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함하는 말

을 포함하는 모든 글자의 단어: 491개

한 글자 단어: 1 두 글자 단어: 63 세 글자 단어: 93 네 글자 단어: 83 다섯 글자 단어: 89 여섯 글자 이상 단어: 162 모든 글자 단어: 491

우계부 통증 : (1)오른쪽 늑골궁의 아래쪽에서 느껴지는 통증. 국한성 복통의 하나로 간장 질환이나 담관 질환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담석증의 경우 격렬한 통증이 나타난다.

: (1)미륵을 절에 봉안하여 기원하는 법회.

거리다 : (1)‘사르륵거리다’의 준말.

쭈르대다 : (1)굵은 물줄기 따위가 빠르게 흐르다가 그치는 소리가 자꾸 나다. ‘주르륵대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2)물건 따위가 비탈진 곳에서 빠르게 세게 자꾸 미끄러져 내렸다 멎었다 하다.

: (1)‘후룩후룩’의 북한어. (2)‘후르륵후르륵’의 준말.

방사상 흉 인대 : (1)갈비 연골 끝부터 복장뼈 앞면으로 부챗살처럼 퍼지며 붙는 인대.

해남 대흥사 북미암 삼층 석탑 : (1)전라남도 해남군 두륜산 정상 부근의 북미륵암에 있는 고려 시대의 석탑. 2단의 기단 위에 3층의 탑신을 세웠다. 부분적으로 간략화되기도 했으나, 전체적으로 안정감이 있다. 고려 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보물 제301호.

푸르푸르 : (1)새들이 갑자기 가볍게 잇따라 날아가는 소리. 또는 그 모양.

싸르거리다 : (1)물건이 조금씩 쓸리면서 거친 소리가 잇따라 나다.

찌르찌르 : (1)생나무가 타면서 나뭇진이 자꾸 빠져나오는 소리. (2)가는 대롱 따위로 액체가 잇따라 거칠게 빨려 나오는 소리. (3)찌르레기나 곤충 따위가 잇따라 우는 소리.

찌르거리다 : (1)생나무가 타면서 나뭇진이 빠져나오는 소리가 자꾸 나다. (2)가는 대롱 따위로 액체가 거칠게 빨려 나오는 소리가 자꾸 나다. 또는 그런 소리를 자꾸 내다. (3)찌르레기나 곤충 따위가 우는 소리가 자꾸 나다.

좌르하다 : (1)물줄기나 작은 물체 따위가 한 번 세차게 쏟아지는 소리가 나다. (2)물건들이 넓게 흩어지거나 퍼지는 소리가 나다.

드르드르 : (1)큰 물건이 하나 또는 여럿이 여러 번 구르다가 멎는 소리. (2)큰 물건이 잇따라 미끄러지는 소리. (3)총 따위를 계속 잇따라 쏘는 소리. 또는 그 모양.

다르 : (1)작은 물건이 구르다가 딱 멎는 소리. (2)작은 물건이 미끄러지는 소리.

질그 : (1)‘질그릇’의 방언

댓부 : (1)‘죽순’의 방언

: (1)‘사르륵’의 준말. (2)‘양’을 달리 이르는 말.

: (1)‘갸륵하다’의 어근. (2)‘갸륵하다’의 어근.

: (1)‘그릇’의 방언

: (1)‘그릇’의 방언

대각 : (1)얇은 강철판이나 합판이 휘어지는 것을 막기 위하여 판에 대각으로 설치하는 부재. ⇒남한 규범 표기는 ‘대각 늑재’이다.

다 : (1)‘협륵하다’의 옛말.

호르호르 : (1)‘호로록호로록’의 북한어. (2)얇은 종이나 바싹 마른 검불 따위가 순간적으로 잇따라 타오르는 소리. 또는 그 모양. (3)호루라기 따위를 자꾸 부는 소리.

하다 : (1)‘후룩후룩하다’의 북한어. (2)‘후르륵후르륵하다’의 준말.

