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씨암탉에 관한 속담 총 9 개

오달지기는 사돈네 가을 닭이다

:

사람이 지나치게 야무지고 실속 차리기에 급급하여서 사돈집 가을마당의 씨암탉 넘보듯이 예사로 남을 괴롭힌다는 말. #사돈네 #사람 # #씨암탉 #사돈 #가을 #마당 # #사돈집 #실속 #급급 #


물라는 쥐나 물지 씨암탉은 왜 물어

:

하라고 시킨 일은 안 하고 해서는 안 될 짓을 하는 경우를 비꼬는 말. #경우 # # #씨암탉


양지 마당에 씨암탉 걸음

:

맵시를 내고 아양을 부리며 아장아장 걷는 여자의 걸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여자 #맵시 #씨암탉 #아양 #마당 # #양지 #걸음


씨암탉 잡은 듯하다

:

집안이 매우 화목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집안 #화목 #씨암탉


왕지네 마당에 씨암탉 걸음

:

왕지네가 가득한 마당에 씨암탉이 걷는 걸음걸이라는 뜻으로, 살이 쪄서 어기적어기적 걷는 모양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왕지네 #가득 #씨암탉 #걸음걸이 #마당 #모양 #살이 #걸음


아이 곱다니까 종자닭을 잡는다

:

‘아이 좋다니까 씨암탉을 잡는다’의 북한 속담. #아이 #씨암탉 #


아이 좋다니까 씨암탉을 잡는다

:

남이 칭찬하고 치켜세우면 재산이 아까운 줄도 모르고 주책없이 소비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주책 #재산 # #씨암탉 #소비 #아이 # #칭찬


잡으라는 쥐는 안 잡고 씨암탉만 문다

: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도리어 큰 손해만 입힘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 #손해 # #씨암탉 #


씨암탉 잡은 듯하다

:

소중히 키우던 암탉까지 잡은 듯하다는 뜻으로, 대접이 극진하고 단정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씨암탉 #대접 #극진 #암탉 #단정


출처: 우리말샘

(와)과 관련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