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때같다 (生 때같다)

형용사  

       

1. 사람의 몸과 정신이 멀쩡하다.

1. healthy; robust: A person's body and mind being intact.

용례:

생때같은 사람.
A man of life.

생때같은 목숨.
Birthlike life.

생때같은 청년.
A young man of his birth.

생때같은 사람이 하루아침에 쓰러져 버렸다.
A man of his birth collapsed in a day one.

등굣길 버스 사고로 생때같은 아이들이 병원 신세를 지게 되었다.
The bus accident on the way to school left the same children in hospital.

앞날이 구만리 같은 청년이 생때같은 목숨을 버린 것을 보면 상당한 고뇌와 불안, 우울에 시달렸을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Seeing that a young man like gu man-ri has given up his life as if he were born, one can guess that he must have suffered considerable agony, anxiety and depression.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시고 나니 아무 것도 손에 잡히지 않아요.
After my mother died suddenly, i can't reach anything.
그런 상황이면 아무리 생때같은 사람도 망가질 만하지.
In that situation, even a man of his birth deserves to be destroyed.

2. 매우 소중하다.

2. precious: Extremely valuable.

용례:

생때같은 부모.
Birthlike parents.

생때같은 아내.
Birthlike wife.

생때같은 아들.
Birthlike son.

생때같은 자식.
A born son of a bitch.

생때같은 재산.
Birthlike property.

전쟁 통에 생때같은 남편과 아이들을 모두 잃고 그녀는 졸지에 혼자가 되었다.
Losing both her born husband and children in the middle of the war, she became alone in the wholeheartedness.

교통사고로 생때같은 외아들을 잃은 부모의 슬픔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다.
The grief of the parents who lost their only son in a car accident was beyond description.

지영이 엄마가 애를 놓고 도망갔대.
Ji-young's mother left her child behind.
어머, 생때같은 자식을 떼 놓고 도망가다니!
Oh, my god, you're running away from your fucking child!

발음, 활용: 생때같다 (생때갇따) 생때같은 (생때가튼) 생때같아 (생때가타) 생때같으니 (생때가트니) 생때같습니다 (생때갇씀니다)

주석: 주로 '생때같은'으로 쓴다.

ㅅㄸㄱㄷ: 초성 생때같다

ㅅㄸㄱㄷ (생때같다) : 사람의 몸과 정신이 멀쩡하다. [HEALTHY; ROBUST: A person's body and mind being intact.] 형용사

시작 생때같다

시작

시작

시작

시작

분류

기후 (53) 인간관계 (255) 언어 (160) 음식 주문하기 (132) 가족 행사-명절 (2) 직장 생활 (197) 음식 설명하기 (78) 정치 (149) 지리 정보 (138) 공공 기관 이용하기(우체국) (8) 소개하기(가족 소개) (41) 대중 문화 (82) 철학·윤리 (86) 공공기관 이용하기 (59) 약속하기 (4) 물건 사기 (99) 직업과 진로 (130) 성격 표현하기 (110) 언론 (36) 문화 비교하기 (47) 소개하기(자기소개) (52) 종교 (43) 시간 표현하기 (82) 집 구하기 (159) 실수담 말하기 (19) 대중 매체 (47) 취미 (103) 여행 (98) 위치 표현하기 (70) 요일 표현하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