: (1)백제의 승려(?~?). 삼론학(三論學)의 대가로, 무왕 3년(602)에 일본으로 건너가 천문, 지리, 역서(曆書) 따위를 전하고 많은 제자를 길러 불교 전파에 공헌하였다.

: (1)‘쓰르륵쓰르륵’의 준말.

무소스키 : (1)모데스트 페트로비치 무소륵스키, 제정 러시아의 작곡가(1839~1881). 러시아 국민악파 5인조의 일원으로, 러시아 고유의 선법(旋法)과 대담한 화성(和聲), 변칙적인 리듬 따위를 구사하여 프랑스 인상파 음악에 영향을 주었다. 작품에 피아노 모음곡 <전람회의 그림>,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 교향시 <민둥산의 하룻밤> 따위가 있다.

까르대다 : (1)젖먹이가 몹시 자지러지게 잇따라 울다. (2)여자나 아이들이 자지러지게 잇따라 웃다.

하그 : (1)‘질그릇’의 방언

거리다 : (1)‘호르륵거리다’의 준말. (2)‘호르륵거리다’의 준말. (3)‘호르륵거리다’의 준말.

대다 : (1)액체가 좁은 구멍으로 조금 빠르게 빠져나오는 소리가 자꾸 나다. (2)공기나 가스 방울들이 물 위로 조금 빠르게 솟아오르는 소리가 자꾸 나다.

금산사 미 : (1)전라북도 김제시 금산사에 있는 미륵전. 정유재란 때 불탄 것을 조선 인조 13년(1635)에 다시 지은 3층의 대불전(大佛殿)으로, 외관은 3층이나 내부는 단층으로 되어 있는 팔작지붕의 건물이다. 국보 정식 명칭은 ‘김제 금산사 미륵전’이다.

화르대다 : (1)마른 나뭇잎이나 종이 따위가 갑자기 기세 좋게 잇따라 타오르다. (2)새 떼가 날개를 치며 갑자기 잇따라 날아오르다. (3)나뭇잎이나 종이 따위를 갑자기 한꺼번에 잇따라 뿌리다.

꾸르꾸르하다 : (1)배 속이나 대통의 진 따위가 잇따라 몹시 끓는 소리가 나다. (2)닭이 놀라서 매우 급하게 잇따라 지르는 소리가 나다. (3)액체가 비좁은 구멍으로 가까스로 잇따라 빠져나가는 큰 소리가 나다. (4)가래가 목구멍에 걸리어 숨을 쉴 때 잇따라 거칠게 소리가 나다. (5)물속에서 기체의 큰 방울이 물 위로 잇따라 떠오르는 소리가 나다.

불교 : (1)증산(甑山) 강일순을 교조로 하는 증산교 계통의 한 종파.

좌주 : (1)내세에 성불하여 사바세계에 나타나서 중생을 제도하리라는 보살. 인도 파라나국의 브라만 집안에서 태어나 석가모니의 교화를 받고, 미래에 부처가 될 수기(受記)를 받은 후 도솔천에 올라갔다.

: (1)‘늑장’의 북한어.

: (1)‘거짓 갈비뼈’의 북한어. ‘가짜갈비뼈’로 다듬음.

하다 : (1)작은 새가 갑자기 조금 힘 있고 빠르게 계속 날다.

약그 : (1)‘약그릇’의 방언

: (1)미륵보살의 형상.

쫘르대다 : (1)물줄기나 작은 물체 따위가 세차게 쏟아지는 소리가 자꾸 나다.‘좌르륵대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2)물건들이 넓게 흩어지거나 퍼지는 소리가 자꾸 나다. ‘좌르륵대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 (1)경기도 여주시 천송동 봉미산에 있는 절. 신라 때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며, 고려 우왕 2년(1376)에 나옹(懶翁)이 입적한 곳이기도 하다.

