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自己)

☆☆   대명사  

       

1. 앞에서 이미 말한 사람을 도로 가리키는 말.

1. his; her; he; she: A pronoun used when the speaker refers to the person mentioned in the preceding statement.

용례:

수상자 발표를 듣고 지수는 자기 귀를 의심했다.
Upon hearing the announcement of the winner, jisoo doubted her ears.

딸은 전화를 받으러 자기 방으로 들어가 버렸다.
The daughter went into her room to answer the phone.

아이는 자기가 슈퍼맨이라면서 책상 위에서 뛰어내리려고 했다.
The child tried to jump off the desk saying he was superman.

여보, 아이 학원을 너무 많이 보내는 거 아니에요?
Honey, aren't you sending too many children's academies?
그렇긴 하지만 모두 자기가 다니겠다고 한 거예요.
Yeah, but they all said they'd go.

참고어 당신(當身): (조금 높이는 말로) 듣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 (높이는 말로) 부부 사…

2. 젊은 부부나 친구 사이에서 상대방을 가리키는 말.

2. honey; darling; sweetheart: A pronoun used when a young husband and wife or friends refer to each other.

용례:

자기, 왜 이렇게 늦게 왔어?
Honey, why are you so late?

이거 자기가 갖고 싶다고 했던 목걸이 맞지?
This is the necklace you wanted, right?

커피 한 잔 마시려고 하는데 자기도 커피 한 잔 줄까?
I'm trying to have a cup of coffee. do you want a cup of coffee, too?

자기, 우리 오늘 외식할까?
Honey, shall we eat out today?
그래, 밥하기 귀찮았는데 좋지.
Yeah, i've been too lazy to cook.

발음, 활용: 자기 (자기) 분류:

인칭  

자기 (自己) @ 뜻풀이

자국어 (自國語) : 자기 나라의 말.

강박 (強迫) : 남의 뜻을 무리하게 억누르거나 자기 뜻에 억지로 따르게 함.

에고이즘 (egoism) : 자기 자신의 이익만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태도.

친손자 (親孫子) : 자기 아들의 아들.

자주적 (自主的) : 다른 사람의 보호나 간섭을 받지 않고 자기 일을 스스로 처리하는 것.

독재 국가 (獨裁國家) : 한 사람이 한 나라의 권력을 모두 차지하고 자기 마음대로 정치를 하는 나라.

독선적 (獨善的) : 자기 혼자만이 옳다고 믿고 행동하는 것.

습득시키다 (習得시키다) : 학문이나 기술 등을 배워서 자기 것으로 만들게 하다.

자원봉사자 (自願奉仕者) : 자기 스스로 하고자 하여 대가 없이 어떤 일이나 사람을 돕는 사람.

피와 살이 되다 : 영양분 등이 완전히 소화되어 자기 것이 되다.

뱃심 : 부끄러움이나 두려움 없이 자기 생각을 굳게 지키면서 버티는 힘.

눈이 시뻘겋다 : 자기 이익만 찾는 데에 몹시 열중하다.

자국 (自國) : 자기 나라.

송충이가 갈잎을 먹으면 죽는다[떨어진다] : 자기 분수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하다가는 낭패를 본다.

가지다 : 자기 것으로 하다.

-는걸 : (두루낮춤으로) 자기 생각이나 주장을 설명하듯 말하거나 그 근거를 댈 때 쓰는 종결 어미.

분신 (焚身) : 자기 몸에 스스로 불을 붙임.

자작농 (自作農) : 자기 땅에 자기가 직접 짓는 농사. 또는 그런 사람.

첩보 (諜報) : 상대의 정보나 형편을 몰래 알아내어 자기 편에 알리는 것. 또는 그런 알림.

자칭하다 (自稱하다) : 자기 자신이나 자기가 한 일을 스스로 칭찬하다.

-을거나 : (두루낮춤으로) 말하는 사람이 자기 생각에 대하여 스스로 묻거나 상대방의 의견을 물어봄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첩보망 (諜報網) : 상대의 정보나 형편을 몰래 알아내어 자기 편에 알리는 활동을 위한 조직.

