬어 가면서 먹어라

:

아무리 쉬운 일이라도 한 번 더 확인한 다음에 하는 것이 안전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안전 #다음


순풍에 돛을 달다

:

배가 갈 방향으로 돛을 다니 배가 빨리 달린다는 뜻으로, 일이 뜻한 바대로 순조로이 진행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진행 # #순조 # #방향 #순풍 #


대통 맞은 병아리 같다

:

남에게 얻어맞거나 의외의 일을 당하여 정신이 멍한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의외 # #병아리 #대통 # #정신


대포로 참새를 쏘는 격

:

보잘것없는 일이나 사물 때문에 엄청나게 큰 대책을 세우며 야단법석을 떠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때문 #참새 #보잘것 #대책 #사물 #야단법석 #대포


대한 끝에 양춘이 있다

:

어렵고 괴로운 일을 겪고 나면 즐겁고 좋은 일도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있음


대한 끝에 양춘이 있다

:

세상의 일은 돌고 도는 것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세상


댑싸리 밑의 개 팔자

:

하는 일 없이 놀고먹는 편한 팔자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댑싸리 #놀고먹 #팔자 # #


술은 괼 때 걸러야 한다

:

술은 한창 괼 때 걸러야 맛이 있다는 뜻으로, 일을 할 때는 제때를 놓치지 말라는 말. # # #제때 # # #


누운 나무에 열매 안 연다

:

죽은 나무에 열매가 열릴 리 없다는 뜻으로, 사람도 죽은 듯이 가만히 있으면 아무것도 되는 일이 없으므로 열심히 움직이고 일하여야 성공을 거둘 수 있다는 말. # #사람 #아무것 #성공 #나무 # #열매 #


누운 소 똥 누듯 한다

:

무슨 일을 힘들이지 않고 쉽게 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술 익자 체 장수[장사] 간다

:

술이 익어 체로 걸러야 할 때에 마침 체 장수가 지나간다는 뜻으로, 일이 공교롭게 잘 맞아 감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장수 # #장사 #


술장사 십 년에 깨진 주전자만 남는다

:

술장사를 십 년 동안 해도 남는 것이라고는 깨진 주전자밖에 없다는 뜻으로, 어떤 일을 오래 했어도 나중에 남는 것이 없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동안 # # #나중


술 취한 놈 달걀 팔듯

:

일하는 솜씨가 거칠고 어지러운 모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달걀 # #모양 #솜씨


취한 놈 달걀 팔듯

:

일하는 솜씨가 거칠고 어지러운 모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달걀 #모양 #솜씨


숨다 보니 포도청 집이라

:

자신이 일을 저질러서 스스로 큰 화를 입게 된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 # #포도청 #자신


숫눈길을 걷는 사람만이 제 발자국을 남긴다

:

남들이 하지 않은 일을 처음으로 개척하는 사람만이 자신이 한 일을 후세에 남길 수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처음 #후세 #사람 #개척 #있음 # # #발자국 #자신


새벽길을 걷는 사람이 첫 이슬을 턴다

:

남들이 하지 않은 일을 처음으로 개척하는 사람만이 자신이 한 일을 후세에 남길 수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이슬 #새벽길 #후세 #처음 #개척 #사람 #있음 # #자신


식전 개가 똥을 참지

:

늘 하던 일을 다시는 하지 않겠다고 하는 사람에게 놀림조로 이르는 말. # #사람 #놀림 #식전 # #개가 #


숲이 짙으면 범이 든다

:

일이 뚜렷하지 못하면 반드시 잘못이 따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뚜렷 #잘못


쉬는 김에 아이 업고 집이나 지키면서 보리방아 두서 말 찧어 놓으라고 한다

:

쉬운 일을 시키는 체하면서 살살 어르고 추슬러서 힘든 일을 시킴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보리 # # #보리방아 # #아이 # #방아 #



쉬 더운 방[구들]이 쉬 식는다

:

힘이나 노력을 적게 들이고 빨리 해 버린 일은 그만큼 결과가 오래가지 못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 #결과 #노력