하다 : (1)‘오죽하다’의 방언

저르하다 : (1)잘고 단단한 물건이 부딪치는 소리가 나다.

: (1)‘늑매’의 북한어. (2)‘늑매’의 북한어.

: (1)‘푸륵거리다’의 어근.

보살 : (1)내세에 성불하여 사바세계에 나타나서 중생을 제도하리라는 보살. 사보살(四菩薩)의 하나이다. 인도 파라나국의 브라만 집안에서 태어나 석가모니의 교화를 받고, 미래에 부처가 될 수기(受記)를 받은 후 도솔천에 올라갔다.

뜨르뜨르하다 : (1)큰 물건이 하나 또는 여럿이 여러 번 구르다가 멎는 소리가 나다. ‘드르륵드르륵하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2)큰 물건이 잇따라 미끄러지는 소리가 나다. 또는 그런 소리를 내다. ‘드르륵드르륵하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3)총 따위를 계속 잇따라 쏘는 소리가 나다. 또는 그런 소리를 내다. ‘드르륵드르륵하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씨르 : (1)여치 따위의 풀벌레가 한 번 우는 소리.

무지하다 : (1)뒤가 잘 안 나와서 기분이 무겁다. ⇒규범 표기는 ‘무지근하다’이다.

골단면적 : (1)배를 횡단면으로 잘랐을 때 늑골의 윤곽과 물에 잠긴 선으로 둘러싸인 면적. ⇒남한 규범 표기는 ‘늑골 단면적’이다.

쭈르 : (1)굵은 물줄기 따위가 빠르게 잠깐 흐르다가 그치는 소리. 또는 그 모양. ‘주르륵’보다 센 느낌을 준다. (2)물건 따위가 비탈진 곳에서 빠르게 잠깐 미끄러져 내리다가 멎는 모양. ‘주르륵’보다 센 느낌을 준다. (3)나뭇잎이나 이삭 따위를 한 번에 쭉 훑어 버리는 모양.

속에서 쪼르 소리가 난다 : (1)배 속이 비어 소리가 난다는 뜻으로, 배가 매우 고프다는 말.

호르호르하다 : (1)‘호로록호로록하다’의 북한어. (2)얇은 종이나 바싹 마른 검불 따위가 순간적으로 잇따라 타오르는 소리가 나다. (3)호루라기 따위를 자꾸 불다.

여주 신사 보제존자 석종비 : (1)경기도 여주시 신륵사에 있는 고려 시대의 탑비. 고려 후기의 승려인 혜근의 것으로, 고려 우왕 5년(1379)에 세웠다. 비문은 당대의 문장가인 이색이 짓고, 서예가인 한수가 글씨를 썼다. 귀부와 이수 없이 간략화된 형식을 보인다. 보물 제229호.

조르거리다 : (1)가는 물줄기 따위가 빠르게 흐르다가 그치는 소리가 자꾸 나다. (2)작은 물건 따위가 비탈진 곳에서 빠르게 자꾸 미끄러져 내렸다 멎었다 하다. (3)배나 목 안에서 비정상적으로 끓는 소리가 자꾸 나다.

가려 : (1)사군자과의 낙엽 교목. 높이는 15~30미터이며, 잎은 길고 둥글다. 꽃은 수상(穗狀) 화서로 피고 초가을에 갈색의 핵과(核果)를 맺는다. 열매는 한방에서 ‘가자’라 하여 이질이나 가래에 약으로 쓰이고 재목은 가구를 만드는 데에 쓰인다. 인도 북부와 미얀마가 원산지이고 인도, 중국, 인도차이나 등지에 분포한다.

보살 반가 석상 : (1)충청북도 청주시 국립 청주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통일 신라 시대의 비상. 충청남도 연기군 비암사에서 발견되었다. 아래쪽의 대좌와 중앙의 사면석, 위쪽의 덮개돌이 하나의 돌로 이루어져 있다. 정면에 왼발을 내리고 오른발을 왼쪽 다리에 올린 반가상을 크게 새기고 있다. 양 측면에는 보살 입상이 새겨져 있으며 뒷면에는 보탑(寶塔)을 크게 새겼다. 보물 정식 명칭은 ‘미륵보살 반가 사유 비상’이다.

