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暫時)

☆☆☆   명사  

       

1. 잠깐 동안.

1. moment; short while: A short time.

용례:

잠시 동안.
For a while.

잠시 뒤.
In a moment.

잠시 잠깐.
Wait, wait, wait.

잠시 전.
A moment ago.

잠시 후.
In a few minutes.

남편은 잦은 출장으로 집에 없기 때문에 얼굴을 볼 수 있는 것도 잠시뿐이다.
Because my husband is away from home on frequent business trips, i can only see his face for a while.

잠시 동안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뛰어다니는 어린 아들을 나는 무릎 위로 끌어 앉혔다.
For a moment, unable to stay still, i put my young son running around on my knees.

일곱 시에 공연 시작이라던데. 지금이 일곱 시 오 분이야.
I heard the show starts at seven. it's 7:05.
잠시 후에 시작한대. 조금만 기다려 보자.
They're starting in a minute. let's wait and see.

발음, 활용: 잠시 (잠ː시) 분류:

시간   시간 표현하기  

잠시 (暫時) @ 뜻풀이

삼십육계 줄행랑이 제일[으뜸] : 어렵고 힘든 일이 닥쳤으나 당장 그 일을 해결할 수 없을 때 일단 잠시 그 상황에서 몸을 피하는 것이 좋다는 말.

손을 놓다 : 하던 일을 그만두거나 잠시 멈추다.

휴식처 (休息處) : 잠시 쉴 수 있는 곳.

나들이옷 :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잠시 다녀올 때 입는 옷.

숨(을) 돌리다 : 잠시 여유를 얻어 쉬다.

쉼표 (쉼標) : 문장에서 잠시 쉬는 부분을 나타내는 부호.

스치다 : 냄새, 바람, 소리 등이 약하게 잠시 느껴지다.

담 (膽) : 간에서 나와 소화를 돕는 쓸개즙을 잠시 저장하고 농축하는 주머니 모양의 기관.

타임 (time) : 운동 경기에서 선수를 바꾸거나 작전을 지시하기 위해 심판의 허락을 얻어 경기 진행을 잠시 멈추는 일.

타임아웃 (time-out) : 운동 경기에서 선수를 바꾸거나 작전을 지시하기 위해 심판의 허락을 얻어 경기 진행을 잠시 멈추는 일.

텐트 (tent) : 산, 들, 물가 등에서 잠시 생활할 때 눈, 비, 바람 등을 막거나 햇빛을 가리기 위해 사용하는 작은 천막.

라운지 (lounge) : 호텔이나 공항 등에서, 잠시 쉴 수 있도록 마련한 곳.

봄나들이 : 봄날의 아름다움을 즐기려고 가까운 곳에 잠시 외출함. 또는 그 외출.

번갈다 (番갈다) : 둘 이상의 대상을 잠시 동안 하나씩 차례로 상대하다.

거쳐가다 : 어떤 곳에 가는 길에 다른 곳에 잠시 들르거나 머무르고 지나가다.

틈 : 어떤 일을 할 만한 잠시 동안의 시간.

비우다 : 자신이 맡은 자리나 직책을 잠시 벗어나다.

대기실 (待機室) : 때나 순서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잠시 머물 수 있게 마련한 장소.

처소 (處所) : 사람이 살거나 잠시 머무는 곳.

임시 (臨時) : 미리 기간을 정하지 않은 잠시 동안.

휴게소 (休憩所) : 길을 가는 사람들이 잠시 머물러 쉴 수 있도록 마련해 놓은 장소.

정회 (停會) : 회의 중에 회의를 잠시 멈춤.

호도하다 (糊塗하다) : (비유적으로) 확실하게 결말을 내지 않고 잠시 감추거나 흐지부지 덮어 버리다.

휴식 (休息) :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쉼.

끊다 : 하던 말을 잠시 멈추다. 또는 멈추게 하다.

나들이 :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잠시 다녀오는 일.

쉬다 : 잠시 머무르거나 묵다.

속개 (續開) : 잠시 중단되었던 회의 등을 다시 계속함.

가만 : 다른 사람의 말이나 행동을 멈추거나 잠시 생각할 시간을 얻고 싶을 때 쓰는 말.

끊어지다 : 하던 말이 잠시 멈춰지다.

고개를 내밀다 : 모임 등에 잠시 참석하다.

긋다 : 비가 잠시 그치다.

한잠 : 잠시 자는 잠.

