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하는 말

좀으로 시작하는 모든 글자의 단어: 263개

한 글자 단어: 1 두 글자 단어: 34 세 글자 단어: 78 네 글자 단어: 72 다섯 글자 단어: 49 여섯 글자 이상 단어: 29 모든 글자 단어: 263

: (1)좀목의 빈대좀, 나무좀, 서양좀, 작은좀, 돌벼룩좀, 수시렁좀 따위를 통틀어 이르는 말. (2)좀과의 곤충. 몸의 길이는 11~13mm이며, 흑갈색인데 비늘로 덮여 있다. 가슴은 크고 머리에 3~4개의 강모가 나 있다. 날개는 퇴화하여 없고 촉각과 꼬리는 각각 한 쌍이 있으며 꼬리 중앙에 긴 강모가 하나 있다. 의류와 종이의 해충이며 우리나라에만 분포한다. (3)수시렁이의 애벌레. 몸의 길이는 1cm 정도이고 둥글며, 광택 있는 붉은 갈색의 털로 덮여 있다. 누에고치나 모직물, 식료품 따위를 파먹는다. (4)나무에 붙어서 나무를 파먹는 나무굼벵이, 가루좀 따위를 통틀어 이르는 말. (5)사물을 눈에 띄지 않게 조금씩 해치는 사람이나 물건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6)‘조금’의 준말. (7)‘조금’의 준말. (8)부탁이나 동의를 구할 때 말을 부드럽게 하기 위하여 삽입하는 말. (9)‘어지간히’의 뜻을 나타내는 말. (10)‘얼마나’의 뜻을 나타내는 말. (11)‘바구미’의 방언 (12)‘모춤’의 방언 (13)‘줌’의 옛말. (14)‘줌통’의 옛말. (15)‘졸음’의 방언 (16)‘잠’의 방언

좀가락풀 : (1)‘좀꿩의다리’의 북한어.

좀가래 : (1)가랫과의 여러해살이 수초. 줄기의 길이는 5cm 정도이며 잎은 잎자루가 길고 타원형으로 물 위에 뜬다. 8월에 황록색의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수상(穗狀) 화서로 핀다. 논이나 연못에서 자라는데 강원, 경기, 전라, 제주, 함남 등지에 분포한다.

좀가물고사리 : (1)면마과의 여러해살이풀. 뿌리줄기는 짧고 비늘이 있으며 잎은 뭉쳐난다. 홀씨주머니무리는 잎의 가장자리를 따라 달린다. 우리나라의 중부 이북 지방에 분포한다.

좀가지풀 : (1)앵초과의 여러해살이풀. 줄기는 높이가 7~20cm이며 옆으로 비스듬히 자란다. 잎은 마주나고 넓은 달걀 모양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선점(腺點)이 있다. 5~6월에 노란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피고 열매는 삭과(蒴果)이다.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말레이시아 등지에 분포한다.

좀갈매나무 : (1)갈매나뭇과의 낙엽 활엽 관목. 높이는 1미터 정도이며, 잎은 어긋나고 거꾸로 된 달걀 모양이다. 암수딴그루로 5~6월에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피고 열매는 핵과(核果)이다. 관상용이고 제주도 특산종이다.

좀감탕나무 : (1)감탕나뭇과의 상록 교목. 높이는 10미터 정도이며, 잎은 어긋나고 타원형이다. 5~6월에 연한 자줏빛 잔꽃이 취산(聚繖) 화서로 피고, 열매는 핵과(核果)로 10월에 붉게 익는다. 관상용이고 따뜻한 지방의 산과 들에 저절로 나는데 한국의 제주도, 일본, 대만,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좀개 : (1)보잘것없는 작은 개.

좀개갓냉이 : (1)십자화과의 한해살이풀. 줄기는 높이가 10~40cm 정도이며 근생엽은 뭉쳐나고 우상 복엽이고 경엽은 어긋난다. 4~6월에 노란 꽃이 피고 열매는 장각과(長角果)이다. 논밭 근처에서 자라는데 한국, 일본, 대만,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좀개구리밥 : (1)개구리밥과의 여러해살이 수초. 잎은 넓은 타원형이고 뒷면의 중앙에 한 개의 뿌리가 아래로 늘어져 있다. 8월에 흰색 꽃이 피고 이뇨제나 해독제로 쓴다. 한국, 일본, 열대 지방에 분포한다.

좀개도 많으면 범을 잡는다 : (1)크지 않은 힘이라도 합치면 큰일을 할 수 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좀개미취 : (1)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 줄기는 높이가 60cm 정도이며 잎은 어긋나고 피침 모양이다. 8~9월에 자주색의 두상화가 산방 화서로 핀다. 한국, 만주,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좀개수염 : (1)곡정초과의 한해살이풀. 높이는 5~15cm이며, 거꾸로 된 원뿔 모양의 두상화가 피는데 흰 꽃이 10여 개 들어 있다. 논밭이나 습지에서 자란다.

좀거북꼬리풀 : (1)‘좀깻잎나무’의 북한어.

좀거위 : (1)요충과의 기생충. 몸의 길이는 암컷은 8~13mm, 수컷은 3~5mm이고 가늘며, 흰색이고 체륜이 있다. 입은 세 개의 입술로 둘러싸여 있으며 구강은 없다.

좀것 : (1)좀스럽게 생긴 물건이나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말.

