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하는 말

낸을 포함하는 모든 글자의 단어: 114개

한 글자 단어: 1 두 글자 단어: 10 세 글자 단어: 7 네 글자 단어: 14 다섯 글자 단어: 10 여섯 글자 이상 단어: 72 모든 글자 단어: 114

똥 싸고 성낸다 : (1)자기가 방귀를 뀌고 오히려 남보고 성낸다는 뜻으로, 잘못을 저지른 쪽에서 오히려 남에게 성냄을 비꼬는 말. <동의 속담> ‘방귀 뀐 놈이 성낸다’

방귀 뀐 놈이 성낸다 : (1)자기가 방귀를 뀌고 오히려 남보고 성낸다는 뜻으로, 잘못을 저지른 쪽에서 오히려 남에게 성냄을 비꼬는 말. <동의 속담> ‘똥 싸고 성낸다’

우물가에 애 보낸 것 같다 : (1)어린아이를 우물가에 내놓으면 언제 우물에 빠질지 몰라 마음이 불안하다는 뜻으로, 몹시 걱정이 되어 마음이 놓이지 아니하는 상태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우물둔덕에 애 내놓은 것 같다’

리파이낸스 방식 : (1)무역 거래에서 수출자가 제시한 일람 출급 어음을 신용이 확실한 은행이 인수하고 만기일에 수입자가 대금을 결제하는 방식.

잘라 낸 피톤 : (1)암벽 등반에서, 바위의 갈라진 틈새에 박아 넣어 중간 확보물로 쓰는 금속 못. 1.9~2.5cm 길이의 앵글 끝을 약간 잘라 낸 것이다.

신주치레하다가 제 못 지낸다 : (1)모양만 부리다가 정작 하여야 할 일을 하지 못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찬물 먹고 냉돌방에서 땀 낸다 : (1)도무지 이치에 닿지 않는 말이니 하지도 말라는 말. (2)당치 않은 방법으로 목적을 이루려고 어리석게 행동함을 비꼬는 말.

낸드 연산자 : (1)피연산자의 논릿값이 모두 1이면 결과는 0이고, 그 외에는 논릿값의 결과가 1이 되는 논리 연산자.

시낸스로프 : (1)쥐, 참새, 비둘기 따위와 같이 가축이 아니면서 인간 및 인간의 서식지에 가까이 살며 이익을 얻는 다양한 동물과 식물.

낸장 : (1)‘젠장’의 방언

프로젝트 파이낸스 : (1)유전ㆍ탄광ㆍ조선ㆍ발전소 등 큰 액수의 자금을 필요로 하지만 실패 위험이 큰 사업에 대하여, 그 수익성을 근거로 자금을 제공하여 주는 금융 기법.

낸드 회로 : (1)부정 논리곱을 연산하는 논리 회로의 하나. 모든 입력이 1일 때 그 결과로 0이 출력되고, 그 이외일 때는 1을 출력한다.

낸캐로 : (1)콘런 낸캐로, 미국 태생의 멕시코 작곡가(1912~1997). 인간의 연주 능력을 뛰어넘어 연주할 수 있도록 만든 기계 장치를 악기로 사용한 최초의 작곡가이다. 자동 피아노를 위한 작품들이 가장 유명하다.

한 판에 찍어 낸 것 같다 : (1)조금도 다른 데가 없이 똑같은 경우에 이르는 말.

저 혼자 원님을 내고 좌수를 낸다 : (1)일을 혼자 도맡아서 이 일 저 일을 모두 처리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2)모든 일을 제 주장대로 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링컨 파이낸셜 필드 : (1)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축구 전용 경기장. 2003년 8월 3일에 개장하였으며, 총수용 인원은 6만 8,532명이다.

티를 불고 가시를 물어 낸다 : (1)비록 숨어 있는 작은 것이라도 남의 허물을 잘 들추어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솥에 쪄 낸 무우 : (1)살 따위가 얼거나 헐어서 탄력 없이 물컹물컹하고 진물이 나는 상태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일군이 나갈 제는 주인집 흉을 내고 며느리 나갈 제는 시집의 흉을 낸다 : (1)쫓겨나는 사람이 쫓는 사람에 대하여 좋은 감정을 가질 수 없다는 말.

없으면 제 아비 제사도 못 지낸다 : (1)아무것도 없어 마땅히 지켜야 할 예의도 지키지 못하게 된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하선동력으로 시골에서 생색낸다 : (1)별로 값지지도 아니한 물건을 선사하면서 생색을 내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눈먼 소경더러 눈 멀었다 하면 성낸다 : (1)누구나 자기의 단점을 남이 말하는 것을 싫어한다는 말.

털낸내의 : (1)‘기모내의’의 북한어.

펴낸이 : (1)출판물을 발행하는 사람.

파이낸셜 컴퍼니 : (1)개인이나 중소기업에 돈을 빌려주는 업무를 중점적으로 수행하는 금융 회사.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 : (1)우연히 운 좋은 기회에, 하려던 일을 해치운다는 말. <동의 속담> ‘떡 본 김에 굿한다’ ‘소매 긴 김에 춤춘다’

산지기가 놀고 중이 추렴을 낸다 : (1)놀기는 산지기가 놀았는데 그 값은 중이 문다는 뜻으로, 아무런 관련도 없는 남의 일로 부당하게 대가를 치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2)산지기가 산을 안 지키고 민간에 내려가서 행음을 하고 중이 불공은 안 드리고 술추렴을 한다는 뜻으로, 부당하거나 엉뚱한 짓을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하지 지낸 뜸부기 : (1)힘이 왕성한 한창때가 지나 버린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치장 차리다가 신주 개 물려 보낸다 : (1)사당 겉치레만 하며 돌아다니다가 사당에 두는 신주를 개한테 물려 보냈다는 뜻으로, 겉치레만 지나치게 하다가 그만 중요한 것을 잃어버림을 이르는 말. <동의 속담> ‘사당치레하다가 신주 개 물려 보낸다’

풍년에 못 지낸 제사 흉년에 지내랴 : (1)유리한 조건에서 하지 아니하던 일을 불리한 조건에서 굳이 할 필요가 없다는 말.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주세요. 더욱 지혜로운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기 위해서, 응원 부탁드립니다.

사진과 명언

생텍쥐페리

" 꽃들의 말에 절대로 귀를 기울이면 안돼.^1000 그저 바라보고 향기만 맡아야 해.^1000 "

#귀 #꽃 #말 #향기
피타고라스
" 강한 신체보다 강한 정신을 택하라. "
#정신 #신체


구글(Google) 맞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