: (1)잎몸의 밑부분에서 세 개의 일차 맥이 발달한 맥.

쫘르 : (1)물줄기나 작은 물체 따위가 한 번 세차게 쏟아지는 소리. 또는 그 모양. ‘좌르륵’보다 센 느낌을 준다. (2)물건들이 넓은 범위로 흩어지거나 퍼지는 소리. 또는 그 모양. ‘좌르륵’보다 센 느낌을 준다.

: (1)햇빛이나 불빛 따위가 힘 있게 비치거나 뻗치는 모양.

: (1)‘포륵거리다’의 어근. (2)작은 새가 갑자기 조금 힘 있고 빠르게 나는 소리. 또는 그 모양.

여주 신사 보제존자 석종 : (1)경기도 여주시 신륵사에 있는 고려 시대의 석종. 고려 후기의 승려인 혜근의 승탑으로, 고려 우왕 5년(1379)에 세웠다. 넓은 단층 기단을 쌓고, 중앙에 2단의 받침을 둔 후 종 모양의 탑신을 올렸다. 당시의 석종형 승탑 양식을 잘 보여 준다. 보물 제228호.

잉그 : (1)‘잉걸불’의 방언

해남 대흥사 북미암 마애여래 좌상 : (1)전라남도 해남군 북미륵암에 있는 고려 시대의 마애여래 좌상. 항마촉지인 여래 좌상으로 규모가 크고 조각 수법도 양감이 있는 것으로 한국의 마애 불상 가운데 특이한 사례이다. 신광(身光)의 3중원(三重圓) 바깥쪽에 위아래로 대칭되게 천인상 4구를 배치하였다. 국보 제308호.

쫘르하다 : (1)물줄기나 작은 물체 따위가 한 번 세차게 쏟아지는 소리가 나다. ‘좌르륵하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2)물건들이 넓게 흩어지거나 퍼지는 소리가 나다. ‘좌르륵하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 (1)이치나 조건에 맞지 아니하게 강제함.

후르거리다 : (1)‘후루룩거리다’의 북한어. (2)얇은 종이나 버썩 마른 검불 따위가 갑자기 타오르는 소리가 잇따라 나다.

쓰르쓰르하다 : (1)물건이 조금씩 쓸리면서 잇따라 시원스럽고 거친 소리가 나다. (2)쓰르라미가 잇따라 우는 소리가 나다.

: (1)‘와륵’의 변한말.

: (1)거룩함.

: (1)‘쓰르륵’의 준말.

하르 : (1)새나 털 따위가 갑자기 빠르게 날아가 버리는 소리. 또는 그 모양.

거리다 : (1)‘스르륵거리다’의 준말.

대조사 석조 미보살 입상 : (1)충청남도 부여군 대조사에 있는 고려 시대의 불상. 거대한 석조 미륵보살상으로, 규모와 양식이 논산 관촉사 석조 미륵보살 입상과 비슷하다. 기둥과 같은 체구, 투박한 신체 표현, 독특한 모양의 관(冠) 등에서 당시의 개성 있는 지방 양식을 엿볼 수 있다. 보물 정식 명칭은 ‘부여 대조사 석조 미륵보살 입상’이다.

끄르끄르하다 : (1)무엇이 자꾸 끓거나 심하게 트림하는 소리가 계속 나다.

: (1)‘늑화’의 북한어.

스르스르 : (1)물건이 조금씩 쓸리면서 잇따라 시원스럽게 나는 소리. 또는 그 모양.

: (1)전라북도 익산시 용화산에 있던, 백제 때의 절. 당시 동양에서 가장 큰 절이었으며, 지금은 석탑과 당간 지주만 남아 있다.

