茶飯事(다반사) 풀이

茶飯事

다반사

차를 마시고 밥을 먹는 일이라는 뜻으로, 보통 있는 예사로운 일을 이르는 말.

# #일상 #예사 #보통 # # # #의미 #평범 #불가


한자 풀이:
  • (차 ): 차, 소녀(小女), 차나무, 차나무 싹, 차잎을 달인 차.
  • (밥 ): 밥, 밥을 먹다, 먹이다, 낮잠, 기름.
  • (일 ): 일, 일삼다, 부리다, 섬기다, 세우다.

같은 의미의 한자:
  • 예삿일(例事일)
  • 항다반사(恒茶飯事)
  • 일상다반사(日常茶飯事)
🐩 茶飯事(다반사) 웹스토리 보기
茶飯事(다반사)의 의미: 차를 마시고 밥을 먹는 일이라는 뜻으로, 보통 있는 예사로운 일을 이르는 말.

한자 활용 더 알아보기

  • 恒茶飯 획순 飯(항반) : 항상 있는 차와 밥이라는 뜻으로, 항상 있어 이상하거나 신통할 것이 없음을 이르는 말.
  • 飯(반) : 항상 있어 이상하거나 신통할 것이 없음을 이르는 말.
  • 飯事(항반사) : 차를 마시고 밥을 먹는 일이라는 뜻으로, 보통 있는 예사로운 일을 이르는 말.

  • 一飯之德 획순 之德(일지덕) : 밥 한 끼를 베푸는 덕이라는 뜻으로, 아주 작은 은덕을 이르는 말.
  • 恒茶(항다) : 항상 있는 차와 밥이라는 뜻으로, 항상 있어 이상하거나 신통할 것이 없음을 이르는 말.
  • 酒囊袋(주낭대) : 술을 담는 부대와 밥을 담는 주머니라는 뜻으로, 술과 음식을 축내며 일은 아니하는 사람을 이르는 말.
  • 夕粥(조석죽) : 아침에는 밥을 먹고, 저녁에는 죽을 먹는다는 뜻으로, 몹시 가난한 살림을 이르는 말.


茶飯事(다반사) 관련 한자

  • 榮枯一炊 획순 榮枯一炊(영고일취) : 인생이 꽃피고 시드는 것은 한번 밥짓는 순간같이 덧없고 부질없음을 이르는 말.
  • 一飯之德(일반지덕) : 밥 한 끼를 베푸는 덕이라는 뜻으로, 아주 작은 은덕을 이르는 말.
  • 簞食瓢飮(단사표음) : 대나무로 만든 밥그릇에 담은 밥과 표주박에 든 물이라는 뜻으로, 청빈하고 소박한 생활을 이르는 말.

  • 濫竽 획순 濫竽(남우) : 무능한 사람이 재능이 있는 체하는 것이나 또는 실력이 없는 사람이 어떤 지위에 붙어 있는 일을 이르는 말. 중국 제(齊)나라 때에, 남곽이라는 사람이 생황을 불 줄 모르면서 악사(樂士)들 가운데에 끼어 있다가 한 사람씩 불게 하자 도망하였다는 데서 유래한다.
  • 雪上加霜(설상가상) : 눈 위에 서리가 덮인다는 뜻으로, 난처한 일이나 불행한 일이 잇따라 일어남을 이르는 말.
  • 薪盡火滅(신진화멸) : 나무가 다 타서 없어지고 불이 꺼졌다는 뜻으로, 사람의 죽음이나 사물의 멸망을 이르는 말.

  • 天方地方 획순 天方地方(천방지방) : 너무 급하여 허둥지둥 함부로 날뛰는 모양.
  • 可與樂成(가여낙성) : 더불어 성공을 즐길 수 있다는 뜻으로, 함께 일의 성공을 즐길 수 있음을 이르는 말.
  • 濫竽(남우) : 무능한 사람이 재능이 있는 체하는 것이나 또는 실력이 없는 사람이 어떤 지위에 붙어 있는 일을 이르는 말. 중국 제(齊)나라 때에, 남곽이라는 사람이 생황을 불 줄 모르면서 악사(樂士)들 가운데에 끼어 있다가 한 사람씩 불게 하자 도망하였다는 데서 유래한다.