호도 (糊塗) : (비유적으로) 확실하게 결말을 내지 않고 잠시 감추거나 흐지부지 덮어 버림.

끊기다 : 하던 말이 잠시 멈춰지다.

휴정 (休廷) : 법원에서, 재판을 잠시 쉬는 일.

거쳐오다 : 어떤 곳에 오는 길에 다른 곳에 잠시 들르거나 머무르고 지나오다.

잔상 (殘像) : 눈에 보이던 사물이 없어진 뒤에도 잠시 희미하게 눈에 보이는 모습.

정간 (停刊) : 감독 기관의 명령으로 신문, 잡지 등의 정기 간행물을 펴내는 일을 잠시 그만둠.

무호흡 (無呼吸) : 숨 쉬는 것을 잠시 멈추거나 숨을 쉬지 않음.

나들이하다 :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잠시 다녀오다.

구치소 (拘置所) : 판결이 내려질 때까지 범죄자나 범죄의 혐의가 있는 사람을 잠시 가두어 두는 곳.

속개하다 (續開하다) : 잠시 중단되었던 회의 등을 다시 계속하다.

속개되다 (續開되다) : 잠시 중단되었던 회의 등이 다시 계속되다.

그렇지 : 잠시 잊었던 것이 생각났을 때 하는 말.

바람 : 사회적으로 잠시 일어나는 유행이나 분위기 또는 사상적인 경향.

쥐 : 몸의 어느 한 부분이 갑자기 오그라들거나 굳어져서 잠시 그 기능을 하지 못하는 현상.

귀환하다 (歸還하다) : 잠시 다른 곳으로 떠났다가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거나 돌아오다.

겨를 : 어떤 일을 할 만한 잠시 동안의 시간.

정차하다 (停車하다) : 차가 잠시 멈추다. 또는 차를 잠시 멈추게 하다.

휴정하다 (休廷하다) : 법원에서, 재판을 잠시 쉬다.

귀환 (歸還) : 잠시 다른 곳으로 떠났다가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거나 돌아옴.

간발 (間髮) : 아주 잠시 또는 아주 적음을 나타내는 말.

휴식하다 (休息하다) :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쉬다.

정차 (停車) : 차가 잠시 멈춤. 또는 차를 잠시 멈추게 함.

휴게실 (休憩室) : 잠시 머물러 쉴 수 있도록 마련해 놓은 방.

새참 : 일을 하다가 잠시 쉬면서 먹는 음식.

과객 (過客) : 잠시 머물고 떠나는 나그네.

결 : 어떤 일을 할 만한 잠시 동안의 시간.

휴업 (休業) : 사업이나 영업, 작업 등을 잠시 중단하고 하루 또는 한동안 쉼.

잠시 (暫時) @ 용례

잠시 머무르다. [머무르다]

영수는 잠시 쉴 겸 가던 길을 멈추고 근처 여관에서 하루 머물렀다. [머무르다]

버스는 사람들을 태우기 위해 버스 정류장에 잠시 머무르는 중이었다. [머무르다]

내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책상 위에 쪽지가 하나 붙어 있었다. [붙다]

고속버스의 승객들이 잠시 휴식을 취하러 휴게소에서 하차하였다. [하차하다 (下車하다)]

임시로 잠시 쓸 거니까 그때까지만 아쉬운 대로 씁시다. [허름하다]

잠시 지연하다. [지연하다 (遲延하다)]

방금 떠난 선행 열차와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열차가 잠시 운행을 지연했다. [지연하다 (遲延하다)]

잠시 인터뷰해도 괜찮을까요? [인터뷰하다 (interview하다)]

만사를 잠시 잊다. [만사 (萬事)]

헌혈을 끝내신 분은 잠시 누워서 안정을 취해야 합니다. [헌혈 (獻血)]

잠시 화장실에 가서 소피 좀 보고 오겠습니다. [소피 (所避)]

잠시 안내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도록 하다]

그냥 잠시 쉬고 계세요. [그담]

사공은 배를 잠시 멈추었다가 무언가 생각이 난 듯 다시 노를 저었다. [젓다]

마술사가 작은 상자에 넣은 토끼 그림이 잠시 후 진짜 토끼가 되어 나왔다. [상자 (箱子)]

잠시 비쭉하다. [비쭉하다]

저건 잠시 사용하던 가교를 철거하는 공사야. [가교 (假橋)]

오래 걸었으니 우리 잠시 쉬어 가지요. [-지요]

잠시 후, 이곳에 키 큰 신사 한 분이 올 겁니다. [신사 (紳士)]

