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과 관련된

누구에 관한 한자 총 40개

아래에 있는 각각의 한자어에 대해, 아름다운 사진과 자세한 의미를 통해 알아보세요.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Logo Image
아래 주소를 공유해주시면 좋습니다.

難伯難仲 (난백난중)

: 누가 맏형이고 누가 둘째 형인지 분간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비교되는 대상의 우열을 가리기 어려움을 이르는 말.

#비슷함 #맏형 #어려움 #둘째 #누구 #비교 #분간 #우열 #정도 #형 #대상


難爲兄難爲弟 (난위형난위제)

: 누구를 형이라 아우라 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1) 누가 더 낫다고 할 수 없을 정도(程度)로 서로 비슷함 (2) 사물(事物)의 우열(優劣)이 없다는 말로 곧 비슷하다는 말.

#사물 #말 #아우 #아우라 #누구 #우열 #정도 #비슷 #형


大書特書 (대서특서)

: 특별히 두드러지게 보이도록 글자를 크게 쓴다는 뜻으로, 신문 따위의 출판물에서 어떤 기사에 큰 비중을 두어 다룸을 이르는 말.

#글씨 #여론 #글자 #누구 #신문 #뚜렷 #기사 #따위



大書特記 (대서특기)

: 특별히 두드러지게 보이도록 글자를 크게 쓴다는 뜻으로, 신문 따위의 출판물에서 어떤 기사에 큰 비중을 두어 다룸을 이르는 말.

#글씨 #여론 #글자 #누구 #신문 #뚜렷 #기사 #따위


到處春風 (도처춘풍)

: 누구에게나 좋게 대하는 일. 또는 그런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일 #기분 #사람들 #봄바람 #누구 #얼굴 #처신 #사람


人之常情 (인지상정)

: 사람이면 누구나 가지는 보통의 마음.

#마음 #보통 #생각 #인정 #누구 #의미 #사람


難兄難弟 (난형난제)

: 누구를 형이라 하고 누구를 아우라 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두 사물이 비슷하여 낫고 못함을 정하기 어려움을 이르는 말.

#사물 #말 #경우 #아우 #동생 #어려움 #아우라 #의미 #누구 #우열 #정도 #비슷 #형


孰能禦之 (숙능어지)

: 누가 감히 막을 수 있겠느냐는 뜻으로, 능히 막기 어려움을 이르는 말.

#제어 #어려움 #상황 #비유 #누구 #사람


家喩戶曉 (가유호효)

: 집집마다 알려주어 알아듣게 한다는 뜻으로, 누구나 다 아는 것을 이르는 말.

#집집 #누구


路柳墻花 (노류장화)

: 길가의 버드나무와 담장의 꽃이라는 뜻으로, 누구라도 꺾을 수 있는 버드나무나 꽃 같은 창부(娼婦)를 의미.

#길가 #버들 #꽃 #의미 #누구 #기생 #버드나무 #길 #담장


莫敢誰何 (막감수하)

: 감히 누구라도 어쩔 수 없다는 뜻으로, 세력이 대단하여 아무도 감히 그를 건드리지 못함을 이르는 말.

#대단 #구도 #누구 #세력 #어찌


仁者無敵 (인자무적)

: 어진 사람은 남에게 덕을 베풂으로써 모든 사람의 사랑을 받기에 세상에 적이 없음.

#사랑 #대적 #의미 #누구 #상대 #세상 #사람


邂逅相逢 (해후상봉)

: 오랫동안 헤어졌다가 우연히 서로 다시 만남.

#누구 #만남


某某諸人 (모모제인)

: 아무아무 여러 사람.

#의미 #누구 #사람들 #사람


解組誰逼 (해조수핍)

: 관의 끈을 풀어 사직(辭職)하고 돌아가니 누가 핍박(逼迫)하리오.

#누구 #끈 #사직


自他共認 (자타공인)

: 자기나 남이 다 같이 인정한다는 뜻으로, 누구나 인정해서 확실함을 이르는 말.

#누구 #인정 #확실


誰怨誰咎 (수원수구)

: 누구를 원망하고 누구를 탓하겠냐는 뜻으로, 남을 원망하거나 탓할 것이 없음을 이르는 말.

#원망 #누구 #허물


無告之民 (무고지민)

: (1)의지할 데 없는 늙은이나 어린이. (2)어디다 호소할 데가 없는 어려운 백성.

#백성 #의지 #어디 #남편 #하소연 #어린이 #의미 #누구 #구원 #처자식 #호소 #부모 #가난 #아내 #괴로움 #늙은이 #사람


下問不恥 (하문불치)

: 아랫사람에게 묻는 것이 수치가 아니라는 뜻으로, 모르는 것은 누구에게든지 물어서 식견을 넓히라는 말.

#아랫사람 #말 #수치 #누구 #식견


八方美人 (팔방미인)

: (1)어느 모로 보나 아름다운 사람. (2)여러 방면에 능통한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3)한 가지 일에 정통하지 못하고 온갖 일에 조금씩 손대는 사람을 놀림조로 이르는 말. (4)주관이 없이 누구에게나 잘 보이도록 처세하는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말.

#일 #미인 #정통 #주관 #능통 #방면 #누구 #조롱 #처세 #낮 #방법 #조금 #낮잡 #사람


無主空山 (무주공산)

: (1)임자 없는 빈산. (2)인가도 인기척도 전혀 없는 쓸쓸한 곳.