청자 (靑瓷/靑磁) : 진흙을 빚어 유약을 발라 높은 열로 구운, 푸른빛을 띠는 자기.

자주적 (自主的) : 다른 사람의 보호나 간섭을 받지 않고 자기 일을 스스로 처리하는.

모국어 (母國語) : 자기 나라의 말. 또는 자기 민족의 말.

부친 (父親) : 자기 혹은 다른 사람의 아버지를 정중하게 이르는 말.

소화시키다 (消化시키다) : (비유적으로) 배운 지식이나 기술 등을 제대로 이해해서 자기 것으로 만들다.

탐 (貪) : 자기 것으로 가지고 싶은 마음.

따먹다 : 바둑, 장기, 노름 같은 것에서 상대편의 말을 잡든가 내기로 건 돈을 자기 것으로 만들다.

선비 (先妣) : 돌아가신 자기 어머니.

독재자 (獨裁者) : 한 집단에서 모든 권력을 차지하고 자기 마음대로 일을 처리하는 사람.

끌어안다 : 상대방을 자기 쪽으로 오도록 끌어당겨서 안다.

자립적 (自立的) : 남에게 매이거나 의지하지 않고 자기 힘으로 해내려는 것.

고인[고여 있는] 물이 썩는다 : 자기 발전에 힘쓰지 않으면 더 나아가지 못하고 그 자리에 머무르거나 남들보다 뒤쳐진다.

개도 주인을 알아본다 : 개도 자기 주인의 은혜를 아는데, 하물며 사람으로서 남에게 받은 은혜를 잊는 것을 꾸짖어 이르는 말.

탐내다 (貪내다) : 자기 것으로 가지고 싶어 하다.

저이 : 여자가 멀리 있는 자기 남편이나 애인을 가리키는 말.

발길을 끌어당기다 : 자기 쪽으로 오게 하다.

앉다 : 날아다니는 동물이나 비행기 등이 일정한 곳에 내려 자기 몸을 다른 물건 위에 놓다.

가리다 : 자기 일을 알아서 스스로 처리하다.

외주 (外注) : 자기 회사의 일부 작업을 다른 회사에 맡김. 또는 그런 일.

자초 (自招) : 자기 스스로 어떤 결과가 생기게 함.

흔들다 : 무엇을 자기 마음대로 움직이게 하다.

사다 : 돈을 주고 어떤 물건이나 권리 등을 자기 것으로 만들다.

딸애 : 남에게 자기 딸을 이르는 말.

소화 (消化) : (비유적으로) 배운 지식이나 기술 등을 제대로 이해해서 자기 것으로 만듦.

-ㄴ다 : (아주낮춤으로) 자기 자신에게 물을 때 쓰는 종결 어미.

국산 (國産) : 자기 나라에서 생산함. 또는 그 물건.

둔갑 (遁甲) : 요술을 부려서 자기 몸을 감추거나 다른 것으로 바꿈.

할미 : 할머니가 손자, 손녀에게 자기 자신을 이르는 말.

숨죽이다 : 어떤 위세에 눌려 자기 주장이나 기를 펴지 못하다.

인사불성 (人事不省) : 자기 몸에 벌어지는 일을 모를 만큼 정신을 잃은 상태.

손장난 : (속된 말로) 자기 성기를 자극하여 성적 쾌감을 얻는 행위.

독불장군 (獨不將軍) : 남의 의견을 무시하고 무슨 일이든 자기 생각대로 처리하는 사람.

독선 (獨善) : 자기 혼자만이 옳다고 믿고 행동하는 일.

집사람 : (겸손하게 이르는 말로) 자기 아내.

삶다 : 좋은 말이나 친절한 행동으로 달래거나 꾀어서 자기 말을 잘 따르게 만들다.

아전인수 (我田引水) : 자기 논에 물 대기라는 뜻으로, 어떤 일이나 말을 두고 자기에게만 이롭게 되도록 생각하거나 행동함.

