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껄떡이다

동사  

1. 액체를 힘들게 조금씩 삼키는 소리가 나다.

1. To make a sound when someone drinks something in small sips with effort.

🗣️ 용례:
  • 물을 껄떡이다.
    Splash water.
  • 냉수를 껄떡이다.
    Puff cold water.
  • 술을 껄떡이다.
    Drink up.
  • 운동을 마친 승규는 껄떡이며 음료수를 마셨다.
    After finishing the exercise, seung-gyu jabbed and drank a drink.
  • 민준이는 목이 탔는지 껄떡이며 냉수를 들이켰다.
    Min-jun must have been thirsty and drank cold water.
작은말 깔딱이다: 액체를 힘들게 조금 삼키는 소리가 나다., 금방 죽을 것처럼 숨이 끊어졌다 이…

3. 매우 먹고 싶거나 갖고 싶어 입맛을 다시거나 안달하다.

3. DROOL OVER: To lick one's lips or be impatient to eat or have something.

🗣️ 용례:
  • 아이가 껄떡이다.
    The child talks.
  • 지수는 인형이 갖고 싶어 껄떡였다.
    Jisoo was dying to have a doll.
  • 민준이는 탕수육이 나오자 입맛을 다시며 껄떡였다.
    Min-jun smacked his lips when the tangsuyuk came out.

4. 곧 죽을 것처럼 숨이 끊어졌다 이어졌다 하는 소리가 나다. 또는 그런 소리를 내다.

4. PANT; GASP: To make a sound when someone is short of breath as if he/she were about to die soon; to breathe hard as if it were one's last breath.

🗣️ 용례:
  • 숨이 껄떡이다.
    Breathless.
  • 숨을 껄떡이다.
    Breathe.
  • 승규는 무슨 급한 일이 있는지 숨을 껄떡이며 쫓아왔다.
    Seung-gyu gasped for something urgent.
  • 조교는 훈련병들이 숨을 껄떡일 때까지 달리기를 시켰다.
    The assistant made the trainees run until they were out of breath.
  • 선수들은 숨을 껄떡이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 경기를 마쳤다.
    The players gasped and finished the game with all their might.
작은말 깔딱이다: 액체를 힘들게 조금 삼키는 소리가 나다., 금방 죽을 것처럼 숨이 끊어졌다 이…

🗣️ 발음, 활용: 껄떡이다 (껄떠기다)
📚 파생어: 껄떡: 액체를 힘들게 조금씩 삼키는 소리. 또는 그 모양., 곧 죽을 것처럼 숨이 끊어졌…

🌷 ㄲㄸㅇㄷ: 초성 껄떡이다

시작

시작

시작

시작


경제·경영 (273) 요일 표현하기 (13) 주말 및 휴가 (47) 언어 (160) 날씨와 계절 (101) 여가 생활 (48) 공공 기관 이용하기(우체국) (8) 교육 (151) 공연과 감상 (52) 여행 (98) 종교 (43) 사회 제도 (78) 환경 문제 (81) 실수담 말하기 (19) 집 구하기 (159) 건강 (155) 문제 해결하기(분실 및 고장) (28) 기후 (53) 취미 (103) 직장 생활 (197) 주거 생활 (48) 복장 표현하기 (121) 한국의 문학 (23) 감사하기 (8) 정치 (149) 공공 기관 이용하기(도서관) (8) 소개하기(자기소개) (52) 감정, 기분 표현하기 (191) 집안일 (41) 영화 보기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