거리다 : (1)작은 새가 갑자기 조금 힘 있고 빠르게 계속 날아가다.

: (1)불교 제23대 조사(祖師)의 이름. 석가모니의 제23대 제자로, 7세에 승려가 되어 큰 도를 깨달아 많은 중생을 구제하였다.

쓰르 : (1)물건이 조금씩 쓸리면서 시원스럽고 거칠게 나는 소리. 또는 그 모양. (2)쓰르라미가 한 번 우는 소리.

골판 : (1)‘늑골판’의 북한어.

싸르하다 : (1)물건이 쓸리면서 거친 소리가 나다.

: (1)가는 대통 따위로 액체를 빠르게 빨아들이는 소리. 또는 그 모양. (2)찌르레기나 풀벌레 따위가 조금 빠르게 우는 소리. (3)찌르는 것처럼 날카로운 자극을 받는 느낌.

쭈르거리다 : (1)굵은 물줄기 따위가 빠르게 흐르다가 그치는 소리가 자꾸 나다. ‘주르륵거리다’보다 센 느낌을 준다. (2)물건 따위가 비탈진 곳에서 빠르게 세게 자꾸 미끄러져 내렸다 멎었다 하다.

짜르대다 : (1)대롱 따위로 액체가 간신히 빨려 나오는 소리가 자꾸 나다. 또는 그런 소리를 자꾸 내다.

조로 : (1)‘조르르’의 방언

사그 : (1)‘사기’의 방언

제천 신사 삼층 석탑 : (1)충청북도 제천시 덕산면 월악산로에 있는 고려 시대의 불탑. 통일 신라의 석탑 양식을 잘 계승하고 있는 고려 전기의 탑으로, 특히 머리 장식이 잘 남아 있는 드문 예이다. 보물 제1296호.

: (1)‘늑막’의 북한어.

관절 : (1)복장뼈와 늑골 사이에 있는 관절.

놋그 : (1)‘놋그릇’의 방언

: (1)미륵보살을 모셔 놓고 비는 집.

사 보제존자 석종 : (1)경기도 여주시 신륵사에 있는 고려 시대의 석종. 고려 후기의 승려인 혜근의 승탑으로, 고려 우왕 5년(1379)에 세웠다. 넓은 단층 기단을 쌓고, 중앙에 2단의 받침을 둔 후 종 모양의 탑신을 올렸다. 당시의 석종형 승탑 양식을 잘 보여 준다. 보물 정식 명칭은 ‘여주 신륵사 보제존자 석종’이다.

사그쪼가리 : (1)‘사금파리’의 방언

: (1)‘늑정’의 북한어. (2)‘늑정’의 북한어.

짜르 : (1)대롱 따위로 액체가 간신히 빨려 나오는 소리.

하다 : (1)‘쓰르륵하다’의 준말.

출처: 우리말샘

공유해 주세요. 힘이 됩니다. Logo Image
아래 주소를 공유해주시면 좋습니다.





(을)를

사진과 명언

마리 퀴리

" 라듐을 발견했을 때 아무도 그것이 병원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고는 생각치 못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1000 라듐의 발견은 순수과학의 업적이었습니다.^1000 그리고 이는 과학적 연구를 직접적 유용성이라는 관점에서 바라봐서는 안 된다는 걸 보여줍니다.^1000 과학적 연구는 그 자체를 위해,^500 과학의 아름다움을 위해 해야 합니다.^1000 그러고 나면 라듐처럼 과학적 발견으로 인류에게 혜택을 줄 기회가 항상 생깁니다.^1000 "

#관점 #직접 #연구 #때 #기억 #유용 #업적 #인류 #병원 #혜택 #기회 #발견 #점 #과학 #생각 #자체 #라듐 #순수
윈스턴 처칠
" 미래의 제국은 마음의 제국이다. "
#마음 #미래 #제국


Google 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