이기주의 (利己主義) : 주변 사람이나 자신이 속한 집단을 배려하지 않고 자기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려는 태도.

모친 (母親) : 자기 혹은 다른 사람의 어머니를 정중하게 이르는 말.

취하다 (取하다) : 자기 것으로 만들어 가지다.

이민하다 (移民하다) : 자기 나라를 떠나서 다른 나라로 가서 살다.

-ㄹ거나 : (두루낮춤으로) 말하는 사람이 자기 생각에 대하여 스스로 묻거나 상대방의 의견을 물어봄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자유로이 (自由로이) : 무엇에 얽매이거나 구속되지 않고 자기 생각과 의지대로.

받아들이다 : 다른 문화나 문물을 막지 않고 들어오게 하여 자기 것이 되게 하다.

강박하다 (強迫하다) : 남의 뜻을 무리하게 억누르거나 자기 뜻에 억지로 따르게 하다.

능동적 (能動的) : 자기 스스로 판단하여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자존 (自存) : 자기의 존재.

친손녀 (親孫女) : 자기 아들의 딸.

자칭 (自稱) : 자기 자신이나 자기가 한 일을 스스로 칭찬함.

민족의식 (民族意識) : 자기 민족에 대한 소속감과 중요성을 깨닫고 민족의 단결과 발전을 이루려는 의지나 감정.

잡아끌다 : 손으로 잡고 자기 쪽으로 끌다.

휘어잡다 : 자기 소유로 만들거나 자기 통제 아래에 두고 부리다.

소화하다 (消化하다) : (비유적으로) 배운 지식이나 기술 등을 제대로 이해해서 자기 것으로 만들다.

세상 (世上) :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시간이나 공간.

선친 (先親) : 돌아가신 자기 아버지.

반민족 (反民族) : 자기 민족을 거스르거나 저버림.

부재중 (不在中) : 자기 집이나 직장 등의 일정한 장소에 있지 않는 동안.

잘라먹다 : 남에게 갚거나 돌려주어야 할 것을 주지 않고 자기 것으로 하다.

쥐다 :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있는 힘을 가지다.

본국 (本國) : 자기의 국적이 있는 나라.

자기애 (自己愛) :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

사들이다 : 물건 등을 많이 사서 자기 것으로 만들다.

노예 (奴隷) :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권리나 자유를 빼앗겨 자기 의사나 행동을 주장하지 못하는 사람.

거봐 : 어떤 일이 자기 말대로 되었음을 확인할 때 하는 말.

이민 (移民) : 자기 나라를 떠나서 다른 나라로 가서 사는 것.

분신자살하다 (焚身自殺하다) : 자기 몸에 스스로 불을 붙여 목숨을 끊다.

송환되다 (送還되다) : 포로나 불법으로 입국한 사람 등이 자기 나라로 돌려보내지다.

양아들 (養아들) : 남의 자식을 데려다가 자기 자식으로 삼아 기른 아들.

끌어들이다 : 자기 쪽에 유리하게 이용하려고 연관을 짓다.

사인하다 (sign하다) : 남이 흉내 낼 수 없게 독특한 방법으로 자기 이름을 쓰다.

모어 (母語) : 자기 나라의 말.

독선적 (獨善的) : 자기 혼자만이 옳다고 믿고 행동하는.

기생 (寄生) : 자기 힘으로 살려고 하지 않고 남에게 의지하여 해를 끼치며 생활함.

타사 (他社) : 자기 회사가 아닌 다른 회사.

줄다리기 : 여러 사람이 양편으로 갈려서 밧줄을 잡고 서로 자기 편으로 끌어당겨 상대편을 자기 편으로 끌어오면 이기는 놀이.

제 눈에 안경 : 보잘것없는 것이라도 자기 마음에 들면 좋게 보인다는 말.

전횡하다 (專橫하다) : 권력을 휘둘러 자기 마음대로 하다.

뒤흔들다 : 누구에게도 방해를 받지 않고 자기 뜻대로 하다.