쉽게 단 쇠가 쉽게 식는다

:

힘이나 노력을 적게 들이고 빨리 해 버린 일은 그만큼 결과가 오래가지 못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결과 #노력


쉬파리 무서워 장 못 만들까[담글까]

:

다소 방해되는 것이 있다 하더라도 마땅히 할 일은 하여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방해 # #쉬파리 #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글까

:

다소 방해되는 것이 있다 하더라도 마땅히 할 일은 하여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방해 #구더기 # #


가시 무서워 장 못 담그랴

:

다소 방해되는 것이 있다 하더라도 마땅히 할 일은 하여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가시 # #방해 # #


장마가 무서워 호박을 못 심겠다

:

다소 방해되는 것이 있다 하더라도 마땅히 할 일은 하여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호박 #방해 #장마 #


쉰 길 나무도 베면 끝이 있다

:

아무리 복잡해 보이는 일이라도 일단 시작을 하면 끝날 때가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시작 #있음 # #나무 #복잡


쉰 뜨물 켜듯

:

역겨운 일을 억지로 하게 되어 인상을 찌푸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인상 #뜨물


외주둥이 굶는다

:

혼자 살면 끼니를 굶는 일이 많다는 말. #주둥이 # #혼자 #끼니 #


승냥이 앞에 고기덩이를 내맡기는 격

:

위험한 것을 뻔히 알면서도 일을 행하는 어리석은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위험 # # #승냥이 #덩이


승냥이에게 어린 양을 보아 달라고 내맡긴다

:

위험한 것을 뻔히 알면서도 일을 행하는 어리석은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위험 #승냥이 #


시다는데 초를 친다

:

가뜩이나 신 데다 초까지 또 친다는 뜻으로, 일이 엎친 데 덮친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 #


시러베장단에 호박 국 끓여 먹는다

:

실없는 사람들과 엉뚱한 일을 벌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호박 #사람 #장단 #엉뚱 #사람들


시루에 물 퍼 붓기

:

구멍 난 시루에 물을 붓는다는 뜻으로, 아무리 수고를 하고 공을 들여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효과 # #시루 #구멍 #수고


싸리밭에 개 팔자

:

하는 일 없이 놀고먹는 편한 팔자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놀고먹 #팔자 #


음지의 개 팔자

:

하는 일 없이 놀고먹는 편한 팔자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놀고먹 #팔자 #음지 #


풍년 개 팔자

:

하는 일 없이 놀고먹는 편한 팔자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풍년 #놀고먹 #팔자 #


더부살이가 주인 마누라 속곳 베 걱정한다

:

남의 집에 더부살이하면서 제 옷도 변변히 못 입는 형편에 주인집 마누라의 속곳 마련할 걱정을 한다는 뜻으로, 주제넘게 남의 일에 대하여 걱정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형편 #속곳 # #더부살이 #걱정 # #주인 #마누라 # #주인집 # # #마련


칠월 더부살이가 주인 마누라 속곳 걱정한다

:

남의 집에 더부살이하면서 제 옷도 변변히 못 입는 형편에 주인집 마누라의 속곳 마련할 걱정을 한다는 뜻으로, 주제넘게 남의 일에 대하여 걱정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형편 #속곳 # #더부살이 #칠월 # #걱정 #마누라 # #주인 #주인집 # # #마련


더부살이 환자 걱정

:

주제넘게 남의 일에 대하여 걱정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걱정 #더부살이 # #환자 #


더부살이가 주인 마누라 속곳 베 걱정한다

:

주제넘게 남의 일에 대하여 걱정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속곳 #더부살이 # #걱정 #주인 #마누라 #


칠월 더부살이가 주인 마누라 속곳 걱정한다

:

주제넘게 남의 일에 대하여 걱정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속곳 #더부살이 # #칠월 #걱정 #주인 #마누라 #


식칼이 제 자루를 못 깎는다

:

자신이 관계된 일은 자신이 하기가 더 어려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어려움 #자루 # #식칼 #관계 # #자신


더운 국에 국수사리 풀어지듯

:

