使臂使指(사비사지) 풀이

使臂使指(사비사지)의 의미: 팔과 손가락을 쓴다는 뜻으로, 명령과 지시 따위를 뜻대로 할 수 있음을 이르는 말.

使臂使指 (사비사지): 팔과 손가락을 쓴다는 뜻으로, 명령과 지시 따위를 뜻대로 할 수 있음을 이르는 말.

使

(부릴 ): 부리다, 사신(使臣), 시킴, 하여금, 좇다.


(팔 ): 팔, 희생(犧牲)의 네 다리, 앞발, 쇠뇌의 자루, 동물의 앞다리.


使

(부릴 ): 부리다, 사신(使臣), 시킴, 하여금, 좇다.


(손가락 ): 손가락, 발가락, 가리키다, 서다, 마음.


#손가락
#
#명령
#지시
#따위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Logo Image
아래 주소를 공유해주시면 좋습니다.
(와)과 관련된

한자 활용 더 알아보기

使

: 총 23 개의 使(부릴 사)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借風使 (차풍선) : 바람을 빌려 배를 부린다는 뜻으로, 돈을 빌려 임시변통한다는 의미를 비유적으로 표현하는 말.
花鳥使 (화조) : 남녀 사이의 애정에 관계되는 일을 심부름하여 주는 사람.
綠衣使 (녹의자) : 푸른 옷을 입은 사자(使者)라는 뜻으로, 앵무새의 다른 명칭.

: 총 14 개의 臂(팔 비)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三頭六 (삼두육) : 머리가 셋, 팔이 여섯이라는 뜻으로, 힘이 엄청나게 센 사람을 이르는 말.
大談 (양대담) : 소매를 걷어 올리고 큰소리를 침.
當車 (당당거) : 사마귀의 팔뚝이 수레를 당(當)하다라는 뜻으로, 용감(勇敢) 무쌍(無雙)한 것을 뜻함.

使

: 총 23 개의 使(부릴 사)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借風使 (차풍선) : 바람을 빌려 배를 부린다는 뜻으로, 돈을 빌려 임시변통한다는 의미를 비유적으로 표현하는 말.
花鳥使 (화조) : 남녀 사이의 애정에 관계되는 일을 심부름하여 주는 사람.
綠衣使 (녹의자) : 푸른 옷을 입은 사자(使者)라는 뜻으로, 앵무새의 다른 명칭.

: 총 26 개의 指(손가락 지)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呼之間 (간) : 손짓하여 부를 만큼 가까운 거리.
之物 (염물) : (1)집게손가락에 붙은 것이라는 뜻으로, 분에 넘치게 가지는 남의 물건을 이르는 말. (2)다 먹히어 곧 없어지는 것을 이르는 말.
日可期 (일가기) : 멀지 않은 날짜에 일이 이루어질 것을 믿음.

使臂使指(사비사지) 관련 한자


# : 총 1,515 개의 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魂飛中天 (혼비중천) : (1)혼이 하늘의 한가운데에 떴다는 뜻으로, 정신없이 허둥거림을 이르는 말. (2)죽은 사람의 혼이 공중에 떠돌아다님. # # 정신 # 공중 # 하늘 # 가운데 # 사람
齒亡脣亦支 (치망순역지) :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는 속담(俗談)의 한역으로, 있던 것이 없어져서 불편(不便)하더라도 없는 대로 참고 살아간다는 말. # 참고 # # 불편 # 속담
愚問賢答 (우문현답) : 어리석은 질문에 대한 현명한 대답. # # 대처 # 발휘 # 사용 # 대답 # 현명 # 질문

#따위 : 총 228 개의 따위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頭東尾西 (두동미서) : 제사상을 차릴 때에 생선 따위의 머리는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으로 향하게 놓는 일. # 일 # 때 # 제물 # 머리 # 동쪽 # 서쪽 # 꼬리 # 제사상 # 따위 # 제사
不夜城 (불야성) : 등불 따위가 휘황하게 켜 있어 밤에도 대낮같이 밝은 곳을 이르는 말. 밤에도 해가 떠 있어 밝았다고 하는 중국 동래군(東萊郡) 불야현(不夜縣)에 있었다는 성(城)에서 유래한다. ≪한서지리지(漢書地理志)≫에 나오는 말이다. # 밤 # 형용 # 등불 # 말 # 대낮 # 성 # 번화 # 거리 # 중국 # 경치 # 유래 # 따위
牛刀割鷄 (우도할계) : (1)소 잡는 칼로 닭을 잡는다는 뜻으로, 작은 일에 어울리지 아니하게 큰 도구를 씀을 이르는 말. (2)지나치게 과장된 표현이나 몸짓 따위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일 # 재능 # 과장 # 칼 # 표현 # 비유 # 닭 # 따위 # 도구

#명령 : 총 28 개의 명령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虛傳將令 (허전장령) : (1)장수의 명령을 거짓으로 꾸며서 전함. (2)윗사람의 명령을 거짓으로 꾸며서 전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윗사람 # 명령 # 장수 # 비유 # 웃사람 # 전함 # 거짓 # 사람
馬頭出令 (마두출령) : 말을 세워 놓고 명령을 내린다는 뜻으로, 갑자기 명령을 내림을 이르는 말. 또는 그 명령. # 말 # 명령 # 내림

#지시 : 총 5 개의 지시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復命復唱 (복명복창) : 상급자가 내린 명령ㆍ지시를 되풀이하여 말함. 또는 그렇게 하라는 명령. 이를 통하여 명령과 지시가 정확하게 전달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그 시행을 다짐하게 된다. # 내용 # 일 # 다짐 # 말 # 명령 # 되풀이 # 시행 # 확인 # 상관 # 임무 # 전달 # 지시 # 정확
目指氣使 (목지기사) : 눈으로 지시하고 기색(氣色)으로 시킨다는 뜻으로, 눈빛이나 얼굴빛만으로 아랫사람을 마구 부리는 것처럼 위세가 대단함을 이르는 말. # 아랫사람 # 눈 # 기색 # 위세 # 대단함 # 지시 # 얼굴빛 # 눈빛

#손가락 : 총 15 개의 손가락에 관한 한자/한자성어/사자성어 모두 보기

染指之物 (염지지물) : (1)집게손가락에 붙은 것이라는 뜻으로, 분에 넘치게 가지는 남의 물건을 이르는 말. (2)다 먹히어 곧 없어지는 것을 이르는 말. # 손가락 # 물건 # 비유
染指 (염지) : 손가락을 솥 속에 넣어 국물의 맛을 본다는 뜻으로, 남의 물건을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짐을 이르는 말. # 손가락 # 가짐 # 솥 # 물건 # 맛 # 방법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