-ㄴ고 : (아주낮춤으로)(옛 말투로) 자기 자신에게 묻는 물음이나 추측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자기 (自己) @ 용례

아기가 자는 모습이 영락없이 자기 아버지이다. [영락없이 (零落없이)]

자기 밥. [밥]

각 부서의 장들은 자기 밥을 지키느라 부서 통합에 반대했다. [밥]

어머니는 막내가 너무 착해서 자기 밥도 못 찾아 먹을까 봐 걱정하신다. [밥]

민준이가 나한테 자기도 수학 경시 대회에 나가고 싶다고 선생님한테 말해 달래. [밥]

국회 의원들은 자기 지역의 사업체가 다 자신들의 밥인 줄 안다. [밥]

반장은 몸이 약하고 소심한 민준이를 자기 밥으로 생각하고 궂은 일을 다 시킨다. [밥]

지수는 크면 클수록 자기 엄마를 닮아 간다. [-아 가다]

자기 말만 하지 말고 내 말 좀 들어 보라니까는! [-라니까는]

사장님은 직원들을 자기 마음대로 부리셔. [불가하다 (不可하다)]

지수는 자기 잇속만 챙기는 친구의 구저분한 행동에 매우 화가 났다. [구저분하다]

민준이는 자기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도 눈물 한 방울 흘리지를 않네요. [인간 같지 않다 ]

지수는 외모며 성격이며 모두 자기 엄마를 꼭 닮았다. [며]

계속해서 저렇게 자기 고집을 꺾지 않는 것을 보면 승규도 여간내기가 아니다. [여간내기 (如干내기)]

자기 합리화. [합리화 (合理化)]

직장 상사에게 대든 그는 자기 합리화에 급급했다. [합리화 (合理化)]

글쎄. 내가 보기엔 구차한 자기 합리화로 보여. [합리화 (合理化)]

일부러 그런 건 아니야. 자기도 모르게 말해 놓고는 뒤늦게 후회가 됐는지 손으로 자기 입을 찰싹거리더라. [찰싹거리다]

아이는 자기의 잘못이 아니라고 엄마에게 항변을 하였다. [항변 (抗辯)]

승규는 자기 잘못을 뉘우치고 있어? [항변 (抗辯)]

아니. 오히려 누구나 자기 같은 처지였으면 똑같이 행동했을 거라고 항변을 하던데. [항변 (抗辯)]

자기 자신. [자신 (自身)]

나는 자기의 운명은 자기 자신에게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 (自身)]

맞아. 몸이 아프면 자기 자신도 고통스럽고 가족도 힘들어. [자신 (自身)]

요즘 자기 계발 서적이 출판계에서 인기가 있다. [출판계 (出版界)]

자기 말로는 어릴 때부터 나를 잘 안다나? [-ㄴ다나]

내가 결혼만 해 주면 자기가 매일 요리하고 청소를 한다나? [-ㄴ다나]

업무 담당자는 모름지기 자기 업무에 대해서 잘 알아야 된다. [되다]

자기 계발을 하지 않으면 경쟁 사회에서 낙오를 면하기 어렵다. [낙오 (落伍)]

그래? 혹시 동정론에 기대서 자기 잘못을 덮으려는 수작 아니야? [동정론 (同情論)]

그러니까 자기 팀 동료들과 유리될 수밖에 없지. [유리되다 (遊離되다)]

자기 일도 제대로 못하는 그따위가 남의 일을 돕는다니 우습다. [그따위]

건강을 잘 유지하기 위해서는 자기 몸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마음가짐]

어떤 행사에 참여할 때는 방명록에 자기 이름이나 소속을 기록하는 경우가 많다. [기록하다 (記錄하다)]

나는 내성적이어서 활달하고 자기 주장이 강한 여성을 동경한다. [동경하다 (憧憬하다)]

그러게 말이야. 장난으로 던진 돌에 개구리는 맞아 죽는다고, 자기 말에 다른 사람들이 크게 마음이 상하는 것을 모르나 봐. [던지다]