어떤 일이 쉽게 되어 감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국수 # # #사리



칼날이 날카로워도 제 자루 못 깎는다

:

자신이 관계된 일은 자신이 하기가 더 어려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어려움 #자루 # #칼날 #관계 # #자신


일가 못 된 건 계수

:

시아주버니와 제수 사이는 친척 가운데 가장 거리가 멀고 서먹한 사이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사이 # #일가 # #가운데 #제수 #계수 #거리 #친척


시어머니한테 괄시를 받아 본 며느리라야 후에 며느리를 삼아도 괄시하지 않는다

:

어떤 일을 직접 경험해 본 사람이 그 실정이나 사정을 잘 알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실정 #며느리 #사람 #사정 #경험 #괄시 # #시어머니


시어미가 오래 살다가 며느리 환갑날 국수 양푼에 빠져 죽는다

:

사람이 너무 오래 살게 되면 못할 일을 하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며느리 #양푼 #사람 #환갑날 #국수 # #시어미 #환갑


시어미 범 안 잡은 사람이 없다

:

시어머니 치고 젊었을 때에 고생 안 했다는 사람이 없다는 뜻으로, 일은 제대로 잘하지도 못하면서 자기 자랑만 늘어놓음을 이르는 말. #고생 # # #사람 # # #자랑 #시어미 #시어머니


시원찮은 국에 입(가) 덴다

:

대단하지 아니한 일에 해를 당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 #대단


시작이 반이다

:

무슨 일이든지 시작하기가 어렵지 일단 시작하면 일을 끝마치기는 그리 어렵지 아니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시작 # #


시작한 일은 끝을 보라

:

한번 시작한 일은 끝까지 하여야 한다는 말. # #시작 # #


배고픈 놈더러 요기시키란다

:

자기 배도 채우지 못하고 굶고 있는 사람에게 시장기를 겨우 면할 정도로 조금 먹여 달란다는 뜻으로, 제 앞가림도 못하는 사람에게 어려운 일을 요구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시장 #사람 #요구 # # #정도 #앞가림


시조로 밤 새우다

:

쓸데없이 시조를 외우며 밤을 꼬박 새운다는 뜻으로, 어떤 허망한 일에 얽매여 세월을 헛되이 보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새우 # #쓸데 # #시조 #세월


시주님이 잡수셔야 잡수었나 하지

:

무슨 일이든지 실현된 다음에야 비로소 된 줄을 알지 미리 예측할 수는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예측 #시주 #실현 #다음


시형님 잡숴야 잡순 듯하다

:

무슨 일이든지 실현된 다음에야 비로소 된 줄을 알지 미리 예측할 수는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예측 #실현 #다음


시집갈 날[때] 등창이 난다

:

일이 임박하여 공교롭게 뜻밖의 장애가 생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장애 #등창 # # # #임박 #뜻밖


혼인날 등창이 난다

:

일이 임박하여 공교롭게 뜻밖의 장애가 생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장애 #등창 # #혼인날 #임박 #뜻밖


시집도 아니 가서 포대기 장만한다

:

일을 너무 일찍 서두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시집 #장만


아이도 낳기 전에 포대기[기저귀] 장만한다[누빈다]

:

일을 너무 일찍 서두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기저귀 # #장만 #아이


마음이 풀어지면 하는 일이 가볍다

:

마음에 맺혔던 근심과 걱정이 없어지고 부아가 풀리면 하는 일도 힘들지 않고 쉽게 됨을 이르는 말. #걱정 # #근심 #부아 #마음


시집 울타리 귀신이 되어야 한다

:

여자는 한번 시집을 가면 무슨 일이 있어도 시집에서 끝까지 살아가야 한다는 말. # #시집 #여자 # #귀신 # #울타리


죽어도 시집 울타리 밑에서 죽어라

:

여자는 한번 시집을 가면 무슨 일이 있어도 시집에서 끝까지 살아가야 한다는 말. # #시집 #여자 # # #울타리 #


죽어도 시집의 귀신

:

여자는 한번 시집을 가면 무슨 일이 있어도 시집에서 끝까지 살아가야 한다는 말. # #시집 #여자 # # #귀신 #


시키는 일 다 하고 죽은 무덤은 없다

:

일은 하려고 하면 끝이 없음을 이르는 말. #무덤 # #


일 다 하고 죽은 무덤 없다

:

일은 하려고 하면 끝이 없음을 이르는 말. #무덤 # #


식은 국도 맛보고 먹으랬다

:

아무리 쉬운 일이라도 한 번 더 확인한 다음에 하는 것이 안전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 #안전 #다음


식은 죽도 불어[쉬어] 가며 먹어라

:

아무리 쉬운 일이라도 한 번 더 확인한 다음에 하는 것이 안전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 #안전 #다음



더운죽에 혀 데기

:

대단치 않은 일에 낭패를 보아 비록 짧은 동안이나마 어찌할 바를 모르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동안 #어찌 #낭패 #대단치 #


마음잡아 개장사

:

방탕하던 사람이 마음을 다잡아서 생업을 하게 되었으나 결국 오래가지 못하여 헛일이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사람 #헛일 #장사 # #생업 #마음 #방탕


마지막 고개를 넘기기가 가장 힘들다

:

어떤 일이든지 끝을 잘 마무리하기가 가장 힘듦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고개 # #마지막 # #마무리 #


마파람에 호박 꼭지 떨어진다

:

무슨 일이 처음부터 별로 큰 장애도 없는데 틀어져 나감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장애 #마파람 #처음 #호박 #꼭지


막다른 골목이 되면 돌아선다

:

일이 막다른 지경에 이르면 또 다른 방책이 생긴다는 말. # #지경 #방책 #골목


막밀어 열닷 냥 금

:

어떤 일을 구체적으로 정확히 따져 보지 아니하고 대충 한 부류로 처리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부류 # # #처리 #


막술에 목이 멘다

:

일이 잘되어 가다가 마지막에 탈이 난다는 말. # # #마지막 # #


만 리 길도 한 걸음으로 시작된다

:

아무리 큰 일도 작은 일로부터 비롯된다는 말. # # #시작 #걸음 #


만사가 욕심대로라면 하늘에다 집도 짓겠다

:

무슨 일이나 욕심대로만 되지는 아니한다는 말. # #하늘 # #만사 #욕심


말똥도 세 번 굴러야 제자리에 선다

:

무슨 일이나 여러 번 해 봐야 제자리가 잡힌다는 말. #말똥 #제자리 # #


신주치레하다가 제 못 지낸다

:

모양만 부리다가 정작 하여야 할 일을 하지 못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경우 # # # #신주 #모양


소더러 한 말은 안 나도 처더러 한 말은 난다

:

소에게는 무슨 말을 하여도 절대로 다시 옮기는 일이 없어 새어 나가지 아니하지만 처나 가까운 가족에게 한 말은 어김없이 새어 나가기 마련이라는 뜻으로, 아무리 다정한 사이라도 말을 조심하여서 가려 하여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사이 # #조심 # #다정 #가족 # #마련 # # #


말 잃고 외양간 고친다

:

말을 도둑맞은 다음에서야 빈 외양간의 허물어진 데를 고치느라 수선을 떤다는 뜻으로, 일이 이미 잘못된 뒤에는 손을 써도 소용이 없음을 비꼬는 말. # #소용 # #수선 #잘못 # # #외양간 #다음


아내에게 한 말은 나도 소에게 한 말은 나지 않는다

:

소에게는 무슨 말을 하여도 절대로 다시 옮기는 일이 없어 새어 나가지 아니하지만 처나 가까운 가족에게 한 말은 어김없이 새어 나가기 마련이라는 뜻으로, 아무리 다정한 사이라도 말을 조심하여서 가려 하여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사이 # #조심 # #다정 #가족 # # #마련 # # #아내 #


어이딸이 두부 앗듯

:

무슨 일을 할 때 의견이 잘 맞고 손발이 척척 맞아 쉽게 잘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손발 #두부 # #의견 # #어이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 Logo Image
아래 주소를 공유해주시면 좋습니다.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