민준은 서울에서 친척 집에 잠시 몸을 붙이고 있다. [붙이다]

본부석과 얘기해서 잠시 경기를 중단해야겠습니다. [본부석 (本部席)]

언니는 헌혈하고 난 후 어지러운지 잠시 비틀거렸다. [헌혈하다 (獻血하다)]

지수는 밤새 일을 하다가 약간의 혼미를 느껴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혼미 (昏迷)]

나는 당시 그의 집 안방 옆에 붙어 있는 부속실에 잠시 머물고 있었다. [부속실 (附屬室)]

그렇기는 한데 잠시 동안은 평온하겠지. [휴전하다 (休戰하다)]

잠시 시간을 두고 지켜 보세요. 저러면서 성장하는 거죠. [저러면서]

지수는 도둑이 든 방을 보고 너무 놀라 잠시 정지가 되었다. [정지 (靜止)]

하늘이 잠시 번하게 개는가 싶더니 이내 회색 비구름이 몰려와 다시 세찬 빗줄기를 퍼부었다. [번하다]

할아버지의 병환은 수술 후에 잠시 번하더니 다시 악화되었다. [번하다]

경찰이 잠시 곁을 비운 사이에 용의자가 도주했다. [곁을 비우다]

잠시 비쭉 얼굴을 내밀고는 금방 갔어. [비쭉]

알았어. 비디오 대여점에서 잠시 차를 세울게. [반납하다 (返納하다)]

내가 잠시 눈이 삐었었나 봐. 그런 이상한 녀석을 좋아했었다니! [눈(이) 삐다]

우리는 고향에 가는 길에 잠시 휴게소에 들러 가락국수 한 그릇을 먹었다. [가락국수]

우리는 마감에 쫓겨 잠시 쉴 짬도 없이 일을 했다. [짬]

그는 길을 가다 은행나무 그루터기에 앉아 잠시 쉬고 있었다. [그루터기]

잠시 망설이다. [망설이다]

안개 때문에 잠시 비행기의 운항을 중지하고 있다는 안내 방송이 나왔다. [중지하다 (中止하다)]

잠시 동안. [동안]

지수가 손에 들고 있던 손전등을 떨어뜨려 우리는 가던 길을 잠시 멈춰야 했다. [손전등 (손電燈)]

두 연인은 잠시 떨어져 지내야 하는 아쉬움 때문인지 한없이 길고 긴 배웅을 하고 있었다. [배웅]

늙은 어부는 힘에 겨워 끌어 올리던 그물질을 잠시 멈추었다. [겹다]

우리 잠시 휴식을 취하지. [-지]

노인은 갑자기 어지러워져 지팡이에 몸을 기댄 채 잠시 그 자리에 서 있었다. [지팡이]

청소를 하시던 어머니는 피곤하셨는지 잠시 손을 놓고 쉬셨다. [손을 놓다]

민준이는 집을 장만할 경제적 기반이 잡힐 때까지 결혼을 잠시 미루기로 했다. [기반 (基盤)]

적당한 방이 나설 때까지 잠시 친구 집에서 신세를 지기로 했다. [나서다]

우리는 엘리베이터가 내려갈 때 아주 잠시 동안 무중력을 경험할 수 있다. [무중력 (無重力)]

나는 새로운 집을 구할 때까지 잠시 친척 집에 얹혀 있었다. [얹히다]

지수는 길을 헤매다가 얻어걸린 멋진 카페에서 잠시 쉬었다. [얻어걸리다]

학생들은 졸음을 깨려고 잠시 도서관 밖으로 나와서 기지개를 폈다. [깨다]

산을 오르다가 더위에 지친 우리는 차가운 시냇물에 발을 담그고 잠시 그대로 앉아서 휴식을 취했다. [시냇물]

동생은 사탕을 잠시 물고 빨다가 이내 으드득 깨물어 먹었다. [으드득]

지금은 집무실에 계시니 여기서 잠시 기다려 주십시오. [집무실 (執務室)]

회의 중 양쪽의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자 사회자는 잠시 정회를 선언했다. [정회 (停會)]

잠시 묵상하다. [묵상하다 (默想하다)]

남포등이 잠시 흔들렸지만 남폿불은 꺼지지 않고 계속 주위를 밝히고 있었다. [남폿불]

잠시 밖에 나가셨는데 곧 오실 겁니다. [-느냐]

나는 총에 실탄을 재며 잠시 숨을 고르고 있었다. [재다]