그 소방대원은 항상 자기 목숨을 던지는 희생적인 자세로 구조 활동에 임했다. [던지다]

돈을 좀 만져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자기 자신만의 돈 버는 방법을 가지고 있다. [돈을 만지다]

어제 그 선배는 취업 걱정인 사람들을 모아 놓고 자기 면접 본 얘기만 몇 시간을 한 건지 모르겠어. [무용담 (武勇談)]

그 선배는 술만 취하면 자기 면접 무용담을 자랑스럽게 얘기하잖아. [무용담 (武勇談)]

응. 여기 주인이 누군가가 자기 집 안을 들여다보는 것이 싫어서 담을 일부러 높였대. [높다랗다]

그는 자기 앞가림을 할 줄 모르는 바보 축구이다. [축구 (畜狗)]

언니는 자기 이야기를 아무도 믿지 않자 더 열을 내서 말하기 시작했다. [열 (熱)]

승규는 자기 가게보다 옆 가게가 더 장사가 잘 되는 것을 보고 샘내며 질투하였다. [샘내다]

동생이 자기 책상보다 내 책상이 더 크다고 샘내는 것 같아. [샘내다]

누구나 자기 자식은 그렇게 확신하겠지. [틀림없다]

요즘에는 미리 자기 자신의 장례 의식을 선택하고 준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의식 (儀式)]

자기 소개서를 쓰려니까 무슨 내용을 써야 할지 모르겠어요. [-려니까]

많은 사람들이 자기 가족의 일처럼 생각하고 자원봉사에 참여해 준 덕분입니다. [자원봉사 (自願奉仕)]

지수는 모든 일을 자기 뜻에 따라 주길 원하는 그의 강박을 견딜 수 없었다. [강박 (強迫)]

김 회장은 부하 직원들을 회사 밖에서도 자기 아랫사람으로 대하는 경향이 있어. [내려다보다]

지수는 자기 배만 불리면 된다는 생각으로 사람들을 속여 상금을 모두 차지했다. [배를 불리다[채우다]]

삼촌은 자기 차가 비록 똥차 같아도 아직은 쓸 만하다고 생각했다. [똥차 (똥車)]

사람들은 자기 안에 악마적 모습에 흠칫 놀랄 때가 있다. [악마적 (惡魔的)]

승규는 버릇없이 자라서 자기 마음대로 안 되면 지랄한다. [지랄하다]

지수가 이번에 우리 팀이 일 등을 한 것이 다 자기 덕분이라고 하고 다닌대. [웃기다]

웃기는 소리하지 말라고 해. 자기가 뭘 했다고 자기 덕이래? [웃기다]

승규는 자기 방이 좁다면서 누나와 방을 바꿔 달라고 졸랐다. [방 (房)]

외국에서 오랫동안 산 그는 자기 나라가 그리워질 때면 모어로 된 노래를 불렀다. [모어 (母語)]

눈에 핏발이 선 빚쟁이들이 자기 돈 내놓으라며 소리쳤다. [눈에 핏발이 서다]

자기 소개서를 작성할 때 면접관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문체에 신경을 쓰세요. [문체 (文體)]

진로에 대한 결정을 하기 전에는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하다. [돌아보다]

응. 자기 자신을 끊임없이 돌아보게 하더라. 나 반성 많이 했어. [돌아보다]

취업을 못한 민준이는 아르바이트로 겨우 자기 밥벌이나 하고 있다. [밥벌이]

그래도 자기가 하고 싶다는 일인데 어떻게 해요. [밥벌이]

아저씨는 자기 인생이 뜬구름같이 허무하다며 괴로워하셨다. [뜬구름]

지수는 언젠가 자기 차례가 오겠거니 하고 세 시간이나 기다렸다. [-거니 하다]

민준은 상대방의 왕왕거리는 주장을 무시하고 묵묵히 자기 할 일만 했다. [왕왕거리다]

승규는 거울에 비친 자기를 물끄러미 바라보더니 자화상을 그리기 시작했다. [자화상 (自畫像)]