#주인 #인가 #임자 #말 #사용 #의미 #쓸쓸 #누구 #산 #상태


特筆大書 (특필대서)

: 특별히 두드러지게 보이도록 글자를 크게 쓴다는 뜻으로, 신문 따위의 출판물에서 어떤 기사에 큰 비중을 두어 다룸을 이르는 말.

#글씨 #여론 #글자 #누구 #신문 #뚜렷 #기사 #따위


四時春風 (사시춘풍)

: 누구에게나 좋게 대하는 일. 또는 그런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일 #두루 #태평 #낯 #누구 #무사 #사람


某也誰也 (모야수야)

: ‘아무아무’의 뜻을 나타내는 말.

#누구 #말


天不生無綠之人 (천불생무록지인)

: 하늘은 녹 없는 사람을 넣지 않는다는 뜻으로, 사람은 누구나 태어나면서 저 먹을 것은 가지고 태어남을 이르는 말.

#누구 #하늘 #사람


無骨好人 (무골호인)

: 줏대가 없이 두루뭉술하고 순하여 남의 비위를 다 맞추는 사람.

#비위 #성질 #누구 #뼈 #줏대 #사람


四面楚歌 (사면초가)

: 아무에게도 도움을 받지 못하는, 외롭고 곤란한 지경에 빠진 형편을 이르는 말. 초나라 항우가 사면을 둘러싼 한나라 군사 쪽에서 들려오는 초나라의 노랫소리를 듣고 초나라 군사가 이미 항복한 줄 알고 놀랐다는 데서 유래한다. ≪사기≫의 <항우본기(項羽本紀)>에 나오는 말이다.

#도움 #방 #초나라 #사방 #고립 #포위 #노랫소리 #의견 #쪽 #곤란 #군사 #노래 #누구 #지경 #유래 #사람 #사면 #항복 #형편 #반대 #상태 #항우 #말 #주위 #나라 #의미 #한나라


四面春風 (사면춘풍)

: 누구에게나 좋게 대하는 일. 또는 그런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일 #사면 #경우 #나라 #봄바람 #의미 #낯 #누구 #우리 #봄 #우리나라 #대함 #사람


海翁好鷗 (해옹호구)

: 갈매기를 좋아하는 바닷가 노인이라는 뜻으로, 친하게 지내던 새도 막상 잡으려고 하면 그것을 알고 가까이하지 않는다는 데서 야심(野心)이나 위험(危險)을 알아차리면 누구라도 접근(接近)하지 않음을 비유(比喩)하는 말.

#그것 #새 #말 #위험 #접근 #비유 #누구 #가까이 #노인


天人共怒 (천인공노)

: 하늘과 사람이 함께 노한다는 뜻으로, 누구나 분노할 만큼 증오스럽거나 도저히 용납할 수 없음을 이르는 말.

#용납 #분노 #비유 #누구 #하늘 #정도 #사람


大字特書 (대자특서)

: 특별히 두드러지게 보이도록 글자를 크게 쓴다는 뜻으로, 신문 따위의 출판물에서 어떤 기사에 큰 비중을 두어 다룸을 이르는 말.

#여론 #글자 #누구 #신문 #뚜렷 #기사 #따위


大道無門 (대도무문)

: 큰 깨달음이나 진리에 이르는 데에는 정해진 길이나 방식이 없음.

#말 #진리 #의미 #누구 #길 #필요 #깨달음 #정도 #사람


易地皆然 (역지개연)

: 사람의 처지나 경우를 바꾸어 놓으면 그 하는 것이 다 같음을 이르는 말.

#환경 #말 #경우 #누구 #행동 #사람



擇子莫如父 (택자막여부)

: 자식을 가려내는 데에는 아버지만 함이 없다는 뜻으로, 아버지는 누구보다도 아들의 현명함과 어리석음을 잘 알아 가려낼 수 있다는 의미.

#자식 #아들 #현명함 #누구 #의미 #현명


莫上莫下 (막상막하)

: 누가 더 나은지 가릴 수 없을 만큼 차이가 거의 없음.

#아래 #차이 #의미 #누구 #분간 #우열


大書特筆 (대서특필)

: 신문에서 어떤 사건을 특별히 중요한 기사로 알림.

#글씨 #중요 #여론 #사건 #특별 #글자 #의미 #누구 #신문 #뚜렷 #기사


何厚何薄 (하후하박)

: 누구에게는 후하고 누구에게는 박하다는 뜻으로, 차별하여 대우함을 이르는 말.

#원망 #누구 #대우 #차별 #쪽 #대함


大器小用 (대기소용)

: 유능한 사람을 능력에 걸맞지 않은 낮은 자리에 앉히고 부림.

#일 #재능 #유능 #두고 #능력 #비유 #큰그릇 #누구 #인재 #지위 #낮 #자리 #그릇 #사람


沙鉢通文 (사발통문)

: 호소문이나 격문 따위를 쓸 때에 누가 주모자인가를 알지 못하도록 서명에 참여한 사람들의 이름을 사발 모양으로 둥글게 삥 돌려 적은 통문.

#인가 #이름 #참여 #때 #관계 #물 #누구 #사발 #모양 #통 #따위 #사람


前人未踏 (전인미답)

: (1)이제까지 그 누구도 가 보지 못함. (2)이제까지 그 누구도 손을 대어 본 일이 없음.

#일 #앞사람 #앞 #이전 #구도 #의미 #누구 #지금 #사람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