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담 풀이

회오리밤 벗듯


남이 시비할 여지가 없이 사람됨이 원만하다는 말.

#원 #사람됨 #시비 #밤 #남 #여지
출처: 우리말샘
회오리밤 벗듯 스토리 보기
회오리밤 벗듯의 의미: 남이 시비할 여지가 없이 사람됨이 원만하다는 말.
(와)과 관련된

+ 관련 속담 더 알아보기

# : 총 24 개의 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덕은 덕으로 대하고 원쑤는 원쑤로 대하라 : 자기를 좋게 대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선의로 대하고 자기를 해치려는 원수에 대해서는 원수로 대하여야 한다는 말.
회오리밤 벗듯 : 남이 시비할 여지가 없이 사람됨이 원만하다는 말.
누워서 넘어다보는 단지에 좁쌀이 두 칠 홉만 있으면 봉화(奉化) 원(員)을 이손아 부른다 : 살림이 좀 넉넉해졌다고 거드름을 부리며 부자인 체하는 자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사람됨 : 총 10 개의 사람됨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회오리밤 벗듯 : 남이 시비할 여지가 없이 사람됨이 원만하다는 말.
내 것 아니면 남의 밭머리 개똥도 안 줍는다 : 사람됨이 매우 청렴결백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일색 소박은 있어도 박색 소박은 없다 : 사람됨은 얼굴과 상관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시비 : 총 21 개의 시비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회오리밤 벗듯 : 남이 시비할 여지가 없이 사람됨이 원만하다는 말.
남의 말이라면 쌍지팡이 짚고 나선다 : 남의 허물에 대하여 시비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정호 칠백 리를 훤화 사설한다 : 아무 상관도 없는 일에 간섭하며 당치도 아니한 시비를 따지고 떠듦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총 73 개의 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시조로 밤 새우다 : 쓸데없이 시조를 외우며 밤을 꼬박 새운다는 뜻으로, 어떤 허망한 일에 얽매여 세월을 헛되이 보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회오리밤 벗듯 : 남이 시비할 여지가 없이 사람됨이 원만하다는 말.
외톨밤이 벌레가 먹었다 : 단 하나뿐인 소중한 물건에 흠집이 생김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총 1,045 개의 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소전 뒤 글자 같다 : 쇠천의 글자가 닳아 제대로 알아보지 못하게 된 것 같다는 뜻으로, 남의 심중을 잘 알 수 없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대신 댁 송아지 백정 무서운 줄 모른다 : 남의 권력만 믿고 거만을 부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대신 집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 남의 권력만 믿고 거만을 부림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여지 : 총 13 개의 여지에 관한 속담 모두 보기

회오리밤 벗듯 : 남이 시비할 여지가 없이 사람됨이 원만하다는 말.
입추의 여지가 없다 : 송곳 끝도 세울 수 없을 정도라는 뜻으로, 발 들여놓을 데가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꽉 들어찬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온몸이 입이라도 말 못 하겠다 : 잘못이 명백히 드러나 변명의 여지가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