모델을 구할 수 없을 정도로 가난해서 자기 자신을 그렸대. [자화상 (自畫像)]

이 나라 국민의 대부분은 자기 이름도 쓰지 못하는 문맹자이다. [문맹자 (文盲者)]

형은 끝까지 자기 입장을 내밀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내밀다]

오늘 주사를 맞아서 샤워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자기 전에 대강 물수건으로 몸을 닦았다. [물수건 (물手巾)]

자기 소개 부탁드립니다. [재학하다 (在學하다)]

자기 땅. [땅]

그 왕은 자기 나라 땅에 가장 좋은 약이 있는 줄 모르고 다른 나라에서만 약을 찾았다. [땅]

어머니는 자기 자식이 친구를 잘못 만나서 인생을 망쳤다고 생각했다. [망치다]

아이가 이건 자기 공이 아니랬는데 잘 보니까 그 아이 이름이 적혀 있잖아? [-랬는데]

지수는 항상 자기 이야기는 안 하는 것 같아. [판별하다 (判別하다)]

그는 자기가 이 분야에 대해서 잘 압네 하며 눈꼴사납게 굴었다. [-ㅂ네]

자기는 비싼 가방을 들고 다닙네 하고 자랑을 하는 꼴이라니. [-ㅂ네]

지수는 민준이가 자기는 잘난 사람입네 떠들고 다니는 것이 못마땅했다. [-ㅂ네]

걔는 한때 자기 몸매가 제일 아름답네 하면서 뻐기고 다니더니 지금은 몸매가 다 망가졌더라. [-ㅂ네]

그 사람은 어떻게 자기 그림이 최고입네 하면서 다닐 수 있는 거지? [-ㅂ네]

부장님은 내선 전화를 걸어 자기 사무실로 잠깐 오라고 말씀하셨다. [내선 (內線)]

정 선생은 젊었을 때 고생을 많이 했지만 지금은 자기 분야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 [젊다]

지수는 왜 자기 속마음을 잘 드러내지 않을까? [내성적 (內省的)]

유민이는 다른 사람의 결함을 잘 찾아내면서 정작 자기 잘못은 잘 모르더라. [눈이 아무리 밝아도 제 코는 안 보인다]

승규는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자 친구를 을러대고 주먹질을 했다. [을러대다]

아들이 자기 인생에 상관하지 말라고 말을 하니 무척 화가 나더라고요. [느끼다]

김 과장은 자기 계발을 할 필요성을 느껴 외국어를 배우기 시작했다. [느끼다]

제가 키우는 강아지가 의자에서 떨어진 후 자기 집에 들어가서 나오지 않아요. [놀람]

걔는 만날 때마다 자기 친구들 험담을 늘어놓더라. [하늘 보고 침 뱉기]

유민이는 딸이 자기 속을 몰라주고 말썽만 피워도 사랑스러웠다. [몰라주다]

감독이 여러 영화 제작사를 다니며 자기 작품을 영화로 만들어 줄 곳을 찾고 있다. [제작사 (製作社)]

내 딸은 자기 친구들 아빠 중에 내가 제일 잘 생겼다고 한다. [아빠]

글쎄, 이웃 나라가 또 우리나라 영토를 자기 땅이라고 망언을 했대. [끓다]

경찰의 추궁 끝에 범인은 자기 범행을 자백하였다. [추궁 (追窮)]

피아노 선생님께서 자기 감상에 취해 피아노를 연주하시는 모습이 얼마나 멋지던지! [즉흥곡 (卽興曲)]

저 친구가 계속 자기 논리가 맞다고 주장하고 있어. [증명 (證明)]

민준은 자기 집에 들어온 낯선 사람에게 누구냐고 물었다. [누구]

승규는 누구보다도 자기 일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이다. [누구]

자기 직업관이 뚜렷한 승규는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만족하며 즐기면서 했다. [직업관 (職業觀)]

승규는 자기 카메라에 잡힌 것이 유에프오가 틀림 없다며 호들갑을 떨었다. [잡히다]