  • 恒茶飯 획순 恒茶飯(항다반) : 항상 있는 차와 밥이라는 뜻으로, 항상 있어 이상하거나 신통할 것이 없음을 이르는 말.
  • 言中有骨(언중유골) : 말 속에 뼈가 있다는 뜻으로, 예사로운 말 속에 단단한 속뜻이 들어 있음을 이르는 말.

  • 擧棋不定 획순 擧棋不定(거기부정) : 바둑을 두는 데 포석(布石)할 자리를 결정(決定)하지 않고 둔다면 한 집도 이기기 어렵다는 뜻으로, 사물(事物)을 명확(明確)한 방침(方針)이나 계획(計劃)을 갖지 않고 대함을 의미(意味).
  • 束手無策(속수무책) : 손을 묶은 것처럼 어찌할 도리가 없어 꼼짝 못 함.
  • 空前絶後(공전절후) : 앞에도 비어있고, 뒤에도 끊어졌다는 뜻으로, 비교할 것이 이전에도 없고 이후에도 없다는 의미로 워낙 독특해서 비교할 만한 것이 없다는 의미.

  • 老生常談 획순 老生常談(노생상담) : 노인(老人)들이 늘 하는 이야기란 뜻으로, 노인(老人)들의 고루(固陋)한 이론(理論)이나 평범(平凡)한 의론(議論)을 비유(比喩)해 이르는 말.
  • 萬綠叢中紅一點(만록총중홍일점) : 전체(全體)가 푸른 잎으로 덮인 가운데 한 송이의 붉은 꽃이 피어 있다는 뜻으로, (1) 평범(平凡)한 것이 많은 가운데서 하나가 뛰어남 (2) 또는 많은 남자(男子) 가운데 여자(女子)가 한 사람 끼여 있음을 이르는 말.
  • 特立之士(특립지사) : 세속에 따르지 아니하고 스스로 믿는 바를 행하는 훌륭한 사람.

#마음 496 #천하 94 #의지 69 #어버이 60 #구름 67 #태도 72 #자식 104 #나라 392 #죽음 73 #재앙 64 #가난 90 #서로 71 #훌륭 85 #재주 82 #무리 64 #나이 97 #부모 136 #자신 208 #근본 66 #사용 312 #동안 70 #생활 82 #편안 62 #여자 101 #노력 69 #경계 56 #표현 88 #비유 1177 #방법 59 #신하 62

초성이 같은 단어들

(총 159개) : 다박솔, 다반사, 다발샘, 다발성, 다발식, 다방솔, 다방식, 다배성, 다배수, 다범성, 다변성, 다변수, 다보스, 다복솔, 다북솔, 다분산, 다비성, 다비소, 다비식, 닥베살, 닥베설, 닥베슬, 닥베실, 단발성, 단발식, 단배성, 단배식, 단백색, 단백석, 단백성, 단범성, 단복식, 단분수, 달방석, 달백숙, 닭백숙, 닭비슬, 담박성, 담배색, 담배세, 담배순, 담백색, 담뱃세, 담뱃순, 담벽색, 담보성, 답변서, 답변석, 당백사, 당보수, 당비상, 당비서, 닻보습, 대박사, 대반상, 대반석, 대발생, 대방상, 대방석, 대배심, 대백사, 대백색, 대범성, 대법사, 대변색, 대변선, 대변수, 대보살, 대복시, 대본사, 대본산, 대본소, 대봉산, 대봉시, 대봉심, 대부서, 대부석, 대부시, 대분수, 대비색, 대비생, 더부심, 더블스, 더비셔, 덕보신, 덤불숲, 덤비선, 덧버선, 덧버신, 덧보선, 덧보신, 덧부신, 데베시, 데뷔식, 데브스, 도박사, 도박성, 도반수, 도발성, 도백색 ...