잠시 주춤거리다. [주춤거리다]

회사는 경쟁사에 밀려 잠시 주춤거렸지만 곧 업계 1위를 되찾았다. [주춤거리다]

시험에 떨어진 것을 안 나는 하늘이 캄캄해져 잠시 멍하니 서 있었다. [하늘이 캄캄해지다]

김 씨 부부는 잠시 떨어져 지내면서 냉각기을 보낸 뒤 이혼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냉각기 (冷却期)]

우리 잠시 냉각기를 갖자. [냉각기 (冷却期)]

관중들이 너무 무질서해서 혹시 사고가 날까 봐 잠시 중단한 거야. [무질서하다 (無秩序하다)]

나는 당혹감에 잠시 할 말을 잊었다. [할 말을 잊다]

잠시 내놓다. [내놓다]

유민이는 교회에서 오르간 연주자로 잠시 활동하였다. [연주자 (演奏者)]

일어설지 말지 잠시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엉거주춤하다]

졸음운전을 하던 승규는 정신을 각성하기 위해 잠시 차를 세웠다. [각성하다 (覺醒하다)]

나는 토끼를 잡겠다고 뛰어다니다가 잠시 멈춰서 숨을 헉헉댔다. [헉헉대다]

잠시 뒤. [뒤]

잠시 기절했던 동생은 제정신이 드는지 두 눈을 천천히 떴다. [제정신 (제精神)]

등산객들은 계곡에 발을 담그고 물장구를 치면서 잠시 쉬고 있었다. [물장구]

그는 이번 연극에서 주인공 친구로 잠시 나오는 가벼운 역할을 맡았다. [가볍다]

정말 미안해. 내가 잠시 정신을 놓았었나 봐. [돌다]

내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발표 순서가 반전되어 있었다. [반전되다 (反轉되다)]

잠시 그늘에서 쉬었다 갑시다. [불볕]

산 정상으로 오르는 도중에 경치가 좋아 잠시 멈추어 사진을 찍었다. [-는 도중에]

나는 절에 잠시 머무르는 동안 스님에게 많은 가르침을 받았다. [스님]

잠시 쉬다. [쉬다]

우리는 잠시 의자에 앉아 쉬었다. [쉬다]

잠시 쉬다. [쉬다]

낯선 이가 들어오자 그들은 잠시 하던 일을 쉬고 일제히 그를 쳐다보았다. [쉬다]

잠시 좀 쉬면서 정신을 돌려야겠다. [돌리다]

민폐가 안 된다면 잠시 실례하겠습니다. [민폐 (民弊)]

승규가 잠시 집을 비운 사이 도둑이 들어 귀중품을 도난당했다. [도난당하다 (盜難當하다)]

승객 여러분, 잠시 후 기차가 출발할 예정이니 안전벨트를 착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승객 (乘客)]

세 달 동안 학원을 잠시 다니긴 했지만 그 후에는 독학으로 피아노를 배웠어요. [독학 (獨學)]

수영을 하다 지친 승규는 잠시 쉬려고 해변으로 올라갔다. [올라가다]

새로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는가 했지만 폭풍우를 만나 잠시 주춤하였다. [폭풍우 (暴風雨)]

어머! 어머니, 제가 잠시 양념 맛을 들인다고 그릇에 담아 두고는 잊었어요! [쟁이다]

아, 실례이지만 잠시 시간 좀 내 주실 수 있을까요? [아]

나는 나 혼자 잘해서 문제를 해결한 줄 알고 잠시 우쭐한 기분이 들었다. [우쭐하다]

우산이 없던 나는 비를 피하기 위해 잠시 철교 밑으로 갔다. [철교 (鐵橋)]

우리 열차는 잠시 후면 서울역에 도착하겠습니다. [에]

뜨거운 햇살 아래에서 일하느라 몸이 늘어진 농부는 그늘에 앉아 잠시 쉬었다. [늘어지다]

열차의 고장으로 상행선 일부 구간에서 운행이 잠시 중단되었다. [상행선 (上行線)]

너무 피곤해 보이는데 잠시 쉬다 오는 게 어때요? [교대 (交代)]

잠시 비우다. [비우다]

내가 잠시 딴 데 정신을 판 사이에 아이가 사라졌다. [팔다]

경비 아저씨는 잠시 숙직실을 비우고 건물을 순찰하고 계셨다. [숙직실 (宿直室)]

그럼 잠시 숙직실에 가서 눈 좀 붙여. [숙직실 (宿直室)]