유민이는 자기 소유의 회사를 갖는 것이 소원이다. [소유 (所有)]

모두들 자기 집의 가훈이 무엇인지 알아 왔나요? [가훈 (家訓)]

저 남자가 여기가 자기 자리라며 우리보고 당장 비키래. [놈]

공공장소에 자기 자리가 어디 있어? 별 웃기는 놈 다 보겠네. [놈]

웬 놈의 비가 갑자기 쏟아진담? [놈]

김 부장은 자기 부서에 빈자리가 나자 박 대리를 그 자리의 적임자로 추천했다. [빈자리]

그 소방관은 자기 생명을 내어놓고 불 속의 사람들을 구했다. [내어놓다]

맞아. 우리는 나라를 위해 자기 삶을 내어놓은 사람들을 기억해야 해. [내어놓다]

외국에 나간 민준이는 처음에 자기 주장이 강한 서구인들이 당황스러웠다. [서구인 (西歐人)]

응, 웬만큼 친해지지 않으면 자기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더라. [경계심 (警戒心)]

서로 자기 주장만 하면서 싸우니 잘 진행될 리가 없지요. [파행적 (跛行的)]

승규는 자기 생각을 모두의 의견인 것처럼 일반화하여 글을 써 냈다. [일반화하다 (一般化하다)]

내 친구는 자기만의 경험을 일반화해서 모든 사람이 그런 것처럼 말했다. [일반화하다 (一般化하다)]

그는 부모님 몰래 부모님 재산을 자기 소유로 바꾸는 날강도 같은 짓을 했다. [날강도 (날強盜)]

민준이가 친구한테 잠깐 카메라를 맡겼는데 그 친구가 그 카메라를 자기 것이라면서 안 돌려주었대. [날강도 (날強盜)]

자기 변호. [변호 (辯護)]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고 자기 말만 늘어놓는 사람은 다른 사람의 호감을 얻을 수 없다. [상대방 (相對方)]

지수가 나랑 대화하다가 갑자기 화를 내면서 가 버렸어. [상대방 (相對方)]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하든지 묵묵히 자기 길을 가는 사람이 성공할 수 있다. [묵묵히 (默默히)]

사장은 자기 말을 듣지 않는 직원은 해고라며 직원들을 을러메었다. [을러메다]

자기 집에 와서 꼭 떡을 먹으라나 그랬던 것 같은데. [-으라나]

괴짜로 유명한 화가는 자기 그림의 위작을 모으는 것을 좋아했다. [위작 (僞作)]

민준은 자기 능력을 넘어서는 일은 절대로 하지 않는다. [넘어서다]

신문에 어떤 사람이 도박 빚을 갚으려고 자기 딸을 팔았다는 기사가 났네. [사람이면 다 사람인가 사람이라야 사람이지]

착한 일을 방해하기 위해 자기 탐욕의 길로 유혹하는 나쁜 존재를 말해. [악마 (惡魔)]

인생의 목표를 찾는 일은 자기 존재 의미의 탐구로 귀착하기 마련이다. [귀착하다 (歸着하다)]

지수는 자기 양보다 밥을 많이 먹어 갖고 너무 배가 불렀다. [-어 갖고]

유민은 자기 자신을 숨김없이 드러내는 친구의 진솔함이 좋았다. [숨김없이]

그는 사랑하는 이에게 자기의 깊은 속마음을 숨김없이 열어 보였다. [숨김없이]

ㅈㄱ: 초성 자기

ㅈㄱ ( 지금 ) : 말을 하고 있는 바로 이때에. 또는 그 즉시에. [NOW; IMMEDIATELY: At the present moment as one speaks, or that instant.] ☆☆☆ 부사

ㅈㄱ ( 저거 ) :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으로부터 멀리 있는 것을 가리키는 말. [THAT: The word used to indicate an object that is away from the speaker and the listener.] ☆☆☆ 대명사