좀겨풀 : (1)볏과의 여러해살이풀. 밑부분이 옆으로 뻗다가 윗부분이 일어나서 가지가 갈라지고 마디에 밑을 향한 거센털이 있으며 잎은 납작하지만 마르면 오그라든다. 꽃은 8~9월에 원추(圓錐) 화서로 피며 밑부분이 잎집에 들어 있고 흰색이며 가장자리와 맥 위에 거센털이 있다. 물가에서 자란다.

좀고른판말 : (1)고른판말과의 조류(藻類). 연한 남빛 풀색을 띤 공 모양의 세포(細胞)들이 가로세로 질서 정연하게 줄지어 이루어진 판 모양의 군체이다. 군체는 16∼100개의 세포들로 이루어진다. 고여 있는 민물이나 바다에서 산다.

좀고사리 : (1)고사릿과의 여러해살이풀. 줄기는 높이가 50cm 정도이며 잎은 깃 모양으로 갈라진다. 6월에 꽃이 피고 홀씨주머니무리는 잎맥의 뒷면을 따라 달린다. 수림에서 자라는데 제주, 백운산 등지에 분포한다.

좀고추나물 : (1)물레나물과의 여러해살이풀. 줄기는 높이가 5~10cm이며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양이다. 7~8월에 노란 꽃이 취산(聚繖) 화서로 피고 열매는 삭과(蒴果)이다. 한국,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좀골담초 : (1)콩과의 낙엽 활엽 관목. 잎은 우상 복엽이고 작은 잎은 타원형이다. 5월에 노란 꽃이 한두 개씩 잎겨드랑이에서 피고 열매는 협과(莢果)로 가을에 익는다. 뿌리는 약용하고 관상용으로 재배한다. 한국의 함북, 만주, 시베리아 등지에 분포한다.

좀과 : (1)곤충강 좀목의 한 과. 몸은 가늘고 넓적하며, 가슴 부분이 가장 넓고 은색의 비늘로 덮여 있다. 원시적인 곤충으로 날개는 퇴화하여 없고 불완전 변태를 한다. 전 세계에 200여 종이 분포한다.

좀괭이수염 : (1)사초과의 여러해살이풀. 8~10월에 꽃이 피고 열매는 거꾸로 된 달걀 모양의 수과(瘦果)이다. 습지에서 자라는데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좀금 : (1)잡것이 섞인 금.

좀길앞잡이 : (1)길앞잡잇과의 곤충. 몸은 검은 자주색이며 머리, 가슴, 등 쪽은 금속광택이 나고 배 쪽은 푸른색의 광택이 난다. 한국,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좀깻잎나무 : (1)쐐기풀과의 낙엽 활엽 관목. 높이는 1미터 정도이며 약간 붉은빛이 돈다.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양으로 끝이 꼬리처럼 길어진다. 7~8월에 연한 황록색 꽃이 수상(穗狀) 화서로 피고 열매는 수과(瘦果)로 9월에 익는다. 나무껍질은 섬유용이고 어린잎은 식용한다. 평남과 함북을 제외한 한국 전역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좀깽깽매미 : (1)매밋과의 곤충. 몸의 길이는 3.3~3.5cm이며 검은색이고 가운데가슴등에 ‘W’ 자와 ‘X’ 자의 무늬가 있다. 날개는 무색으로 투명하고 겹눈은 갈색이고 홑눈은 붉은색이다. 한국, 사할린,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좀꽃 : (1)작은 꽃.

좀꽃마리 : (1)지칫과의 여러해살이풀. 줄기는 높이가 30cm 정도이며 잎은 어긋나고 달걀 모양이며 잎자루가 길다. 5월에 엷은 남색 꽃이 총상(總狀) 화서로 피고 열매는 견과(堅果)이다. 우리나라 특산종으로 경남 거제도, 함북 무산 등지에 분포한다.

좀꾀 : (1)좀스러운 잔꾀.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주세요. 더욱 지혜로운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기 위해서, 응원 부탁드립니다.

실전 끝말 잇기

좀으로 끝나는 단어: 118개 : 난티검은나무좀, 가문비나무좀, 곡물왕나무좀, 가문비잔털나무좀, 뽕나무애나무좀, 자두애나무좀, 왕녹나무좀, 여으오좀, 수시렁좀, 여덟이발나무좀, 좀좀, 세포 리소좀, 후지검은나무좀, 요좀, 로마좀, 큰검은나무좀, 양덕인피나무좀, 퍼옥시좀, 서양좀, 너도밤나무좀, 서어나무검은나무좀, 단풍나무좀, 섬나라나무좀, 리좀, 털나무좀, 물푸레인피나무좀, 들메검은인피나무좀, 카리오좀, 좀, 안개오좀, 가문비뿌리나무좀, 소나무작은나무좀 ...

좀으로 끝나는 단어는 118개 입니다. 그리고 좀으로 시작하는 모든 글자 단어는 263개 입니다. 더 자세히 알아보세요.

사진과 명언

프랑수아 드 라 로슈푸코

" 감사는 또 다른 호의를 바라는 마음의 표현일 뿐이다.^1000 "

#감사 #표현 #마음 #호의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안토니우스
" 죽음을 무시하기 보다는 인정하라. 죽음 역시 자연의 섭리 중 하나이므로. "
#인정 #무시 #죽음 #섭리 #자연


구글(Google) 맞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