나는 자기들끼리 톡탁거리며 놀고 있는 아이들을 두고 잠시 슈퍼에 나왔다. [톡탁거리다]

조카들이 서로 톡탁거리는 모습이 귀엽게 느껴지면서 잠시 옛날 생각도 났다. [톡탁거리다]

화장실이 급해서 잠시 다녀왔어요. [행군하다 (行軍하다)]

음. 잠시 살펴볼게요. [진위 (眞僞)]

그는 자기에게 어떤 사람이 이 물건을 잠시 가지고 있으라기에 가지고 있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으라기에]

나 좀 잠시 숨겨 줘. 지금 우리 형이 몽둥이를 들고 나한테 쫓아오고 있어. [쫓아오다]

적군이 무섭게 우리 군을 쫓아와서 우리 군은 하는 수 없이 잠시 후퇴하였다. [쫓아오다]

조금만 더 가면 촌락이 있을 테니 그곳에서 길도 묻고 잠시 쉬도록 하자. [촌락 (村落)]

ㅈㅅ: 초성 잠시

ㅈㅅ (장소) : 어떤 일이 일어나는 곳. 또는 어떤 일을 하는 곳. [PLACE; VENUE; SPACE: A space where something happens or is done.] ☆☆☆ 명사

ㅈㅅ (잠시) : 잠깐 동안에. [FOR A WHILE; FOR A MOMENT; FOR SOME TIME: For a short time.] ☆☆☆ 부사

ㅈㅅ (점수) : 성적을 나타내는 숫자. [SCORE: A number representing one's performance.] ☆☆☆ 명사

ㅈㅅ (중심) : 어떤 것의 한가운데. [CENTER: The very middle of something.] ☆☆☆ 명사

ㅈㅅ (주소) : 집이나 직장, 기관 등이 위치한 곳의 행정 구역상 이름. [ADDRESS: The administrative name of a place where a house, workplace, organization, etc., is located.] ☆☆☆ 명사

ㅈㅅ (주사) : 주사기를 통해 사람이나 동물의 몸에 액체로 된 약물을 직접 넣는 일. [INJECTION: The act of directly introducing a liquid drug into the human or animal body through a syringe.] ☆☆☆ 명사

ㅈㅅ (주스) : 과일이나 채소에서 짜낸 즙. 또는 그것으로 만든 음료. [JUICE: A liquid extracted from fruits or vegetables, or a drink made of such liquid.] ☆☆☆ 명사

ㅈㅅ (자식) : 아들과 딸, 또는 아들이나 딸. [CHILD; KID: A son and a daugther, a son or daughter.] ☆☆☆ 명사

ㅈㅅ (자신) : 바로 그 사람. [SELF; ONESELF: The person himself/herself.] ☆☆☆ 명사

ㅈㅅ (점심) : 아침과 저녁 식사 중간에, 낮에 하는 식사. [LUNCH: A meal eaten in the afternoon between breakfast and dinner.] ☆☆☆ 명사

ㅈㅅ (접시) : 음식을 담는 데 쓰는 납작하고 평평한 그릇. [PLATE: A flat, plane-surfaced container to keep food in.] ☆☆☆ 명사

ㅈㅅ (조심) : 좋지 않은 일을 겪지 않도록 말이나 행동 등에 주의를 함. [CAUTION; CAREFULNESS: The act of being careful in speech, behavior, etc., not to get in trouble.] ☆☆☆ 명사

ㅈㅅ (잠시) : 잠깐 동안. [MOMENT; SHORT WHILE: A short time.] ☆☆☆ 명사

시작 잠시

시작

시작

분류

스포츠 (88) 공공 기관 이용하기(도서관) (8) 감사하기 (8) 정치 (149) 학교생활 (208) 문화 비교하기 (47) 약국 이용하기 (6) 예술 (76) 한국 생활 (16) 음식 설명하기 (78) 음식 주문하기 (132) 교통 이용하기 (124) 공공기관 이용하기 (59) 취미 (103) 공연과 감상 (52) 경제·경영 (273) 건축 (43) 요일 표현하기 (13) 성격 표현하기 (110) 요리 설명하기 (119) 문제 해결하기(분실 및 고장) (28) 사회 문제 (226) 외양 (97) 인간관계 (255) 전화하기 (15) 감정, 기분 표현하기 (191) 대중 매체 (47) 복장 표현하기 (121) 가족 행사-명절 (2) 철학·윤리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