ㅈㄱ ( 지금 ) : 말을 하고 있는 바로 이때. [NOW: The present moment as one speaks.] ☆☆☆ 명사

ㅈㄱ ( 저곳 ) : 말하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곳을 가리키는 말. [THAT PLACE: A word used to describe a place that is far away from the speaker or the listener.] ☆☆☆ 대명사

ㅈㄱ ( 저금 ) : 돈을 모아 두거나 은행 등의 금융 기관에 맡김. 또는 그런 돈. [SAVING; SAVINGS: The act of saving money or entrusting it to a financial institution like a bank, etc., or such money.] ☆☆☆ 명사

ㅈㄱ ( 지각 ) : 정해진 시각보다 늦게 출근하거나 등교함. [TARDINESS: An act of going to work or school later than the regular time.] ☆☆☆ 명사

ㅈㄱ ( 지갑 ) : 돈, 카드, 명함 등을 넣어 가지고 다닐 수 있게 가죽이나 헝겊 등으로 만든 물건. [WALLET; PURSE: An object made of leather, cloth, etc., for carrying money, credit cards, business cards, etc.] ☆☆☆ 명사

ㅈㄱ ( 중국 ) : 아시아 동부에 있는 나라. 세계 최대의 인구와 광대한 영토를 가진 사회주의 국가이다. 주요 언어는 중국어이고 수도는 베이징이다. [CHINA: A socialist country located in the eastern part of Asia and which has the world's largest population and a vast territory, and whose main language is Chinese and capital is Beijing.] ☆☆☆ 명사

ㅈㄱ ( 중간 ) : 두 사물의 사이. [MIDDLE: The space between two objects.] ☆☆☆ 명사

ㅈㄱ ( 저것 ) :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으로부터 멀리 있는 것을 가리키는 말. [THAT: A word referring to something that is far away from the speaker and the listener.] ☆☆☆ 대명사

ㅈㄱ ( 저기 ) : 말하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곳을 가리키는 말. [THAT PLACE: A word used to describe a place that is far away from the speaker or the listener.] ☆☆☆ 대명사

ㅈㄱ ( 전공 ) : 어떤 분야를 전문적으로 연구하거나 공부함. 또는 그 분야. [MAJOR; SPECIALTY: The act of researching or studying a certain field in a professional manner, or such a field.] ☆☆☆ 명사

ㅈㄱ ( 전기 ) : 빛이나 열을 내거나 기계 등을 움직이는 데 쓰이는 에너지. [ELECTRICITY: An energy used to produce light or heat or to operate a machine.] ☆☆☆ 명사

ㅈㄱ ( 조금 ) : 적은 분량이나 적은 정도. [A LITTLE; LITTLE: A small quantity or degree.] ☆☆☆ 명사

ㅈㄱ ( 조금 ) : 분량이나 정도가 적게. [A LITTLE: In a small quantity or to a small degree.] ☆☆☆ 부사

ㅈㄱ ( 장갑 ) : 천, 실, 가죽 등으로 만들어 손을 보호하거나 추위를 막기 위하여 손에 끼는 물건. [GLOVE: An item made of cloth, thread, leather, etc., worn on the hand to protect it from cold, etc.] ☆☆☆ 명사

시작 자기

시작

시작

분류

집안일 (41) 영화 보기 (8) 초대와 방문 (28) 길찾기 (20) 역사 (92) 학교생활 (208) 정치 (149) 외모 표현하기 (105) 인사하기 (17) 약속하기 (4) 날짜 표현하기 (59) 건축 (43) 주말 및 휴가 (47) 공공기관 이용하기 (59) 대중 문화 (82) 한국의 문학 (23) 병원 이용하기 (10) 직장 생활 (197) 소개하기(자기소개) (52) 건강 (155) 사회 문제 (226) 날씨와 계절 (101) 위치 표현하기 (70) 여행 (98) 한국 생활 (16) 개인 정보 교환하기 (46) 컴퓨터와 인터넷 (43) 공공 기관 이용하기(도서관) (8) 요리 설명하기 (119) 여가 생활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